Bryonia alba

Document Sample
Bryonia alba Powered By Docstoc
					Bryonia alba(white bryony) Violes 제비꽃목 Aversion to being disturbred 방해받는 것이 싫은 요점 : 매우 부지런하고, 분주하고, 단호하며, 열나게 일 을 한다. 감정이 메마르다. 말이 없고 방해받기 싫어한다. 사업에 대한 것만 읽고, 사업가들만 만난다. 꿈도 사업에 대한 것, 잠꼬대도 사업에 대한 것, 건조하고 무감각하고 말하기를 싫어하고 혼자 있기를 원한다. 쉬고 싶고 집에 도 가고 싶다. 불을 끄고 미동도 하지 않고 누워서 쉬고 싶다. 누가 방해를 하면 짜증을 낸다. 조금만 움직여도 증상이 심해진다. 갈증이 심하다. 누워서 헛소리 하면서도 사업얘기 busy, industrious fear of poverty delirium, busy wants to be quiet, averse to be disturbed desires for rest desires to go home aggrtavation from any motion amelioration from pressure dry mucous membrane [Kent} After any movement, like going up stairs, walking, or turning over in bed during the headache, he feels the violent throbbing ; on keeping still a moment it settels down into a bursting, pressing pain as if the skull would be pressed open. There are many other pain in connection with the Bryonia headache ; in the text it is described "tearing and stitching pains" "shooting pains" sharp pains. Sticking pains. 어떠한 움직임에도 욱신거리는 두통, 격렬한 통증(쑤시는, 찌르는) "Great thirst day and night", he wants cold water. "Thirst for large quanties at long intervals." Many remedies want to sip water all the time. In Bryonia the large quantities relieve the thirst immediately. In Arsenic the drink does not relieve, he wants a little and wants it often. 다량의 물을 마시는 갈증. With the exception of the abdominal and stomach pains, the Bryonia pains are better from pressure. The Bryonia patient with the inflammatory conditions will often be seen lying perfectly quiet in bed with the knees drawn up; lying with the limbs flexed in order to relax the abdominal muscles; he does not want to be talked to, does not want to think; every movement is painful, and increases the fever and often cause alteration of chilliness with heat; high fever. 압박하면 좋아지는. [Sankaran} felling of loss which has to be made up very fast. 손실, 매우 빠르게 복구를 해야하는. take riske.위험을 무릅쓰는 very industrious, busy, determined. 매우 근면, 분주, 단호한 dry, insensitive to the emotions 메마른, 정서에 둔감한

talks little and doesn't like to be disturbed. 말이 없고 방해받기를 싫어하는 증례) 40세 남자. 기관지염. 왕진을 가서 증세를 묻는데 등을 돌리고 앉아서 대답은 커녕 얼굴도 돌리지 않음. 고열, 기침을 약하게 하는데 할 때마다 통증이 심해서 가슴을 잡고 있음. 식욕을 물 으니 물만 마신다고 함. Bryonia를 투여 후 빠르게 좋아짐. 증례) 32세 남자. 심한 두드러기 발작이 있으면 질식감으로 헐떡거림. 스테로이드를 복용. 4-5년전 에 발병. 의대를 졸업했지만 의사가 되지 않고 부친의 사업에 참여하였음. 자신이 부친의 사업을 이어받지 않으면 사업이 망할 것 같아서 참여하였다. "인생에서 돈이 전부다. 사업을 하면 돈을 벌 수 있다. 의사를 하면 그런 돈을 벌수 있는가?" Bryonia 50M을 투여한 후 두드러기가 서서히 좋아짐.


				
DOCUMENT INFO
Shared By:
Categories:
Tags:
Stats:
views:31
posted:11/10/2008
language:English
page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