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hoo has failed to respond timely to the fast changing market and Internet trends

Document Sample
Yahoo has failed to respond timely to the fast changing market and Internet trends Powered By Docstoc
					틴타임스 603호 해석


1. HeadLine News
Korea Will Host the HQ of the Biggest Asia-Based International Organization
한국 역사상 최대 규모 국제기구 유치

Korea has won its bid to host the headquarters of a new, large international organization.
한국이 새로운 대규모 국제기구의 본부를 유치했다.
A newspaper even called it a “ coup” that stunned the world.
한 신문은 이 사실을 세계를 놀라게 한 "쿠데타"라고 평하기까지 했다.
New Songdo Town in Incheon City has been chosen as the site of the permanent secretariat of the
UN Green Climate Fund (GCF), a new UN agency tasked with tackling the issue of climate change.
인천의 송도 신도시가 기후변화 문제를 다루게 될 새로운 UN기구인 녹색기후기금 (GCF)의 상설
사무국 유치 장소로 결정되었다.

The decision was made in a secret vote by the GCF’ s board held at the Songdo Convensia
Convention Center on Oct. 20 after a three-day meeting.
이 결정은 3일간의 회의 끝에 10월 20일 송도 컨벤시아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GCF 이사회의
비공개 표결에서 내려졌다.
Songdo beat Bonn, Germany and Geneva, Switzerland in the voting.
송도는 표결에서 독일의 본, 스위스의 제네바를 꺾었다.
This raised hopes that Korea will play a bigger role on the international stage in addressing global
challenges stemming from climate change.
이로써 한국이 기후변화에서 초래되는 세계적 과제를 해결하는데 있어 국제무대에서 보다 큰 역할을
하리라는 기대가 높아졌다.

The GCF is the biggest international organization to be based in Asia, with about 190 member
nations and its secretariat having some 500 staff in the initial stage.
GCF는 약 190개 국가가 회원국으로 가입해 있고 사무국에 초기에만 약 500명 정도의 주재원이
근무하는 등 아시아에 본부를 두는 국제기구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The fund was founded as a UN agency that collects donations from advanced nations and uses the
money to help developing countries cut their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adapt to climate
change.
GCF는 선진국이 기금을 대고 이 기금으로 개도국들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기후변화에
대처하도록 도와줄 UN 기구로 발족되었다.
It was launched at the UN Climate Change Conference in Durban, South Africa in 2011.
GCF의 출범은 2011년 남아프리카 더반에서 개최된 UN기후변화회의에서 결정되었다.
It will be governed by a board of 24 members, assisted by the secretariat.
GCF는 24개국으로 구성된 이사회가 사무국의 도움을 받아 운영하게 된다.

The fund will raise a total amount of US$800 billion (approximately W880 trillion) by 2020 to support
projects, programs, policies and other activities in developing countries.
GCF는 2020년까지 총 8,000억 달러 (약 880조원)의 기금을 모아서 개도국들의 기후관련 프로젝트,
프로그램, 정책 및 기타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The name GCF may not sound familiar to many Koreans yet due to its newness.
GCF라는 국제기구가 새로 출범했지만 아직 많은 한국인들에게는 그 이름이 낯설게 들릴지도
모른다.
But due simply to the sheer number of its member states and the size of the fund it will manage,
the GCF is even being called a World Bank in the environment sector, with its total amount of funds
nearly close to that o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그러나 회원국 숫자와 기금의 규모만 놓고 볼 때 GCF는 그 기금의 규모가 국제통화기금 (IMF)에
버금가는 국제기구로서, 환경분야의 “ 세계은행” 이라고까지 불리어지고 있다.
This is the first time Korea has ever hosted the secretariat of such a large international
organization.
한국이 이렇게 큰 규모의 국제기구 사무국을 유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The GCF board’ s decision will be finally approved by the 18th session of the Conference of
Parties (COP18) to the UN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to be held in Doha, Qatar
from Nov. 26 to Dec. 7.
GCF 이사회 결정은 카타르 도하에서 11월26일부터 12월7일까지 열리는 제18차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최종 승인된다.
The fund’ s temporary secretariat will begin moving from its current site in Bonn to Songdo in
February and will be officially launched as the permanent secretariat next year.
GCF의 임시 사무국은 현재 있는 본에서 송도로 내년 2월부터 옮기기 시작하여 내년 중에 상설
사무국으로 공식 출범한다.
Visiting the venue of a press conference unannounced on Oct. 20, President Lee Myung-bak
commented, “ It is a huge blessing to host the largest-ever international organization in Korea.”
한편 10월20일 기자회견장을 예고 없이 들른 이명박 대통령은 “ 우리 역사 최초로 최대 국제기구를
유치하게 된 것은 큰 축복이다” 라고 말했다.

Korea pledged to create a $40 million trust fund between 2014 and 2017 to help finance
developing countries’ efforts to fight climate change, and provide $1 million a year to help the
GCF secretariat cover operating costs by 2019.
한국은 2014-2017년 4,000만 달러를 개도국들의 기후변화 대처 노력을 돕는 재원을 위한
신탁기금으로, 또 2019년까지 매년 백만 달러를 GCF 사무국 운영비로 지원하기로 하였다.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Bahk Jae-wan reportedly said at the GCF board meeting, “ Korea,
a country that has unique development experience, should be given a leading role in tackling the
issue of climate change, a daunting challenge to humanity.”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GCF 이사회에서 “ 한국처럼 독특한 발전경험을 가진 나라가 전 인류의
난제인 기후변화에 대응해야 한다” 고 말했다고 한다.

Once the permanent GCF secretariat opens, thousands of foreigners are expected to arrive to
attend more than 100 small and big international meetings every year.
GCF 상설 사무국이 개설되면 매년 100 차례 이상 열리는 크고 작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수
천명의 외국인들이 올 것으로 보인다.
This will surely create an economic ripple effect worth W380 billion a year.
이렇게 되면 연간 3,800억 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가 있을 것이다.
As time goes on, the hosting of the GCF secretariat will be worth many times more than that of the
Olympics or a World Cup soccer championship, as a senior official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mplied.
시간이 흐르면, 기획재정부 고위 관계자가 암시한 바대로, GCF 사무국 유치는 올림픽, 월드컵보다 몇
배 더 큰 효과를 창출하게 될 것이다.
Among other things, Songdo will have a golden chance to become an international city on a par
with Hong Kong or Singapore.
무엇보다도 송도는 홍콩이나 싱가포르와 동등한 위상의 국제 도시가 될 절호의 기회를 갖게 되었다.
----------------------------------------------------------

2. Focus
A Golden Opportunity
황금 같은 기회

Along with the great honor to host the headquarters of a great international organization, the new
Songdo Town in Incheon City will have to bear the equally heavy responsibilities.
대규모 국제기구의 본부를 유치하는 엄청난 명예와 함께, 신도시 송도는 그에 응당한 막중한 책임을
안게 될 것이다.
South Korea will be now stepping up its efforts to address the countless environmental dilemmas.
한국은 이제 수많은 환경적 딜레마를 다루려는 노력을 강화할 것이다.
Although it sure is burdensome for the city to become the permanent secretariat, in turn it is a
golden opportunity to turn into an international hub where the world gathers to tackle daunting
issues.
비록 송도가 상설 사무국이 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결국 세계 각국이 난제들과
씨름하기 위해 모이는 세계 중심지로 변모할 수 있는 황금 같은 기회이다.

-----------------------------------------------------

3. National News
South Korea Wins a Seat on the UN Security Council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이 된 한국

South Korea won a non-permanent seat on the UN Security Council (UNSC) for a two-year
mandate beginning on Jan. 1, 2013.
한국이 내년 1월1일부터 시작되는 2년 임기의 UN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 선출되었다.
The decision came as a result of UNSC elections held on Oct. 18 during the 67th session of the UN
General Assembly (UNGA).
이 것은 제 67차 UN 총회 회기 중인 10월18일 UN안보리 표결의 결과였다.
The country was elected as a non-permanent member of the 15-member council along with four
other countries, Argentina, Australia, Luxembourg, and Rwanda.
한국은 15개 회원국으로 구성된 안보리에서, 아르헨티나, 호주, 룩셈부르크, 르완다와 나란히
비상임이사국으로 선출되었다.
The council renews five of its 10 non-permanent seats every year, assigning them on a regional
basis.
안보리는 10개 비상임이사국 중 다섯 개 이사국을 매년 지역별로 새로 선출한다.

As one of the three candidates from Asia along with Bhutan and Cambodia, South Korea won
support from 149 nations, more than two-thirds of the 193 UN members, in a second round of
voting to secure the one seat allotted to the Asia-Pacific region.
부탄과 캄보디아와 함께 아시아 지역 후보 중 하나로서, 한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할당된
비상임이사국 자리를 누가 차지하느냐를 결정하는 2차 표결에서 193개 UN 회원국의 2/3 이상인
149개국의 지지를 얻었다.
It was the second time since 1995 that the country has won a seat on the UNSC.
한국이 UN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이 된 것은 1995년 이후 두 번째이다.
In a press conference following the elections, Foreign Minister Kim Sung-hwan said, “ We’ ll have
sufficient deterrence against North Korea, considering that we, as a member, will now join UNSC
discussions on North Korean issues.”
표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성환 외교부 장관은 “ 이제는 우리가 직접 안보리의 이사국이 돼서
북한 문제를 논의하기 때문에 북한에 대한 억지력을 상당 부분 확보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ince joining the UN alongside North Korea in 1991, South Korea has cut a fine figure in the UN.
한국은 북한과 함께 1991년 유엔 회원국으로 정식 가입한 이래 UN에서 괄목할만한 활동을 해왔다.
It once already served as a non-permanent UNSC member from 1996 to 1997.
한국은 이미 1996-1997년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 활동했다.
Its former Prime Minister Han Seung-soo was president of the UNGA in 2001 and 2002.
한국의 한승수 전 국무총리는 2001-2002년 UN총회 의장이었다.
Among other things, its former Foreign Minister Ban Ki-moon has served as the UN secretary
general since 2007.
무엇보다도 한국의 반기문 전 외교부 장관은 2007년 이래로 UN 사무총장으로 활동해오고 있다.
He was reelected unanimously to a second term by the UNGA in June 2011 and will continue to
serve until December 2016.
반 총장은 2011년 6월 UN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재선되어 2016년 12월까지 활동하게 된다.

-----------------------------------------------------

4. National News_2
Yahoo Says Goodbye to Korea
야후 코리아 철수

Global Internet portal Yahoo will shut down its operations in Korea this year, and will also close its
office in Korea at the end of the year.
글로벌 인터넷 포털 야후가 금년에 한국 서비스를 종료하고 금년 말 한국 사무소의 문을 닫는다.
Yahoo made the decision to reallocate its resources to work out a stronger global business strategy
for the long-term growth of its global business, a press release said on Oct. 19.
야후의 결정은 자신의 글로벌 비즈니스의 장기 성장을 위하여 더 강력한 글로벌 비즈니스 수립에
자원을 재배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자료가 10월19일 발표했다.
Yahoo has provided various contents and services in Korea since it launched Korean operations in
September 1997.
야후는 1997년 9월 한국 서비스를 개시한 이래 다양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It has also built a search advertising network through its web search marketing subsidiary Overture
Korea.
야후는 또한 검색광고 대행사업부인 오버추어 코리아를 통해 검색 광고 네트워크를 구축해왔다.

But the web portal has remained in a stalemate over past years.
그러나 야후는 지난 몇 년간 정체되어 있었다.
It had one misfortune after another, when major portals, such as Naver and Daum, cancelled their
contracts with Overture Korea, its solid cash cow, in 2010.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네이버, 다음과 같은 주요 포털들이 2010년 야후의 주수입원인 오버추어
코리아와의 계약을 취소하였다.
Yahoo has thus faced daunting challenges in its Korean operations for several years.
이와 관련하여 야후는 몇 년간 한국에서의 비즈니스에 심한 어려움을 겪었다.
Its Korean website will, however, remain open until the end of the year and then be redirected to its
U.S. service.
야후코리아 사이트는 연말까지 운영되며 그 이후에는 야후 미국 사이트로 연결된다.

Yahoo has failed to respond timely to the fast changing market and Internet trends.
야후는 빠르게 변하는 시장과 인터넷 트렌드에 제때 대응하지 못했다.
Its departure will likely pave the way for web giants, Naver and Daum, to hold an even firmer grip
on the Korean market, experts speculate.
야후의 국내 시장 철수로 거대 웹 네이버와 다음의 국내 시장 독과점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Though it once was the most popular web portal, Yahoo had to give up first place to newcomers
such as Naver around 2000.
한때 가장 인기 있던 웹 포털이었지만, 야후는 2000년경 신생 토종 포털이던 네이버와 같은 업체에
선두 자리를 내줬다.
Its domestic market share once even dropped below 1 percent.
야후의 국내 시장 점유율이 한때 1%이하로 떨어졌다.
The market will now most likely be dominated by Naver and Daum, which have a 70 percent and 20
percent market share respectively, for the time being.
각각 시장의 70%와 20% 안팎을 장악한 네이버와 다음이 당분간 시장을 지배할 것으로 보인다.

-----------------------------------------------

5. International News
New Bells Will Ring in Notre Dame’ s 850th Anniversary Next Year
노트르담 대성당, 내년에 850주년 기념하여 새 종소리 낸다

Quasimodo was responsible for ringing the big tower bells in the cathedral on the hour.
콰지모도는 정시에 성당의 큰 종을 울리는 일을 맡았다.
No one else could produce bell tones so clear, so pure, and so beautiful as he.
어느 누구도 콰지모도만큼 종소리를 그렇게 맑고, 그렇게 순수하고, 또 그렇게 아름답게 낼 줄 아는
사람은 없었다.
He lived in the cathedral and had a special technique.
그는 성당에 살았고 특별한 재주를 가지고 있었다.
He fell in love with Esmeralda, a beautiful Gypsy girl.
그는 아름다운 집시 소녀 에스메랄다를 흠모했다.
So goes Victor Hugo’ s novel The Hunchback of Notre-Dame (1831).
빅토르 위고의 1831년 작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는 이렇게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다.
Bells atop the north towers of the Notre Dame de Paris (Our Lady of Paris), also known as Notre
Dame Cathedral or simply Notre Dame, also rang for the end of World War I in 1918 and the
liberation of Paris in 1944, and in honor of victims of the 9/11 terrorist attacks in the U.S. in 2001.
노트르담 대성당 또는 단순히 노트르담으로 알려져 있는 노트르담 드 파리 (파리의 성모 마리아)의
북쪽 탑 꼭대기 에 있는 종들이 1918년 제1차 세계대전 종전 (終戰)과 1944년 파리의 해방을
기념하고, 2001년 미국에서의 9/11 사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하여 울렸다.

The famous bells of this French gothic cathedral have kept ringing since its construction was
completed in 1345.
이 프랑스 고딕양식 성당의 유명한 종들은 1345년 성당이 완공된 이래 줄곧 소리를 냈다.
Its cornerstone was laid and construction began in 1163.
성당의 초석이 놓여지고 건축이 시작된 것은 1163년 이었다.
Because the bells wore down and fell out of tune, the cathedral decided to replace four major bells
that had been offered by Napoleon III in 1856 to celebrate his son’ s baptism and to replace bells
that had been lost in the revolution.
종들이 낡고 소리가 불협화음을 냈기 때문에 성당은 나폴레옹 3세가 1856년 자신의 아들의 영세를
축하하는 의미에서 기증한 4개의 주된 종들과, 혁명 기간 동안 분실된 종들의 자리를 대체하고,
채우기로 결정하였다.
A bell foundry was chosen to cast nine replacement bronze bells.
9개의 대체 청동 종들을 주조하도록 종 주조공장이 선정되었다.
“ The new bells will have the same weight and diameter as the ones from the 18th-century that
were melted down and turned into cannons during the French Revolution,” reported NBC News.
NBC 뉴스는 “ 새로 주조되는 종들은 프랑스 혁명기간 동안 녹여서 대포로 만들어진 18세기에
주조되었던 종들과 무게와 지름이 똑같다” 고 보도했다.

Mindful of some opposition saying, “ the old bells are an irreplaceable part of Parisian and French
heritage,” Mgr. Patrick Jacquin, the rector of Notre-Dame and initiator of the project, said in an
interview, “ We don’ t destroy the bells….. We only intensify the sound of Notre-Dame.”
“ 옛날 종들은 파리 시민들과 프랑스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유산” 이라고 주장하는 일부
반대의견을 가진 사람들을 의식해서인지, 노트르담 교구 주교인 몬시뇰 (Monsignor, 가톨릭에서
대주교, 추기경 등에 대한 존칭) 파트릭 자캥은 “ 우리는 종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다만
노트르담의 소리를 더 심오하게 만드는 것” 이라고 말했다.
The nine new bells are expected to be on display at the cathedral for a while early next year.
새로 주조되는 9개의 종들은 내년 초 성당에서 전시될 것으로 보인다.
The bells will be inaugurated in February and will peal out on Mar. 24, Palm Sunday, to ring in the
cathedral’ s 850th anniversary.
이 종들은 2월에 종탑에 설치되고 3월24일 종려주일 (棕櫚主日, 부활주일 (復活主日, Easter Sunday)
바로 전 주일)에 노트르담 850 주년을 맞이하는 종소리를 힘차게 울릴 것이다.

-----------------------------------------------

6. International News _2
Mideast Goes Gangnam Style, Too!
중동도 강남스타일에 빠지다

With Gangnam Style now a global buzzword, rapper Psy’ s original clip has received over 500
million hits on YouTube, becoming the third most popular video ever posted on the website.
강남스타일이 이제 세계적인 유행어가 된 가운데, 래퍼 싸이의 오리지널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 수 5억 건을 돌파한 데 이어 가장 많이 본 동영상 3위로 뛰어올랐다.
In addition, his new version of the Gangnam Style music video, which was released on Aug. 15,
has attracted 100 million hits on the video-sharing website as of Oct. 21.
더욱이, 8월 15일 출시된 그의 새로운 강남스타일 버전은 10월21 현재 유튜브 조회 수 1억 건을
돌파하였다.
This time, the horse dance craze is now sweeping the Middle East.
이번에는 말춤 열풍이 중동을 휩쓸고 있다.

As he once said, “ the most popular foreign language is music,” Psy’ s fun and catchy pop song
titled Gangnam Style has struck a chord with countless people in many parts of the world,
transcending cultural barriers.
그가 “ 가장 인기 있는 외국어는 음악” 이라고 말한 바대로, 강남스타일이라는 제목이 붙은 싸이의
재미있고 떠라 하기 쉬운 노래는 문화적 벽을 뛰어넘어 세계의 많은 곳에서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As it turned out, a recent K-pop contest also turned into a show of the invisible horse riding dance
in Cairo, Egypt.
사실 알려진 대로, 최근 이집트 카이로에서 개최된 케이팝 경연대회가 가상의 말을 탄 동작의 춤을
추는 말춤 경연장으로 바뀌었다.
The participants of the second K-pop contest there went back onstage after all 13 competing
teams finished their presentation of Korean pop songs.
제2회 케이팝 경연대회 참가자들은 13개 팀이 한국의 팝 가요를 모두 발표하고 나자 무대위로 다시
뛰어 올라갔다.
They were cheered by the closely-packed audience.
그들은 객석을 꽉 메운 청중들의 환호를 받았다.

The amateur Egyptian musicians, men as well as women in hijab, performed horse dance steps
along with cheerful arm movements quite masterfully to the catchy Gangnam Style tune.
아마추어 이집트 음악가들인 이들 남성과 히잡을 쓴 여성 참가자들은 떠라 하기 쉬운 강남스타일
곡조에 맞춰 아주 능수능란하게 말춤 스텝을 밟고 흥겨운 팔 동작을 보여 주었다.
Their friends and relatives in the audience responded with hearty laughter and applause.
객석에 있던 이들 친구들과 가족들은 한바탕 웃고 박수를 치며 호응했다.
One of them volunteered to do his own version of the horse dance.
참가자들 중 한 사람은 자원해서 자신의 말춤 버전을 보여 주기도 했다.
“ I like the Korean song Gangnam Style very much,” a 16-year-old K-pop contest participant
said.
16세 된 케이팝 대회 참가자는 “ 한국 노래 강남스타일이 너무 좋아요” 라고 말했다.
Meanwhile, the contestants sang various Korean songs, including 2NE1’ s Fire and Wonder Girls’
Like This.
한편 경연 참가자들은 2NE1의 Fire와 원더걸스의 Like This와 같은 다양한 한국 노래를 불렀다.
Now Korean culture and language are favorite topics among Egyptians.
이제 한국 문화와 한국어는 이집트인들이 좋아하는 토픽이 되었다.
Under these circumstances, an Egyptian parody of Gangnam Style, dubbed Egypt Style, has gone
viral online, contributing to further fanning the Gangnam Style craze there.
강남스타일을 패러디 해 제작한 “ 이집트 스타일” 이 이집트에서 인터넷을 통해 큰 인기를 얻으며
이집트에서의 강남스타일 열풍을 더욱 고조시키는데 일조 (一助)를 하고 있다.

----------------------------------------------------

7. People
Obama and Romney Finish the Big Debate
빅 디베이트를 끝낸 오바마와 롬니

The biggest Election Day in the U.S. is approaching.
미국의 가장 큰 선거일이 다가오고 있다.
As the world wonders who will become the next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two candidates
Barack Obama and Mitt Romney are under the limelight.
세계는 누가 미국의 다음 대통령이 될 것인지를 궁금해하고 있고, 두 후보인 버락 오바마와 미트
롬니는 세상의 주목을 받고 있다.
The two presidential rivals squared off their third and final debate last week.
이 두 대선 후보는 지난 주 세 번째와 마지막 디베이트에서 맞설 준비가 되었다.
Republican presidential nominee Mitt Romney was greeted by President Barack Obama before the
start of the third debate held at Lynn University.
공화당 대선 지명자인 미트 롬니는 세 번째 디베이트가 시작되기 전에 린 대학교에서 대통령 버락
오바마를 맞이했다.
The topic for the third debate was foreign policy.
세 번째 디베이트에 대한 주제는 외교 정책이었다.
With international issues consistently becoming a high profile in American politics, it was an
expected topic to cover following the discussion on economic issues.
미국 정치에서 계속해서 중요한 쟁점이 되고 있는 국제적 이슈들로, 이것은 예상된 주제였다.
Unlike in previous debates Romney didn’ t directly criticize Obama on his foreign policies.
이전 디베이트와는 다르게, 롬니는 직접적으로 오바마의 외교 정책을 비난하지 않았다.
The Republican nominee pointed out that the Obama administration’ s actions in the Middle East
require a comprehensive strategy to reduce violence.
공화당 지명자인 롬니는 오바마의 행정부의 중동 지역에 대한 정책은 폭력을 줄이는 포괄적인
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The topic of foreign policy has been Obama’ s biggest strength.
외교 정책의 주제는 오바마의 가장 큰 장점이었다.
The killing of terrorist leader Osama bin Laden and the fulfillment of his promise to pull U.S. troops
from Iraq are on Obama’ s resume.
테러리스트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의 사살과 이라크에서의 미군 부대를 철수한다는 그의 공약의
이행은 오바마의 이력이었다.
In comparison the former Massachusetts governor and wealthy entrepreneur Romney has very little
foreign affairs experience.
비교적으로, 이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이자 부유한 사업가인 롬니는 외교 정책에 있어 경험이 거의
없다.
Despite his lacking Romney did take an offensive approach towards Obama’ s policies by
accusing Obama of being weak in opposing Iran’ s nuclear program and of failing to defend U.S.
economic interests in relations with China.
그의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롬니는 오바마의 정책에 대해 이란 핵프로그램 반대에 대한 오바마의
저자세와 미국이 중국과의 관계에서 경제적인 이익을 지키는데 실패한 것을 비난하면서 공격적인
접근을 했다.
Unlike his lackluster performance in the first debate Obama maintained keen control.
첫 번째 디베이트에서 그의 맥 없는 진행과는 다르게, 오바마는 예리한 통제력을 유지했다.
He countered aggressively by criticizing Romney’ s support for beginning the war in Iraq and
opposing the government’ s plans to withdraw American troops from the war zone.
그는 이라크 전쟁 개시를 지지하고 전쟁 지역에서 미군을 철수시키려는 정부의 계획에 대해
반대하는 롬니를 비난하는 것으로 공격적으로 반박했다.
Furthermore Romney was questioned for his inconsistent stances on the issues in Afghanistan and
Russia.
게다가 롬니는 아프가니스탄과 러시아에 대한 문제에서 내용이 모순되는 입장에 대해 집중적인
질문을 받았다.
Although general polls show that very few people consider foreign affairs a major concern, Obama
left the impression of a strong leader.
비록 일반 여론조사에서, 외교 정책을 주요 관심사로 고려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오바마는 강력한 지도자로써 인상을 남겼다.
Now that the nationwide-broadcasted debate is over, both candidates will be energizing their
supporters in the final wrap up of their campaigns and win the dwindling number of undecided
votes from key states.
지금 전국적으로 방송되었던 디베이트가 끝났고, 두 대선 후보는 그들의 대선 운동의 막바지에서
지지자들의 활기를 북돋아주고, 핵심 주에서 점점 줄어들고 있는, 아직 결정하지 않은 유권자들의
표를 얻으려고 할 것이다.
Will the democrats stay in office?
민주당원들이 정권을 잡을 것인가?
Or will it be the rise of the republicans?
아니면 공화당원들이 정권을 잡는 데 성공할 것인가?

-------------------------------------------------------

8. Science
Stronger and Denser than Diamond
다이아몬드보다 더 강하고 밀도 높은 물질

Pop quiz: What is the world’ s hardest material?
깜짝 퀴즈: 세상에서 가장 단단한 물질은?
How hard are we talking?
어느 정도 단단한 것인가?
Well, let’ s just say that it is so hard that it can’ t be scratched.
너무 단단해서 긁히지 않는 정도라고 하자.
It is so solid that you can use it to scrape any kind of surface.
그것은 아주 단단해서 모든 종류의 표면을 긁을 수 있다.
Can’ t picture it? Here’ s a major hint.
상상할 수 없는가? 여기 힌트가 있다.
It is considered the most precious and prized mineral.
그것은 가장 소중하고 귀중하다고 여겨진다.
It is diamond.
바로 다이아몬드이다.
Recently a team of researchers from Carnegie Institution of Washington announced that they have
created a material which is even harder than diamond.
최근 워싱턴에 위치한 카네기 연구소의 연구팀은 다이어몬드보다 더 단단한 물질을 만들었다.
How did they make the superhard substance?
그들은 어떻게 그렇게 단단한 물질을 만들었을까?
The team began by arranging carbon molecules which contain 60 carbon atoms.
그 팀은 60개의 탄소 원자를 포함하는 탄소 분자를 배열해 그 물질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They were lined up to create a chemical bond.
탄소 원자들은 탄소 결합을 이루며 배열을 이뤘다.
This allowed the atoms to stay together.
이로 인해 탄소 원자들은 서로 결합하게 되었다.
The researchers then added a carbon-rich liquid called xylene.
그리고 연구원들은 크실렌이라고 불리는 탄소가 풍부한 액체를 첨가했다.
And for the final touch of the recipe the lined molecules were put into a machine called a diamond
anvil cell.
그리고 마지막 단계로 탄소 분자들은 다이아몬드 앤빌 셀이라고 불리는 기계에 넣어졌다.
The machines squeezed the molecules at immense pressures.
그 기계는 탄소분자에 엄청난 압력을 가했다.
The pressure exerted 320,000 times the pressure that Earth’ s atmosphere creates.
그 압력은 32만 번 가해졌는데 이는 지구의 대기를 형성할 수 있는 세기이다.
Simply put the pressure equals the weight of 300 elephants on a single postage stamp.
간단히 말해서 그 압력은 우표 한 장에 300마리의 코끼리가 올려져 있는 무게와 같다.
Thanks to the pressure all the empty cages between the lined molecules disappeared and created
a new structure which is denser and harder than diamond.
압력이 가해져 분자 사이의 모든 공간이 없어졌고 다이아몬드보다 더 밀도 높고 단단한 새로운 구조
물이 형성되었다.
What’ s interesting is that when the pressuring process was finished the researchers noticed that
the new substance had actually left a crack on the diamond anvil cell machine.
재미있는 것은 압력을 가한 후 새로운 물질이 사실 다이아몬드 앤빌 셀이라고 불리는 기계에 금이
갔다는 사실이다.
The superhard material is no more than 200 micrometers across.
그 초강력 물질은 지름이 200마이크로 미터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It has a thickness about twice that of a sheet of paper.
그것은 종이 한 장의 두 배 정도 되는 두께이다.

------------------------------------------------------------

9. Your Body
Energy Drinks Can Harm Your Teeth
치아를 해치는 에너지 드링크

These days, a large number of teenagers often consume energy drinks to stay alert.
요즘, 많은 10대들이 정신을 차리기 위해 에너지 드링크를 자주 마신다.
In fact, energy drinks and sports drinks are becoming more and more popular among children and
teenagers.
사실, 에너지 드링크와 스포츠 음료는 어린이와 10대들 사이에 점점 더 인기가 늘어나고 있다.
You may think these drinks are healthier alternatives to sodas.
여러분은 이러한 드링크가 탄산 음료보다 더 건강한 대안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But is it true?
그러나 이것은 사실인가?
According to a new study, energy drinks and sports drinks can erode tooth enamel!
한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에너지 드링크와 스포츠 음료는 치아의 에나멜을 부식시킬 수 있다고
한다!
Energy drinks may help you stay alert, but unfortunately, they are bad for dental health.
에너지 드링크는 여러분이 정신을 차리는데 도움을 줄 수 있지만, 안타깝게도, 치아 건강에는
나쁘다고 한다.
According to a new study, their levels of acidity are high.
한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그들의 산성 농도는 높다고 한다.
Researchers at Southern Illinois University studied the effects of energy drinks and sports drinks on
dental health.
연구원들은 서던일리노이대학교에서 치아 건강에 대해 에너지 드링크와 스포츠 드링크의
영향을연구했다.
The researchers placed samples of tooth enamel in the drinks for 15 minutes.
연구원들은 15분 동안 치아 에나멜 견본을 음료수에 놓아두었다.
Then the samples of tooth enamel were placed into artificial saliva for two hours.
그리고 나서, 두 시간 동안 치아 에나멜의 견본을 인공 침에 담가두었다.
This was repeated for five days, four times per day.
이것을 하루에 4번씩 5일 동안 반복했다.
The study found that the high levels of acidity in these drinks can cause damage to the enamel of
teenagers’ teeth.
이 연구는 이러한 드링크에 높은 농도의 산성이 10대의 치아 에나멜에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After five days, damage began to show.
5일이 지난 후, 손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The energy drinks were seen to cause twice as much damage as sports drinks.
에너지 드링크는 스포츠 음료의 두 배의 손상을 일으킨 것으로 보였다.
The researchers advised that people not consume these types of drinks on a regular basis.
연구원들은 사람들이 정기적으로 이러한 종류의 음료수를 먹지 않기를 권고했다.
Contrary to common belief, brushing your teeth right after drinking an energy or sports drink is not
a good idea.
일반적인 생각과는 다르게, 에너지 드링크나 스포츠 드링크를 마신 직후에 양치질을 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
It’ s better to wait an hour or more to brush because brushing can make the erosion worse by
spreading the acid on the teeth.
양치질은 치아에 산성을 더 퍼지게 하여 (치아의) 부식을 더 심하게 일으키기 때문에 한 시간 이상을
기다리는 것이 좋다.

--------------------------------------------------------------

10. Opinion
Celebrity Endorsement; Isn’ t It Unfair?
유명인의 후보지지, 불공평하지 않을까?

Once again the season has arrived for celebrities to fatten their pockets.
또 한번 유명인사들이 그들의 주머니를 배부르게 채우는 계절이 왔다.
No, revenues aren’ t coming from special concerts or television programs.
수입은 특별 공연이나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Well, at least not until the end of the year.
적어도, 연말까지는 아니다.
Some of you may have guessed it.
여러분들 중 몇몇은 추측했을 것이다.
Celebrities are receiving countless phone calls from campaign strategists working for the three
presidential camps.
유명인사들은 세 개의 대선 후보들의 진영을 위해 일하는 운동 전략가들로부터 많은 전화를 받고
있다.
The race is heating up and so is the showbiz.
이 경쟁은 더 뜨거워지고 있고, 이것은 쇼비지니스이다.
Courting a celebrity’ s public endorsement is a proven equation which adds up the votes.
유명인사들의 공개적인 지지를 받는 것은 표를 얻을 수 있는 증명된 방정식이다.
Technically speaking the reason why folks from the entertainment business get involved isn’ t
always money related.
엄밀히 말하면, 유명인사들이 관련되는 이유는 항상 돈과 연관된 것은 아니다.
Many stars join the campaign with the hope that their voices can be heard in policies and
legislations relating to the showbiz industry.
많은 스타들은 쇼비지니스 산업에 연관된 정책과 규제에 그들의 목소리가 영향을 미칠 수
있을거라는 희망을 품고 운동에 참여한다.
The truth is the entertainment industry is always seeking support from politicians since there are
many tasks which require revisions in the existing laws.
사실은, 연예계는 현행법에 개정을 요구하는 많은 과업이 있기 때문에 항상 정치인들로부터 지원을
구한다는 것이다.
Of course there are many voters that believe a celebrity’ s endorsement of a presidential candidate
is unfair.
당연히, 유명인사들의 특정한 대선 후보들의 지지가 불공평하다고 생각하는 많은 유권자들이 있다.
Recently fiction writer Lee Oi-soo stated in his Twitter that if he makes a negative comment about
a particular candidate, the chances are high that his countless followers would turn their backs.
최근, 소설가 이외수는 그의 트위터에 어떤 특정한 후보에게 부정적인 언급을 하면, 그의 많은
팔로워들이 그 후보에게 등을 돌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Surely, it would be reasonable to assume that a celebrity’ s fans could take an interest in their
star’ s favored candidate.
확실히, 한 유명인사의 팬들이 그의 호감을 사는 후보에게 관심을 가질 수 있다는 가정을 하는 것은
타당하다.
Should such endorsement be regulated?
이러한 지지는 규제되어야 할까?
Personally I believe celebrity endorsement shouldn’ t be allowed.
개인적으로, 나는 유명 인사의 공개적 지지는 허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

11. In Spotlight
Setting a New Industry Record
새로운 기록을 세우고 있는 한국 영화계

It was back in 2006 when sci-fi thriller The Host drew little more than 13 million people to theatres.
SF 스릴러 영화 ‘ 괴물’ 이 극장에서 1천 3백만 명이 넘는 사람들을 끌어 모았던 때가
2006년이었다.
Many had wondered then whether such success can be repeated in the nation’ s film industry.
대부분 그러한 성공이 한국 영화계에 반복될 수 있을지 의아해 했다.
Well, as we all know, there are countless actors, actresses, and directors in the nation who should
be credited with achieving new milestones.
자, 우리가 알다시피, 한국에는 새로운 이정표를 달성할만한 수많은 남자 배우, 여자 배우 그리고
감독들이 있다.
As for Hallyu star Lee Byung-hun, he should be all about big fat smiles these days.
한류 스타 이병헌의 경우, 그는 요즘 함박 웃음을 짓고 있다.
Despite his grand success in Hollywood Lee made the right call when he decided to get back to
the basics and play the role of Gwanghae in a historical film.
할리우드에서 엄청난 성공에도 불구하고, 이병헌은 초심으로 돌아가 역사적인 영화에서 광해역을
맡기로 결정했을 때 탁월한 선택이었다.
The film has recently surpassed the 10 million-milestone attendance.
최근 이 영화는 천 만 관객을 넘어섰다.
It is now the 7th Korean film to jump over the barometer of what defines a blockbuster film.
그것은 현재 블록버스터 영화가 무엇인지를 정의하는 지표를 뛰어 넘는 7번째 한국 영화이다.
Only a few months ago another Korean film, The Thieves, a heist film directed by Choi Dong-hoon
had set an all-time attendance record.
겨우 몇 달 전에 또 다른 한국 영화인 최동훈 감독이 만든 강도 영화 “ 도둑들” 이 사상 최고
관객수를 기록했다.
Gwanghae also reached the same mark.
광해 역시 같은 수준에 도달했다.
The simple story based on the popular fable, The Prince and The Pauper was delicately delivered
by Lee Byung-hun’ s brilliant acting.
인기 있는 우화 왕자와 거지를 토대로 한 단순한 이야기가 이병헌의 뛰어난 연기에 의해 섬세하게
전달되었다.
The 42-year-old actor’ s dual roles bring thrills, laughter and excitement.
42살의 배우의 1인 2역은 전율, 웃음 그리고 재미를 가져다 주었다.
Thus, audiences quickly forget that the film’ s running time is actually quite long, at 131 minutes in
total.
따라서, 관객들은 이 영화의 상영 시간이 실제로 꽤 긴 즉 총 131분인 것을 잊어버리고 말았다.
It was like Christmas for the nation’ s moviegoers as there were many great films.
많은 훌륭한 영화가 있는 것은 한국의 영화 팬들에게는 크리스마스와 같았다.
The plot to steal a diamond from a Macau casino, inspired by Hollywood’ s Ocean series, thrived
at the theaters by drawing more than 13 million viewers.
할리우드의 오션 시리즈에 영감을 받아 마카오 카지노의 다이아몬드를 훔치는 이 줄거리는 1천 3백
만 명의 관객들을 끌어 모음으로써 극장가를 휩쓸었다.
There were other leaders as well such as Dancing Queen, Nameless Gangster, and Architecture
101.
댄싱퀸, 범죄와의 전쟁 그리고 건축학 개론과 같은 영화들 역시 또 다른 주역들이다.
Without a doubt the local film industry leaped towards a peak year with a series of box-office hits.
의심할 여지 없이 한국 영화계는 일련의 흥행 대성공으로 최고 기록의 해로 도약했다.

------------------------------------------------------------

12. Unique Story
“ You’ ve got mail!”
편지가 왔어요!

Hi, my name is Saebom Jung.
안녕, 내 이름은 정새봄이야.
I study Program in the Environment at the University of Michigan.
나는 미시간 대학교에서 환경학을 공부해.
I have been a subscriber to “ The Teen Times” for about ten years and I finally got this honorable
opportunity to share my story with my fellow “ The Teen Times” readers.
나는 10년 동안 틴 타임즈를 구독했고 마침내 다른 구독자들과 함께 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영광스러운 기회를 얻게 되었어.
When I was a middle school student in Korea, my parents recommended “ Teen Times” to me
and since then I have been a huge fan of the newspaper.
내가 한국에서 중학생이었을 때, 부모님께서는 탄타임즈를 읽어보라고 권유해 주셨고 그 이후로 나는
틴타임즈의 팬이 되었어.
After graduating from middle school in Korea, I got into an international school in India.
한국에서 중학교를 졸업하고, 나는 인도의 국제 학교에 들어갔어.
Even during my time studying abroad, I always read the newspaper from time to time.
외국에서 공부할 때에도, 나는 가끔 틴타임즈를 읽었어.
By reading “ The Teen Times” , I learned English and also attained a lot of information in an
enjoyable and effective way.
틴타임즈를 읽으면서 나는 영어를 배우고 또한 재미있고 효과적인 방법으로 많은 정보를 얻었어.
I have gained a lot from this experience; above all, “ The Teen Times” has been my congenial
friend who helped me to overcome homesickness.
나는 이 경험으로 인해 많은 것을 얻었어; 무엇보다도 틴타임즈는 나의 향수병을 치유해 주는 나의
마음이 통하는 친구였어.
Because I was not born and raised in India, everything there from language to culture was not
familiar; thus, I sometimes felt alienated.
나는 인도에서 나고 자라지 않았기 때문에, 인도의 언어부터 문화까지 모든 것에 익숙하지 않았고,
때때로 나는 소외감을 느꼈어.
However, once a month, there was a moment when I felt like I was back at home.
하지만, 한 달에 한 번, 내가 한국에 있는 것 같이 느끼던 때가 있었어.
It was when the superintendent of my dormitory called my name and said, “ Saebom, you’ ve got
mail!”
그것은 기숙사 관리자가 “ 새봄아, 너 편지 왔다!” 라고 말하는 순간이었어.
The first week of every month was the most awaited moment for me, because “ The Teen Times”
was delivered from Korea.
매달 첫째 주는 한국에서 틴타임즈가 배달되기 때문에 내가 가장 기다리는 순간이었어.
It was worth waiting for the newspaper since it brought me the most informative and fascinating
Korean news.
신문은 한국에 대한 많은 정보와 재미있는 소식을 알려주기 때문에 기다리는 보람이 있었어.
On top of it all, it was intriguing enough to attract the attention of my other foreign friends.
무엇보다도, 틴타임즈는 다른 외국인 친구들의 관심을 끌기에도 충분히 재미있었어.
When I was reading the newspaper, my friends were curious about what I was reading so I had
many chances to talk about Korea with them.
내가 신문을 읽을 때, 내 친구들은 내가 무엇을 읽는지 궁금해 했고 그래서 나는 그들과 한국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어.
As they learned more about Korea, they became huge fans of Korean culture, especially K-pop
music and Korean cuisine, such as Bulgogi.
그들이 한국에 대해서 더 배우게 되어, 그들은 특히 케이팝과 불고기와 같은 한국 음식과 같은 한국
문화의 큰 팬이 되었어.
“ The Teen Times” thus played a pivotal role in promoting the Korean wave in my school in India!
틴타임즈는 인도에서 한류를 알릴 수 있는 중심이 되는 역할을 했어.
Before studying abroad, I used to think that there was a certain rule: “ studying abroad equals
becoming a native English-speaker.”
외국에서 공부하기 전, “ 외국에서 공부하는 것은 영어를 아주 유창하게 말하는 것과 같다” 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어.
However this was absolutely NOT the case.
하지만 그렇지 않았어.
No matter how long you stay in English-speaking countries, without an endless effort to learn
English, it is almost impossible to master the English language.
영어권 국가에서 아무리 오래 살아도, 영어를 배우려는 노력 없이는, 영어라는 것을 정복하기란
불가능에 가까워.
I was no exception.
나도 예외가 아니었어.
Since I came from a non-English-speaking country, I had difficulties understanding the lectures in
school as well as having conversations with friends.
내는 영어권 국가에서 오지 않았기 때문에, 친구들과 대화하는 것 뿐 아니라 학교에서 강의를
이해하기도 어려웠어.
I had to spend more time and effort than my classmates to complete the same tasks; thus, even
though I wanted to master English in my own time, I could not afford the extra time.
나는 같은 반 친구들이 하는 것보다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 했고, 내가 시간을 쪼개서 영어
공부를 더 하려고 해도 시간을 내기가 어려웠어.
However fortunately, I was able to carry “ The Teen Times” almost everywhere which allowed me
to read articles and learn new vocabulary from it.
그러나 다행히도, 나는 어디에서나 틴타임즈를 볼 수 있었고 이것은 나에게 신문을 읽고 새로운
단어를 공부할 수 있게 해주었어.
When I learned any fascinating English expression, I tried to apply it when I was having a
conversation with my friends and it helped me to quickly learn it.
내가 멋진 영어 표현을 공부할 때, 나는 그것은 친구들과의 대화에서 사용하려고 노력했고 영어를
빨리 배울 수 있는데 도움이 되었어.
During those days I spent in India where everything was unfamiliar and aloof, “ The Teen Times”
was always there for me.
모든 것이 낯설고 냉담한 인도에서 생활하는 동안, 틴타임즈는 항상 나와 함께 했어.
When I was in tears, missing my family and when I stayed up all night struggling with the
recordings from the day’ s lectures, “ The Teen Times” was an incredible encouragement.
내가 가족을 그리워하며 울 때에도 그리고 강의노트와 밤새 씨름할 때에도, 틴타임즈는 나에게 많은
힘을 주었어.
To this day, I am still looking forward to hearing, “ Saebom, you’ ve got a Teen Times!”
지금도, 나는 아직도 “ 새봄아, 틴타임즈 왔다!” 라는 소리를 기대하고 있어.
I am so happy that I finally got the opportunity to say thank you to my friend, “ The Teen Times” .
나는 내 친구인 틴타임즈에게 고맙다는 말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침내 얻게 되어서 아주 행복해.
Thank you for all your support and I sincerely hope that the readers of this newspaper can also find
the same comfort that I received in the past!
틴타임즈에게 고맙고 나는 이 신문을 보는 모든 독자들 또한 내가 과거에 틴티임즈에서 받았던
위로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래.

------------------------------------------------------------

13. Periscope
Being a Responsible Father
책임감 있는 아버지 되기

Being a father isn’ t easy.
아버지가 되는 것은 쉽지 않다.
Take a moment to think about the tasks of a father.
아버지로서 해야 할 것들에 대해 잠시 생각해 보자.
As the man of the house he must work to support his family.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그는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일을 해야 한다.
Endless hours at work and countless stresses are consistently dragging him down physically.
직장에서 끝이 없는 시간과 수많은 스트레스가 계속해서 그를 육체적으로 맥 빠지게 만들고 있다.
To add another chore, a father must spend valuable time with his child when all the work is over.
또 다른 따분한 일을 추가한다면 아버지는 일이 끝나면 아이와 소중한 시간을 보내야 한다.
Although the tasks seem countless every father does all he can to provide and support for his
child.
비록 많은 일들이 끝이 없어 보여도, 모든 아버지들은 자식들을 위해 줄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한다.
Unfortunately there are many irresponsible fathers across the world.
안타깝게도 전 세계에는 무책임한 아버지들이 많다.
In Russia it has been some time since the government decided to publish the photos of such
fathers on billboards, and banners in the media and the Internet.
러시아 정부가 그러한 아버지들의 사진을 옥외 광고판 그리고 언론과 인터넷 배너에 게재하기로
결정한 것이 얼마 되지 않았다.
Recently Russia’ s courts gave the green light on printing the faces of fathers who don’ t pay their
child support on pizza boxes.
최근 러시아 법정은 피자 박스에 그들의 아이의 양육비를 지불하지 않는 아버지들의 얼굴을
인쇄하는 것을 허가해 주었다.
The idea came up during a meeting of bailiffs, and the proposal was accepted by the law.
이 아이디어는 집행관들의 회의에서 제안되었고 이 제안은 법에 의해 받아들여졌다.
Such campaign began in 2007 when bailiffs began publishing images of wanted dads.
그러한 캠페인이 집행관들이 수배 중인 아버지들의 모습을 게재하기 시작했던 때인 2007년에
시작됐다.
Interestingly the unique idea significantly dropped the cases of unpaid child support.
흥미롭게도 이 독특한 아이디어는 부양비를 회피하는 사건을 상당히 감소시켰다.
Russian officials are hoping to change public attitudes about what it means to be a responsible
father who supports his child.
러시아 관계자들은 아이를 부양하는 책임 있는 아버지가 무엇인지에 대해서 대중의 관심을
변화시키기를 바라고 있다.
So, yes, Russian fathers who have been avoiding child support may find their faces printed on
pizza boxes from now.
그렇다, 아이 부양을 회피해 왔던 러시아 아버지들이 이제는 피자 박스에 인쇄된 자신의 얼굴을
발견할지 모른다.

-----------------------------------------------------------

14. Culture / Trend
Two Rivals Meet Again
다시 만난 두 라이벌

The month of October was steaming hot for baseball fans as the top four teams fiercely competed
to earn the ticket for the championship game.
10월은 상위 네 개의 팀이 결승전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기 때문에 야구 팬들에게는 아주 뜨거운
달이다.
Many fans lost their voices as they screamed and cheered.
많은 팬들은 소리를 치고 환호하느라 목소리도 쉬었다.
The matchup has been set.
결전의 스케줄이 짜여졌다.
The two past champions of Korean professional baseball clashed down once again.
지난 시즌 한국 프로 야구의 챔피언들이 다시 한번 맞붙었다.
Last week the defending champions, Samsung Lions hosted the SK Wyverns in Daegu to open the
championship of the Korean Series.
지난주 전년도 우승자인 삼성 라이온즈는 대구에서 SK 와이번스와의 경기로 한국 시리즈의
챔피언전의 막이 올랐다.
Knocking out the well organized Wyverns in five games last year, the Lions were victorious.
작년 다섯 경기에서 와이번스를 누르며, 라이온즈는 승리를 거머쥐었다.
Winding the clock back to 2010, the Wyverns were successful in sweeping the Lions in for straight
games to become champions.
2010년에는, 와이번스는 연달아 라이온즈를 이기며 챔피언이 되었다.
The current matchup is the first time in the league’ s 30-year history where the same two teams
dueled in three straight Korean series.
한국 시리즈에 있어서 세 번 연달아 같은 팀이 맞붙는 것은 한국 시리즈 30년 역사상 최초이다.
So, who has a better chance in the tight race for victory?
그래서, 누가 팽팽한 경기의 우승자가 될 기회를 갖게 될까?
The Korean series title is given to the team which earns four victories first.
한국시리즈 타이틀은 네번을 먼저 이기는 팀의 몫이다.
Each team will be given a home ground advantage as they travel back and forth between Daegu
and Incheon.
각 팀은 대구와 인천 사이를 오가며 홈그라운드에서 경기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Even the most loyal baseball fans can’ t say at this point which team holds more advantage.
가장 충성스런 야구 팬들 조차 이 시점에서 어떤 팀이 우승할지 말할 수 없다.
The Wyverns have a 10-9 edge in their head-to-head meetings with the Lions.
와이번스는 라이온즈의 맞대결에서 10:9로 앞서 있다.
On the other hand the Lions finished with the best regular season record.
반면 라이온즈는 가장 무난한 시즌 기록을 남기며 경기를 끝냈다.
Although the Wyverns finished second place behind Samsung, the Incheon based team showed off
some marvelous skills with the bat and glove as they easily eliminated the notorious Lotte Giants in
only five games.
비록 와이번스가 라이온즈에 이어 2위를 했지만, 인천에 베이스를 둔 와이번스는 롯데 자이언츠는
단 다섯 번의 게임에서 쉽게 물리침으로 그들의 놀라운 기술을 뽐냈다.
Taking such factors into account, the quest for victory by both teams is extremely strong.
그러한 요인을 감안하면, 와이번스와 라이온즈 두 팀 중 누가 우승할지는 미지수다.
It appears the upcoming games will be all about strategies and more strategies.
다가오는 게임은 전략에 달려있을 것 같다.
The pitchers and sluggers from both teams are equivalently balanced in terms of skills and
experience.
양팀의 투수와 타지는 기술과 경험이라는 측면에서 균형이 잡혀 있다.
Thus, it is difficult to say which team holds the better players.
따라서, 어떤 팀이 더 좋은 선수를 가지고 있는지 분간하기란 어렵다.
Ultimately it will come down to which player remains in his condition and executes the correct
plays.
궁극적으로 어떤 선수가 컨디션이 좋은지 그리고 좋은 경기를 해내는지에 달려있을 것이다.
It is true that the Lions had a very slow start in the season.
라이온즈가 이번 시즌에서 초반 성적이 저조했던 것은 사실이다.
However it relinquished to the top spot and maintained its status.
그러나 라이온즈는 최고의 자리를 내주었지만 현상 유지는 했다.
On paper, Samsung looks to have the complete package for victory.
이론상, 삼성은 승리를 위한 완벽한 준비를 한 것 같다.
The Lions’ pitching staff is packed with victory earning pitchers and closers with the highest
record of saves.
삼성의 투수들은 가장 좋은 기록을 가진 투수들을 영입하여 승리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했다.
On the offense the Lions hold the best team batting average.
공격진으로서 라이온즈는 타율이 가장 좋은 팀이다.
Furthermore in the heart of Samsung’ s batting stands is veteran slugger Lee Seung-yeop who
returned from his stint in Japan.
더군다나 삼성에는 일보에서 활동을 끝내고 돌아온 이승엽이라는 베테랑 타자가 있다.

The Wyverns also had a big hole to climb out from in the postseason.
와이번스 또한 포스트 시즌에서 부진을 겪었다.
However the team is known for its rebounds.
그러나 와이번스는 만회를 잘한다.
Even when it was 6 games behind the first-place Lions, the Wyverns turned the season around in
the second half.
1위를 차지한 라이온즈에 비해 6게임 뒤쳐져 있을 때에도, 와이번스는 후반전에서 전세를 뒤집었다.
Compared to the Lions the problem will be weaker pitching and less force in the bullpen.
라이온즈에 비해서 와이번스이 문제는 투수진이 약하고 구원 투수진에서 힘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However, the Wyvern’ s offense is led by 2010 Korean Series MVP Park Jung-kwon.
그러나, 와이번스의 공격진은 2010 한국 시리즈 MVP 타이틀을 딴 박정권이 이끈다.
Creating more problems for the Lions is the leadoff Jeong Keun-woo who was the MVP of the
second round series.
라이온즈에게 더 문제가 되는 것은 1번 타자인 정근우로 그는 2회전 시리즈의 MVP였다.
The Wyverns has a handful of playoff-tested veterans.
와이번스에게는 수많은 플레이오프를 치러 본 베테랑들이 있다.
One thing is for sure.
한가지는 확실하다.
This year’ s matchup won’ t end quietly for both teams.
올해 평가전은 양팀에게 조용히 끝나지는 않을 것이다.
It is a managerial matchup between two former Lions’ All-Stars.
그것은 전 라이온즈 올스타들 간의 감독 평가전이다.
Manager Ryu Joong-il of Samsung and Lee Mang-soo of SK were fellow teammates playing for the
Lions between 1987 to 1997.
삼성이 류중일 감독과 SK의 이만수 감독은 1987에서 1997년 사이 라이온즈의 동료였다.
During a media day event both Ryu and Lee said they are confidently looking forward to the
challenge.
기자회견에서 두 감독은 자신 있게 이 도전을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

15. World Report
Facebook Jumping into the Game Industry
게임 산업에 뛰어든 페이스북

Facebook’ s boy genius Mark Zuckerberg is pretty much saying yes to anything and everything
that can make a buck.
페이스북의 천재 소년인 마크 주커버그는 돈을 벌 수 있는 모든 것을 거의 다 하는 것으로 보인다.
Despite a seventh of the world’ s population using Facebook, the Californian company has been
consistently bombarded for failing to make a profit.
세계 인구의 7분의 1이 페이스북을 이용한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이 캘리포니아 회사는 이윤을
내지 못해 비난받아 왔다.
Investors around the world are actually baffled by the way in which popularity and revenue don’ t
seem to go hand in hand for Zuckerberg’ s enterprise.
전 세계의 투자자들은 주커버그의 사업에 인기와 수입이 함께 가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 것에 사실
당황해 하고 있다.
Perhaps all the pressures are building on his shoulders and that is why the creator of Facebook
forgot that the program’ s objective was to give life to a social networking community.
아마도 그의 어깨를 짓누르는 모든 압박때문에 페이스북의 창조자가 이 프로그램의 목적이 소셜
네트워킹 커뮤니티에 생기를 불어넣는 것이었다는 것을 잊은지도 모른다.
Jumping into the advertising business was the obvious move as it was the most logical source of
revenue for Facebook.
사업 홍보에 뛰어드는 것은 페이스북의 가장 타당한 수입원이었기 때문에 분명한 움직임이었다.
And that wasn’ t enough as it recently began seeking potential revenue in the game industry.
그리고 최근 페이스북이 게임 산업에서 잠재적인 수입을 찾기 시작함에 따라 이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았다.
If you are a heavy Facebook user you may be familiar with games such as “ FarmVille” and
“ Zynga Poker.”
여러분이 페이스북을 자주 사용한다면, 아마도 “ FarmVille” 나 “ Zynga Poker” 와 같은 게임에
익숙할 것이다.
These are games tailored for Facebook friends sitting at desktop or laptop computers.
이들은 데스크탑이나 랩탑 컴퓨터에 앉아 있는 페이스북 친구들에게 딱 맞는 게임들이다.
Well, the opportunity is definitely evident since there are more than 190,000 Facebook-synced
games available in the app world.
어플리케이션 세계에서 페이스북에 딱 맞게 제작된 게임 19만 개 이상이 사용 가능해진 이후 이
기회는 확실히 분명해졌다.
And it is easy to assume that just one day they may dominate the mobile gadget market.
그리고 어느 날, 그들은 모바일 기기 시장을 점령할 것이라고 추측하는 것은 쉬운 일이다.
So, is Zuckerberg being greedy?
그러면, 주커버그는 탐욕스러워진 것일까?
In reality, who wouldn’ t give the go sign?
현실에서는, 누가 허락을 하지 않겠는가?
Nearly 235 million people are playing games on Facebook.
거의 2억 3천 5백만 명의 사람들이 페이스북에서 게임을 한다.
If videogame titans such as Ubisoft and Electronic Arts are designing games and making huge
revenues on your backyard, wouldn’ t you simply decide to create your own games?
만약 유비소프트나 일렉트로닉 아트와 같은 비디오 게임 거물들이 여러분의 뒷뜰에 게임을 만들고
엄청난 수입을 낸다면, 여러분은 여러분만의 게임을 쉽사리 만들 수 있겠는가?
In some ways Zuckerberg has been highly generous to countless game developers.
어떤 면에서는, 주커버그는 많은 게임 개발업체들에게 아주 관대해왔다.
Until now developers have used Facebook as their promotional strategy by quickly spreading the
products in the social networking community.
지금까지는, 개발업체들은 페이스북을 소셜 네트워킹 커뮤니티에 제품을 빠르게 퍼뜨리는 것을
그들의 홍보적인 전략으로 이용해왔다.
The symbiotic relationship was great since Facebook fed off the millions they made.
페이스북이 그들이 만든 많은 것들을 먹여 살린 이후로 이 공생 관계는 유지되어 왔다.
Logically it came to a point where enough was enough and Facebook opened its games and
applications team.
논리적으로, 이것은 이제 그만 하면 되었다는 결론에 다다랐고, 페이스북은 게임들과 어플리케이션
팀을 시작했다.
Industry reports show that Facebook will quickly be releasing countless genres of games,
everything from casual to heavy stuff for intense gamers.
업계 보고서는 페이스북이 게임 매니아들을 위한 가벼운 게임에서부터 스케일이 큰 게임까지 모든
많은 장르의 게임을 빠르게 출시할 예정임을 보여준다.
Recently the popular online games portal King.com joined hands with Facebook.
최근, 인기 온라인 게임 포털인 King.com은 페이스북과 손을 잡았다.
To intensify the race in the game industry Zuckerberg has also teamed up with the social
network’ s top five game developers.
게임 산업의 경쟁에서 치열해지기 위해, 주커버그는 또한 소셜 네트워크의 탑 5위인 게임
개발업체들과 협력해왔다.

---------------------------------------------------------

16. Special Report
A Perfect Mobile Translator?
완벽한 모바일 통역기?

Just about every media source has praised the application and applause is arriving from all the big
shots in the tech industry.
거의 모든 언론 매체가 이 애플리케이션을 칭찬했고 기술 산업의 모든 거물들도 박수를 아끼지 않고
있다.
Frankly the latest introduction of a translation and interpretation application has been hailed so
much that an ordinary observer may misinterpret it as propaganda to create a media frenzy.
솔직히 통역과 번역 애플리케이션의 소개는 무심코 보면 언론의 지나친 관심을 불러 일으킬
전략으로 잘못 이해할 지 모를 정도로 많이 일컬어져 왔다.
By all means, the app making headlines, GenieTalk can be downloaded for free on both Android
and iOS.
한편, 화제가 되고 있는 이 애플리케이션 즉 지니톡은 안드로이드와 iOS 둘 다를 무료 다운 받을 수
있다.
The purpose of the app is to convert Korean to English and vice versa.
이 애플리케이션의 목적은 한영, 영한 통번역이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지식경제부 which got involved in the production,
the free application will be further developed to run six more languages including Spanish, Russian
and Japanese.
이 제품 생산과 관련된, 지식경제부에 따르면 이 무료 어플은 스페인어, 러시아어 그리고 일본어를
포함한 6개 이상의 언어를 운영하기 위해 더욱 더 개발될 것이다.
The goal of the ministry is to successfully operate the application before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in 2018.
지식경제부의 목표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전에 이 어플을 성공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다.
Industry specialists say the app is actually more accurate than Google’ s language converting
program.
산업 전문가들은 프로그램을 전환시키는 이 어플이 실제로 구글의 언어보다 좀 더 정확하다고
말한다.

So, was it a victory for the ministry which commissioned the application in conjunction with the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한국전자통신연구원?
그렇다면,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함께 이 어플을 의뢰한 지식경제부가 승리한 것일까?
Well, putting aside all the great comments circulating in the media the translation app appears to
be highly accurate.
자, 언론에 유포한 모든 훌륭한 말들을 제쳐 두고 이 통역 어플은 꽤 정확한 것 같다.
Countless observers in the public have tried it out and commented on various blogs that GenieTalk
actually does a fine job and is convenient thanks to applied voice commands which allow the
phone to actually read out the translation.
대중의 수많은 관찰자들은 그것을 시범적으로 해봤고 지니톡이 실제로 좋은 어플이고 이 폰이
실제로 번역을 소리 내어 읽도록 한 음성 명령 덕분에 편리하다는 것을 다양한 블로그에
코멘트을남겼다.
Although it is too early to say for sure that GenieTalk is more effective and accurate than
Google’ s translation service, the latest translation app is pretty much on the dot when it comes to
comprehending the Korean language.
비록 지니톡이 아직은 너무 일러서 확실히 구글 통역 서비스보다 좀 더 효과적이고 정확하다고는
말하지 못하지만, 이 최근의 통역 어플은 한국어를 이해하는데 있어 꽤 정확하다.
According to the ministry’ s software and IT convergence division GenieTalk showed a stunning 80
percent success rate compared to 65 percent for the Google service when it was tested by being
fed 100 sentences to translate.
지식경제부의 소프트웨어와 IT 융합 부서에 따르면, 지니톡은 문장 100개를 입력하여 테스트했을 때
구글 서비스의 65%와 비교했을 때 놀랍게도 80%의 성공률을 보여주었다.
If the app maintains its success rate, it will sure come in handy for people taking trips outside the
country and visitors to Korea.
이 어플이 그 성공률을 유지한다면, 그것은 국외로 여행을 하는 사람들과 한국의 방문객들에게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English just may become a jumpable hurdle when communicating with foreigners.
영어는 외국인들과 소통할 때 뛰어오를 수 있는 장애물이 될 지 모른다.
Taking into consideration that the new app will maintain its success rate down the line, there is one
slight problem.
이 새 어플이 완전히 성공을 유지할 것이라고 고려한다면, 한 가지 사소한 문제가 있다.
Reports show that the app has cost the state-run research center 7.8 billion won to produce over
three years.
보도에 따르면 정부지원 연구 센터에서 3년 넘게 이 어플을 생산하는데 78억 원의 비용이 들었다고
한다.
The only way to recoup the high spending is to sell a premium version of the app with extended
vocabularies.
이 높은 비용을 되찾는 유일한 방법은 늘어난 어휘로 이 어플의 고급 버전을 판매하는 것이다.
Simply put, the basic version will be free, and anything more will cost users.
다시 말해, 이 기본적인 버전은 무료일 예정이고, 그 이상을 원한다면 유저들이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

17. Debate / Hot Issues
Attack or Defend?
공격과 방어 중 최선의 방법은?

Ballistic missiles have been much talked about especially after the U.S. gave South Korea the green
light.
미국에 한국에 탄도 미사일 사용을 허가하면서 탄도미사일은 주목 받기 시작했다.
Throughout the world missile defense systems represent efforts to render enemy threats to protect
the people and their interests.
세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은 적들을 위협하여 자국의 국민과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보여준다.
On the other hand such development of defensive armaments has been controversial.
반면에 그러한 방어용 무기의 개발은 논란이 되어왔다.
There are those that believe the system would make the world safer.
그 시스템이 세계를 더 안전하게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사람들이 있다.
Others are convinced that it will only become a catalyst for war. Which side are you on?
다른 사람들은 그것이 전쟁을 유발시킬 수 있다고 확신한다. 당신은 어느 편인가?

Pros
찬성
1st Statement:
첫번째 진술:
Every nation has the right to possess a strategic national missile defense system.
모든 국가는 전략적인 국가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소유할 권리가 있다.
Each state should develop such a system to furnish a greater measure of defense for its citizens
and interests.
각 나라는 국민과 이익을 위해 더 나은 방어 방법을 비치할 시스템을 개발해야 한다.
Defense technology must be prodigiously financed to create new forefronts of defense
mechanisms and combat systems.
방어 기계장치와 전투 시스템을 새로 만들기 위해서는 막대한 재정지원이 필요하다.
Missile defense systems are a great tool of arsenal to protect a nation.
미사일 방어 시스템은 국가를 보호하기 위한 무기의 도구이다.

2nd Statement:
두번째 진술:
Would you want to risk your nation from the threat of ballistic missiles?
당신은 탄도미사일의 위협으로 국가를 위태롭게 하고 싶은가?
The chances are high that others will eventually pack the bigger gun.
다른 사람들이 결국 더 큰 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이 아주 높다.
The point here is not to make threats.
여기에서 핵심은 위협을 하지 말라는 것이다.
The point is to create the needed shield to make the state virtually impregnable to external attacks.
중요한 것은 국가를 외부의 공격에 무너지지 않도록 필요한 방어벽을 만드는 것이다.
Other nations are not the only factor to consider.
다른 나라들만이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What about terrorist attacks?
테러 공격은 어떠한가?
Please keep in mind that missile defense technology and diplomacy must go hand in hand.
미사일 방어 기술과 외교술이 함께 가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라.

3rd Statement:
세번째 진술:
If the missile defense system is applied we can render down all nuclear weapons.
만일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세워지면 우리는 모든 핵무기를 해결할 수 있다.
Allow me to reinstate that this is a protection system, a defensive shield against all attacks.
이것은 모든 공격에 대해 방어를 하는 보호시스템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하자.
We are not discussing about a second-strike capability.
우리는 반격 능력에 대해서는 논하지 않기로 한다.
The intention here is to wipe out any first strikes before they hit the target.
방어 시스템의 의도는 그들이 목표물을 맞추기 전에 어떠한 공격도 완전히 파괴할 것이라는 것이다.
Nations with such systems can feel secure without the need to retain massive nuclear arsenals.
그러한 시스템을 갖춘 국가는 막대한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고도 안전함을 느낄 수 있다.

Cons
반대
1st Statement:
첫번째 진술:
No, a state does not always hold the right to develop weapons and related technologies.
아니다, 국가는 무기를 개발하고 관련된 기술을 항상 보유할 수는 없다.
We have international treaties so that there isn’ t the need of extra firepower.
우리는 여분의 무력은 필요하지 않다는 국제 조약을 가지고 있다.
If the opponent’ s point is correct, then the world must be busy building chemical and nuclear
weapons.
이 의견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옳다면, 세계는 화학무기와 핵무기를 만드느라 분주할 것이다.
Such armament will only anger various diplomatic relationships.
그러한 무기는 여러 외교 관계를 악화시킬 것이다.

2nd Statement:
두번째 진술:
Why push forward with ballistic missiles as a viable option for strategic defense?
왜 전략적 방어를 위한 실행 가능한 선택권으로 탄도 미사일을 사용하는가?
Think of the excessively high costs involved in their production.
탄도 미사일을 생산하는데 드는 막대한 비용을 생각해 보아라.
In the U.S. it has cost billions of dollars over the past decade.
미국에서는 지난 십 년에 걸쳐 탄도 미사일 생산으로 수십억 달러가 들었다.
Is it truly necessary to use the taxpayers’ money on extra firepower that we don’ t really need?
납세자들의 돈을 우리가 필요하지도 않은 여분의 무기를 위해 사용해야 하는가?
We already have the navy and the air force packed with well structured defense mechanisms.
우리는 이미 방어 기제로 가득한 해군과 공군을 갖추고 있다.

3rd Statement:
세번째 진술:
Nuclear weapons surely should be abolished.
핵무기는 확실히 폐지되어야 한다.
However this doesn’ t mean that defense systems can guarantee safety.
그러나 이것은 방어 시스템이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Let’ s look back at the U.S. and Russia conflict during the Cold War.
냉전 동안 분쟁을 벌인 미국과 러시아를 돌이켜 보자.
Both nations didn’ t have a national missile system.
두 나라는 국가 미사일 시스템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
However things turned out okay.
하지만 결국 상황은 잘 마무리 되었다.
Keep in mind that the opponent is only suggesting to create more weapons in this world.
무기 사용을 찬성하는 측은 단지 이 세계에서 더 많은 무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다는 것을
명심해라.
Aren’ t you aware that nations without such systems will be defenseless against those that have
them?
여러분은 그러한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지 않은 국가들이 시스템을 가진 나라들의 공격에 노출되었을
때 속수무책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지 않은가?
-------------------------------------------------------------

18. Sports
Desperate for Victory
승리에 목마른 QPR

Queens Park Rangers’ captain Park Ji-sung is still scratching his head as his team remains
winless at the bottom of the Premier League.
퀸즈 파크 레인저스의 주장 박지성은 여전히 그의 팀이 프리미어 리그 하위에서 무승인 상태이기
때문에 골머리를 썩고 있다.
Recently the Rangers led by the Korean captain held a match against Everton at Loftus Road in
London.
최근 한국인 주장이 이끄는 레인저스는 런던 로프터스 로드에서 에버턴과의 경기가 있었다.
Despite the marvelous goal by the forward Junior Hoilett, the Rangers ended the game in a 1-1
draw.
포워드 주니어 호일렛의 놀라운 골에도 불구하고, 레인저스는 1대 1의 무승부를 경기를 마쳤다.
QPR showed a great start as Park consistently controlled the ball and made great passes.
QPR은 박지성이 계속해서 공을 장악하고 훌륭하게 패스로 연결시켜서 출발이 아주 좋았다.
Picking the ball in the deep half of Everton’ s corner, striker Junior Hoilett powered through the
center to complete the goal.
에버턴의 코너의 진영 깊숙한 곳에 볼을 넣은 스트라이커 주니어 호일렛은 센터 필드를 지나 맹렬히
나아가 골로 연결시켰다.
Unfortunately disaster arrived for QPR’ s goalkeeper Julio Cesar.
안타깝게도 QPR의 골키퍼 줄리우 세자르에 엄청난 불행이 찾아왔다.
When the header made by Everton’ s player hit a post, the ball trickled over Cesar’ s back.
에버턴의 선수가 넣은 헤딩이 진영을 강타했을 때, 이 볼은 세자르의 등 위로 굴렀다.
The goalkeeper was credited for the goal.
이 골키퍼에게 이 골은 자책골이 되었다.
So far QPR is remaining at the bottom as the only team without a win in the English Premier
League.
지금까지 QPR은 영국 프리미어 리그에서 승리한 적이 없는 유일한 팀으로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

19. Entertainment
Haha and Byul Held a Secret Wedding
비밀 결혼식을 올린 하하와 별

Two of the hottest stars from showbiz recently tied the knot.
연예계의 가장 핫한 스타들이 이 두 사람이 최근 결혼을 했다.
It was reported that entertainer Haha and singer Byul held a secret wedding on October 14, a day
before Byul’ s father passed away.
엔터테이너 하하와 가수 별이 별의 아버지가 별세하기 하루 전 날에 10월 14일에 비밀 결혼식을
했다고 보고되었다.
According to sources it was an informal wedding ahead of their formal nuptials which will take
place in November.
공급원에 따르면 이는 11월에 열리는 공식적인 결혼에 앞선 비공식적인 결혼식이었다.
The secret wedding took place since the to-be-weds weren’ t confident that Byul’ s father would
recover from a gastroscopy procedure which went wrong.
별의 아버지가 결혼 전에 잘못된 위내시경 검사로부터 회복할 것이라는 확신이 없었기 때문에 비밀
결혼식을 열렸다.
Haha’ s agency announced that the two stars were officially married on paper before his passing.
하하의 소속사는 이 두 스타가 아버지의 별세 전에 혼인신고를 했다고 발표했다.
“ It is sad that he has left us the next day.
“ 장인어른이 그 다음 날 우리를 떠나 슬프다.
But I am very glad that he knows that Byul and I are together as a married couple,” Haha told
reporters.
그러나 별과 내가 부부로 함께 있다는 것을 알고 가셔서 매우 기쁘다” 라고 하하는 기자들에게
말했다.
The official wedding will be held on November 30.
그들의 정식 결혼식은 11월 30일에 치러질 예정이다.

------------------------------------------------------------

20. Knowledge
Water Did Exist on Mars
화성의 물 흔적

Back in September the science community was all about NASA’ s Curiosity rover as it successfully
landed on the giant Martian crater.
지난 9월 과학계는 나사의 큐리오시티 탐사선이 화성 분화구에 성공적으로 착륙하여 들썩였다.
Many had mentioned that if NASA’ s craft had landed there 3.5 billion years ago, it would have
created a watery splash.
많은 사람들은 나사의 탐사선이 3백5십만 년 전에 착륙 했었다면, 물 자국이 났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After reviewing the images sent by Curiosity, space experts believe that it actually landed right in
the middle of a former streambed.
큐리오시티호가 보낸 이미지를 보고, 우주 전문가들은 큐리오시티호가 이전에는 강바닥이었던 곳에
착륙했다고 생각한다.
The major question at the time was did the Red Planet have water in the past?
여기에서 중요한 질문은 과거에 화성에 물이 있었느냐는 것이다.
Finding traces of water was not surprising as countless images and data collected from previous
orbiting missions gave rise to the possibility.
이미 전에 화성 궤도를 돈 탐사선들이 수집한 수 많은 이미지와 자료들이 화성에 물이 존재했을
가능성을 제기 했기 때문에 이 물의 흔적을 발견한 것은 놀라운 사실이 아니다.
Recently NASA announced that Curiosity had been analyzing the nearby rocks and it has supplied
new evidence that water flowed through the crater.
최근 나사는 큐리오시티호가 근처의 바위를 분석해 물이 분화구를 통해 흘렀다는 새로운 증거를
보내왔다고 발표했다.
The conclusion was made after the rover discovered rocks known as conglomerates.
큐리오시티호가 퇴적암이라고 알려진 암석을 발견한 이후 결론이 났다.
These are rocks that form by pebbles and sand getting stuck together with wet sediments.
그 암석은 젖은 침전물들이 뭉쳐져서 만들어진 자갈과 모래로 만들어진 암석이다.
So far Curiosity has discovered many conglomerate rocks.
여태까지 큐리오시티호는 많은 퇴적암들을 발견했다.
With the new evidence NASA is trying to figure out where the water came from.
새로운 증거로 나사는 물이 어디에서 왔는지 알아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The science community is hoping Curiosity will be successful in its search for signs of life, even
those left by long-gone organisms.
과학계는 큐리오시티호가 오래 전에 사라진 유기물이라도, 생명체를 성공적으로 찾기를 바라고 있다.
Although Curiosity had a long way to go in its search, finding water was an important first step.
큐리오시티호가 그것을 발견하기 위해 갈 길이 멀지만, 물을 찾는 것은 중요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DOCUMENT INFO
Shared By:
Categories:
Tags:
Stats:
views:0
posted:2/12/2013
language:English
pages: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