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tt Romney Wins Nomination as U

Document Sample
Mitt Romney Wins Nomination as U Powered By Docstoc
					틴타임스 597호 해석


1. HeadLine News
London Paralympic Games Open to ‘ Celebrate the Uplifting Spirit’
희망 정신을 기리는 런던 장애인 올림픽 개막

With the excitement from the London Olympics still palpable, about 7,000 paralympic athletes with
myelopathy, cerebral palsy, visual impairment, intellectual disabilities, or limbless disability from
165 countries are competing to win medals in a total of 20 events for 12 days.
런던올림픽의 흥분이 아직 남아 있는 이때, 165개국 출신의 척수장애, 뇌성마비, 시각장애, 지적 장애
및 절단장애를 가진 약 7천명의 장애인올림픽 (패럴림픽) 선수들이 20개 종목에서 12일 동안 메달을
놓고 경쟁을 벌인다.
A total of 149 Korean paralympic athletes are participating in 13 events.
총 149명의 한국 선수들은 13개 종목에 참가하고 있다.
The 14th Paralympics will continue until September 9 under the slogan “ Live as One!”
“ 하나의 삶” 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고 제 14회 패럴림픽은 9월9일까지 열린다.

The opening ceremony, which was held on August 29 under the theme “ Enlightenment,” featured
Stephen Hawking, a British physicist who has a motor neurone disease related to amyotrophic
lateral sclerosis.
8월29일 “ 계몽” 이라는 주제로 열린 개막식은 근위축성 (筋萎縮性) 측색 (側索) 경화증 (루게릭 병)
과 관련 있는 운동뉴런증을 앓고 있는 영국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박사의 등장으로 절정을 이루었다.
Hawking served as a guide for athletes from around the world to the 2012 Paralympic Games.
호킹박사는 전세계에서 온 2012 패럴림픽 경기 참가자들을 위해 일종의 가이드역할을 했다.
“ Who better to greet Paralympians than a scientist who has shown the world that physical
disabilities do not limit human potential?” Sports Illustrated reported in its Internet edition on
August 29.
8월29일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지 (紙)는 인터넷 판에서 “ 신체적 장애가 인간의 잠재력을 막는
제약이 되지 못한다는 것을 온 세계에 보여준 과학자보다 패럴림픽 선수들을 누가 더 잘 맞이할 수
있을까?” 라고 말했다.

Hawking, who was billed as “ the most famous disabled person,” touched the right chords of
people all over the world by saying in his speech, “ Look up at the stars and not down at your feet.
Try to make sense of what you can see and wonder about what makes the universe exist. Be
curious.”
“ 지구상에서 가장 위대한 장애인” 으로 소개받은 호킹박사는 “ 발 밑을 보지 말고 별을 바라보라.
여러분들이 볼 수 있는 사물들을 이해하고, 우주의 존재에 관하여 궁금하게 생각하라. 호기심을 가져
라” 고 연설하여 전세계 사람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The gala opening extravaganza was featured as “ a voyage” across “ a sea of ideas,” including
Isaac Newton’ s discovery of gravity, also showcasing 73 deaf and disabled professional
performers and 68 disabled people among 3,250 volunteers.
화려한 개막 행사에서는 아이작 뉴턴의 중력의 법칙 발견을 형상화한 공연을 포함하여 “ 아이디어의
바다” 를 건너가는 “ 항해” 라는 주제로 공연이 펼쳐졌는데, 3천250명의 자원봉사자들 중에서 73명
의 청각 및 기타 장애를 가진 프로 공연가들과 68명의 일반 장애인들의 공연을 선보였다.
London Mayor Boris Johnson said, “ The Paralympic Games have inspired us to make London a
more inclusive and welcoming city, to shift perceptions of disability and break down barriers in
society.”
보리스 존슨 런던 시장은 “ 패럴림픽 경기 덕분에 우리는 런던을 보다 더 포용력 있고 손님을 반기
는 도시로 만들고, 장애에 대한 인식을 바꾸며 사회의 장벽을 허물 수 있게 되었다” 고 말했다.

The Paralympic Games were established by Ludwig Guttmann (1899-1980), a German-born British
neurologist, when he was living in the U.K. in 1948.
패럴림픽 경기는 독일 태생의 영국 신경학자 루드비히 구트만 (1899-1980)이 1948년 영국에 거주할
당시 창설되었다.
At the time, he simply organized an archery competition for 16 injured patients at Stoke Mandeville
Hospital in the U.K.
그 당시 구트만은 단순히 영국 스토크 맨드빌 병원의 환자 16명을 위해 양국 시합을 조직했다.

The Korean paralympic athletes arrived in London on August 26 with a goal of ranking 13th in
overall medal standings with 11 gold, eight silver, and 13 bronze medals.
한국 선수단은 8월26일 금메달 11개, 은메달 8개, 동메달 13개로 종합순위 13위를 달성한다는 목표
를 가지고 런던에 도착했다.
As of September 5, Korea ranked 18th with 13 medals -- four gold, four silver, and five bronze.
9월5일 현재 한국 팀은 금메달 4개, 은메달 4개, 동메달 5개 등 총 13개의 메달로 종합순위 18위 를
달리고 있다.
Korean athletes are competing in men’ s goalball, boccia, shooting, cycling, swimming, archery,
powerlifting, judo, athletics, rowing, table tennis, wheelchair tennis, and wheelchair fencing.
한국 선수들은 골볼 (남자), 보치아, 사격, 사이클, 수영, 양궁, 역도, 유도, 육상, 조정, 탁구, 휠체어
 테니스, 휠체어 펜싱 등 종목에 출전하고 있다.

Park Se-kyun won Korea’ s first gold medal in the men’ s P1-10m air pistol-SH1 event on August
30; Kang Ju-young won a gold in the mixed R4-10m air rifle standing-SH2 on September 1; Choi
Gwang-geun won a gold in the men’ s judo -100kg event also on September 1; and Kim
Young-gun snatched a gold in the men’ s singles table tennis - Class 4 on September 3.
박세균 선수가 8월30일 P1-10m 공기권총 (남자) 부문에서 한국팀의 첫 금메달을 땄고; 강주영 선수
가 R4-10m 공기소총 입사 (혼성)에서 9월1일 금메달을; 최광근 선수가 같은 날 유도 남자 -100kg
급에서 금메달을; 그리고 김영건 선수가 9월3일 탁구 TT4 개인단식에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Their medals are all the more commendable, considering that they won the medals after
overcoming their disabilities.
이들 선수들의 메달은 이들이 자신의 장애를 극복하고 메달을 땄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더욱 더 칭
송할만하다.
As far as they go, disabilities pose no hurdles to fulfilling their dreams of becoming paralympic
heroes.
그들에 관한 한 장애는 그들이 패럴림픽 영웅이 되는 꿈을 실현하는데 장애물이 되지 못한다.

----------------------------------------------------------

2. Focus
Enlightening and Heart Moving
계몽적이고 감동적인 대회

The 2012 Paralympic Games has much meaning for the world.
2012 패럴림픽은 세계적으로 큰 의미를 담고 있다.
Overcoming disabilities and discovering new human limits, the latest event in London will definitely
inspire the global community to break down the perceptions on the disabled.
장애를 극복하고 인간의 새로운 한계를 발견하는 런던에서의 최근 행사는 국제 사회가 장애인들에
대한 인식을 허물도록 분명히 고무시킬 것이다.
Once again, Korean athletes will fiercely compete in London.
다시 한번, 한국 선수들은 런던에서 치열하게 경쟁할 것이다.
Of course the medals are tempting, but we should all send out our cheers as the nation’ s
paralympic athletes are fighting to overcome the barriers in society.
물론 메달은 솔깃하지만 우리는 한국의 패럴림픽 선수들이 사회에서 장애를 극복하기 위해 애쓰는
동안 응원을 보내야 한다.

-----------------------------------------------------

3. National News
Yeosu Expo Area to Be Designated as a “ Marine Tourism Zone’
여수 엑스포 ‘ 해양 관광 특구’ 로 지정

The grounds that hosted the Yeosu Expo are to be designated by the government as a “ special
marine tourism zone” to develop it as a world-class marine resort.
여수 엑스포가 열렸던 장소를 세계적인 해양 복합 리조트로 개발하기 위해 정부가 “ 해양 관광 특
구” 로 지정할 것으로 보인다.
Prime Minister Kim Hwang-sik will chair a session of a government committee on September 5 to
discuss ways to make the most of the Expo site.
김황식 국무총리가 9월5일 여수 엑스포 부지를 적극 활용할 방안을 토의하기 위한 정부 위원회 회를
주재한다.
Yeosu Expo attracted more than 8.2 million visitors, including 400,000 foreigners, for 93 days from
May 12 until August 12.
여수 엑스포는 5월12일부터 8월12일까지 93일간 외국인 40만 명을 포함하여 모두 82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을 모았다.

The government will sell land and facilities to private companies so that they can be developed and
managed while giving them tax breaks.
정부는 엑스포 부지와 시설물이 개발되고 관리될 수 있도록, 세제 혜택을 주면서 민간회사에게 매각
할 예정이다.
It will also establish a non-profit foundation that will manage the other land plots and facilities on
the site, including Korea Pavilion and Expo Hall, which will not be sold to private firms.
정부는 민간에 매각하지 않는 한국관과 엑스포홀을 포함하여 기타 부지와 시설을 관리할 비영리 재
단도 설립할 계획이다.

Once it is designated as a special zone, the Expo site will be developed into three parts - a marine
theme park and tourism facilities; a facility of complex cultural and tourism contents; and a marine
leisure sports area.
특구로 지정이 되면, 엑스포 부지는 해양 테마파크 및 관광시설, 복합 콘텐츠 시설, 해양레포츠 등 세
구역으로 나눠 개발될 것이다.
Under this plan, International Pavilion, the Big O, and Sky Tower are also expected to be put into
private hands.
이 계획에 따라 국제관, 빅 오, 스카이타워 등도 민간에 매각될 것으로 보인다.
Commenting on the background of this decision, government officials said, “ We want to lure
private investment, including foreign direct investment, amid global economic recession by giving
generous concessions.”
이 결정의 배경을 설명하면서, 정부 관계자들은 “ 세계 경기 침체 속에서 과감한 투자 유치 조건을
제시해 해외 자본 등 민간 투자를 끌어오자는 뜻도 깔려 있다” 라고 말했다.

-----------------------------------------------------

4. National News_2
Postage Stamps Featuring Singer Nam Jin Issued in the U.S.
남진 우표 미국에서 발행

Postage stamps featuring a Korean pop singer have been issued for the first time in the U.S.
미국에서 처음으로 한국 대중 가수의 우표가 발행되었다.
Veteran pop singer Nam Jin was featured on postage stamps issued recently in the U.S. to
commemorate his performance in New Jersey back in July this year.
금년 7월 뉴저지 공연을 기념하여 최근 미국에서 발행된 우표에 베테랑 가수 남진의 얼굴이 인쇄되
었다.
He gave a performance for Korean-Americans in a Koreatown there.
그는 그곳의 코리아타운에서 한인들을 위해 공연했다.
With their hearts touched by his songs, old fans in the audience reportedly felt homesick and
danced to the familiar tunes that they had listened to all their lives.
남진의 노래에 감동을 받아, 관중석의 나이든 팬들은 향수에 젖어 평생 들어오던 귀에 익은 멜로디에
맞춰 춤을 추었다고 한다.

The idea was conceived by Shine Entertainment, Nam’ s agency, and Media Joha, Shine’ s
Korean-American partner in the U.S.
우표 발행 아이디어는 남진의 소속사인 샤인엔터테인먼트와 샤인의 미국 파트너인 한인 기획사인 미
디어 조아사에서 제안했다.
They were inspired by the enthusiastic response from his Korean-American fans to his
performance.
이들 기획사들은 남진의 공연에 열광하는 한인 팬들을 보고 이 아이디어를 구상했다.
His performance was so highly acclaimed that many people there wanted regular performances by
Korean pop singers.
남진의 공연이 너무 열광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켜서 많은 한인들은 한국 대중 가수들이 정기적으로
와서 공연을 해주기를 원했다.
Hence Media Joha applied for the U.S. Postal Service’ s approval for the issuance of such
postage stamps.
이에 따라 미디어 조아사는 미국 우정국에 남진 우표 발행에 관한 승인을 요청했다.

These postage stamps were the first set of U.S. stamps that have ever featured a Korean pop
singer.
이 우표는 한국 대중가수를 주제로 하여 미국에서 발행된 최초의 우표였다.
The issuance of the stamps featuring the 67-year-old veteran Korean pop singer in the U.S. is all
the more significant, considering that very young Korean pop stars are currently taking the lead in
the worldwide K-pop frenzy.
이 67세의 베테랑 한국 가수를 주제로 한 우표발행은, 현재 매우 젊은 한국 가수들이 전세계적인 K
팝 열기를 현재 주도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의미가 있다.
The “ Nam Jin” postage stamp costs 45 cents and comes in two kinds – colors and black and
white.
“ 남진” 우표는 액면가 45센트이고 컬러와 흑백, 두 종이 발행됐다
Interestingly, they are printed in Korean words, including “ Nam Jin,” written by Nam himself.
재미있는 것은 남진이 친필로 쓴 “ 남진” 이라는 한글이 인쇄되어 있다는 점이다.
They have been on sale since August 23.
이 우표는 8월23일부터 판매 중이다.

-----------------------------------------------

5. International News
Mitt Romney Wins Nomination as U.S. Republican Party’ s Presidential Candidate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미트 롬니 지명

American voters elect their president every four years.
미국 유권자들은 4년마다 대통령을 뽑는다.
This year, they will go to the polls to elect their next president.
금년에 그들은 자신들의 다음 대통령을 선출하기 위해 투표를 한다.
The Democratic Party, to which President Barack Obama belongs, called to order its national
convention in Charlotte, North Carolina on September 3 until September 6 to formally nominate
Obama as its presidential candidate for a second term and to announce his running mate.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속한 민주당은 오바마를 공식적으로 두 번째 임기의 대통령 후보로 지명하고
그의 러닝 메이트를 발표하기 위해 9월6일까지 열릴 전당대회를 9월3일 노스 캐롤라이나주 샬럿에
소집했다.
Meanwhile, the opposition Republican Party moved a step forward by nominating its presidential
and vice presidential candidates.
한편 야당인 공화당은 벌써 대통령과 부통령 후보를 지명하고 한 걸음 앞섰다.

Republican Party delegates gathered at the Tampa Bay Times Forum in Tampa, Florida to attend a
national convention that opened on August 27 under the theme “ A Better Future.”
공화당 대의원들은 “ 보다 나은 미래” 라는 주제로 8월27일 개막된 전당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플로
리다주 탬파에 있는 탬파 베이 타임즈 포럼에 모였다.
In the convention that continued until August 30, they officially nominated Mitt Romney,
65-year-old former governor of Massachusetts, and Paul Ryan, a 42-year-old U.S. congressman
from Wisconsin, for president and vice president for the 2012 election.
8월30일까지 계속된 전당대회에서 대의원들은 공식적으로 65세의 전 매사추세츠주지사 미트 롬니를
2012년 대통령 후보로 42세의 위스콘신주 출신 하원의원인 폴 라이언을 부통령 후보로 각각 지명했
다.
Prominent members of the party, such as former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delivered
speeches and discussed the convention theme.
전 국무장관 콘돌리자 라이스를 포함한 저명한 공화당 당원들이 연설을 하고 전당대회 주제에 관해
의견을 밝혔다.

“ I accept your nomination for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Romney said in his acceptance
speech at the Republican national convention on August 30.
8월30일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롬니는 수락연설을 통해, “ 미국 대통령 후보 지명을 수락한다” 며,
“ I wish president Obama had succeeded because I want America to succeed.”
“ 나는 미국이 성공하기를 원하고 있기 때문에, 나는 오바마 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이었기를 바란
다” 고 말했다.

He then asked American voters to choose between what he called “ unfulfilled promises of
President Barack Obama” and “ his promise to restore America’ s greatness,” CNN reported.
그는 이어서 미국 유권자들이 “ 오바마 대통령의 지켜지지 않은 공약” 과 “ 미국의 위대함을 회복시
키겠다는 자신의 약속” 사이에서 선택할 것을 요청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Now, who will win on November 6 and become the 45th U.S. president?
이제 어떤 후보가 11월6일에 승리하여 45대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인가?

-----------------------------------------------

6. International News _2
Cuba’ s Most Prestigious University Set to Teach Korean Language and Culture
쿠바 최고 명문대학에 한국어와 한국 문화 강의 개설

Hangul, the Korean alphabet, and Korean culture will be taught in Cuba, an island country in the
Caribbean, for the first time.
한글과 한국 문화에 관한 강의가 카리브해의 섬나라 쿠바에서 처음으로 실시된다.
Around the world, Hangul is currently taught at 90 King Sejong Institutes (“ Sejong Hakdang” in
Korean) in a total of 43 countries and at many other foreign universities that have already opened
their own Korean language classes.
전세계적으로 한글 강의는 43개국에 있는 90개의 세종학당과 기타 자체적으로 한국어 과정을 개설한
많은 외국 대학교에서 실시되고 있다.
The University of Havana is set to open a Korean language and culture class for a department of
liberal arts during the upcoming autumn semester that starts in October, according to Yonhap
News on September 4.
9월4일 연합뉴스에 의하면 아바나 대학교는 10월에 시작되는 가을 학기 동안 교양과정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 강의가 실시된다.

The university, where former Cuban president Fidel Castro studied law, is Cuba’ s most prestigious
institution of higher learning that was established in 1728.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 피델 카스트로가 법학을 공부하던 아바나 대학교는 1728년에 설립된 쿠바
최고의 명문 고등교육기관이다.
A diplomatic source said, “ I understand that a detailed course syllabus will be prepared soon.
Local Cuban students, who want to learn the Korean language, can enroll this month in the Korean
language and culture course that will start on October 1.”
한 외교 소식통은 “ 상세한 강의 운영안이 곧 마련될 것으로 알고 있다. 한국어를 배우고 싶어하는
쿠바 학생들은 10월1일 시작되는 한국어와 한국 문화 강의 등록을 이번 달에 하면 된다” 고 말했다.

El Centro Cultural Jose Marti, a Cuban cultural agency, played a major role in helping open the
Korean language course at the university.
쿠바의 문화 기관인 “ 엘 센트로 쿨투랄 호세 마르티” 가 아바나 대학교 한국어 강의 개설에 주요한
역할을 했다.
Organizers are considering opening the class even to ordinary Cubans, considering that it will be
the first Hangul course in the country.
이 강의가 쿠바의 첫 번째 한국어 강의라는 점을 감안하여 강의를 주관하는 관계자들은 일반 쿠바인
들에게도 문호를 개방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
This program is drawing great attention especially from about 1,000 Korean-Cubans who live in
Havana and other cities.
이 프로그램은 특히 아바나와 기타 도시에 거주하는 약 천명의 쿠바 한인들로부터 대단한 관심을 끌
고 있다.
Their ancestors arrived ther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of the Korean Peninsula.
그들의 선조들은 한반도가 일제 식민지 통치에 있던 무렵 이곳으로 이주해 왔다.
Meanwhile, the Korea Foundation plans to recruit a Korean professor by September 7 to send him
or her to the university in two or three weeks.
한편, 한국국제교류재단은 9월7일까지 한국에서 아바나 대학으로 파견할 교수 1명을 모집해 2∼3주
내에 현지로 보낸다는 계획이다.

----------------------------------------------------

7. People
A New Chapter in Spain
박주영, 스페인에서 새로운 장을 열다

Park Chu-young is undoubtedly the nation’ s most dependable and promising striker.
박주영은 의심할 여지 없이 한국의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유망한 스트라이커이다.
Sadly he was under a miserable spell while sporting Arsenal’ s uniform.
안타깝게도, 그는 아스날의 유니폼을 입고 뛸 동안 힘든 기간을 겪었다.
Now the Olympic medalist is hoping to open a new chapter in his football career.
지금,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그는 그의 축구 경력에 새로운 장을 열기를 희망하고 있다.
Recently the Korean striker completed a season-long loan deal with the Spanish side Celta Vigo.
최근, 한국 스트라이커 박주영은 스페인의 셀타 비고에서 한 시즌 전체의 임대 계약을 마쳤다.
The truth is that Korean football stars have never been entirely successful at impressing the
Spanish side.
한국 축구 스타들은 스페인 축구 리그에서 강한 인상을 남기며 완전히 성공한 유례가 없는 것이 사
실이다.
The 27-year-old’ s official entry to the Primera Liga, Spanish football’ s top league is expected to
lay the foundations for the nation’ s upcoming talents.
27세 박주영의 스페인 축구의 탑 리그인 프리메라 리가의 공식 출전은, 한국의 젊은 재능 있는 선수
들을 위한 기초를 닦을 것으로 예상된다.

Was Park unfit for English football?
박주영은 영국 축구에 맞지 않았나?
Perhaps that may have been the case.
아마 그럴 수도 있다.
The former FC Seoul superstar struggled to make an impression and barely received any playing
time on the field.
전 FC서울의 슈퍼스타인 박주영은 강한 인상을 남기기 위해서 노력했으며, 경기장에서 플레이 타임
을 거의 받지 못했다.
To make matters worse, Park had to give up his number nine jersey to another striker Lukas
Podolski who signed with the team.
설상가상으로 박주영은 그의 등 번호 9번을 아스날과 계약한 다른 스트라이커인 루카스 포돌스키에
게 넘겨야만 했다.
The Spanish league has had its fair share of Korean footballers in the past.
과거에 스페인 리그는 한국 축구 선수들에게 정당 대가를 주었다.
Forgotten stars such as Lee Chun-soo and Lee Ho-jin had campaigned on the Spanish fields
between 2003 and 2006.
잊혀진 스타인 이천수와 이호진은 2003년과 2006년 사이에 스페인 축구 리그에서 활동했었다.
Despite the poor records of his compatriots, Park is more than confident that he will quickly adapt
to Spanish football which is considered more technical than the English game.
그의 동료들의 부진한 성적에도 불구하고, 박주영은 영국 축구보다 더 기술적인 축구로 여겨지는 스
페인 축구에 빠르게 적응할 자신이 넘쳐 보인다.

Sports pundits are assuming that the future is extremely bright for Park.
스포츠 전문가들은 박주영의 미래는 매우 밝다고 추측하고 있다.
Park made a name for himself in the soccer world thanks to his skillful traits with the ball.
박주영은 공을 다루는 숙련된 기술로 축구계에서 널리 알려져 있다.
His slighter physique when compared to foreign strikers and quick handling are expected to benefit
Park in performing better in Spain.
외국 스트라이커들과 비교했을 때, 그의 비교적 호리호리한 체격과 빠르게 공을 다루는 솜씨는 박주
영이 스페인에서 더 나은 활동을 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

8. Science
Become a Math Wizard by Training Your Brain!
뇌 훈련으로 수학의 귀재가 되세요!

What is twelve multiplied by thirteen?
12 곱하기 13은 답은?
Are you looking for a pencil and paper to calculate the problem?
그 문제를 계산 하려고 연필과 종이를 찾고 있는가?
Here’ s a condition you must follow.
여기 당신이 따라야 할 조건이 있다.
Solve the problem in your head.
당신의 머리로 문제를 풀어 보아라.
After the first glance at the problem, you may be closing your eyes and scratching your head.
문제를 처음 본 후, 당신은 눈을 감고 머리를 긁적일지 모른다.
Well, here’ s an easy way to solve the problem.
여기 문제를 쉽게 풀 수 있는 방법이 있다.
Ten times twelve is one hundred and twenty.
10의 12배는 120이다.
Three times twelve is thirty six.
3의 12배는 36이다.
Hundred and twenty added to thirty six is? Not so hard, is it?
120과 36을 더한 것은? 그렇게 어렵지 않다.
Neurologists say mathematical calculation involves the two sides of the brain talking to each other.
신경학자들은 수학 계산에는 서로 대화하는 두 개의 뇌가 관련된다고 말한다.
The right parietal region of the brain is primarily involved in basic quantity processing.
우뇌는 주로 기본적인 수량 계산에 관계된다.
It is responsible for counting how many apples on the tree or noticing and remembering how many
socks are in a drawer.
우뇌는 나무에 얼마나 많은 사과가 있는지 세거나 서랍에 얼마나 많은 양말이 있는지 보거나 기억하
는 일을 한다.
Meanwhile the left parietal region is involved in more precise numerical operations like addition and
subtraction.
반면 좌뇌는 덧셈과 뺄셈과 같은 더 정확한 수의 작용에 관계된다.
Let’ s look at the above question again.
위 질문을 다시 보자.
What is twelve multiplied by thirteen?
12곱하기 13은 무엇인가?
When understanding that thirteen can be broken down by the numbers ten and three, one can
easily come up with a strategy to easily multiply the number twelve.
13이 10과 3으로 분해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면, 쉽사리 숫자 12를 곱할 전략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Neurologists say such techniques are possible when the two hemispheres are working together.
신경학자들은 그러한 기술이 우뇌와 좌뇌가 같이 일할 때 가능하다고 말한다.
Were you aware that the left and right sides of your brain talk to each other when you are thinking?
당신은 우뇌와 좌뇌가 당신이 생각할 때 서로 이야기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가?
When searching for an easy solution to solve difficult math problems, the two sides are
communicating with each other.
어려운 수학 문제를 쉽게 풀 방법을 찾을 때, 우뇌와 좌뇌는 서로 의사소통 한다.
And this improves your mathematic performance down the line.
그리고 이것은 당신의 수학 성적을 많이 향상시킨다.
Scientists believe such training can enhance parietal connectivity and improve the brain’ s
numerical competence.
과학자들은 그러한 훈련이 뇌의 연결성을 향상시키고 수적인 능숙함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믿는다.

------------------------------------------------------------

9. Your Body
Forget About Going to the Gym
이제 체육관에 가지 않아도 돼요

The truth is we are living in a society that is obsessed with being physically perfect.
우리는 완벽한 몸이 되는 것에 사로잡혀 있는 사회에 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And the case is highly evident when walking into a gym full of countless people doing just about
everything they can to burn off the calories.
그리고 칼로리를 태울 수 있는 거의 모든 운동을 하는 사람들로 가득한 체육관에 들어갈 때 더욱 분
명해진다.
Pumping the iron for day after day, working out has turned into a chore rather than a hobby in our
lives.
근육단련운동을 매일 같이 하면서, 우리 인생에서 운동은 취미라기보다 하기 싫은 일이 되어 버렸다.
Feeling helpless whenever passing by mouth-watering goodies, we hope that one day our bodies
will perhaps resemble a Roman statue.
군침이 도는 음식들을 지나칠 때면 어쩔 수 없는 기분을 느끼며 우리는 우리의 몸이 언젠가 로마 조
각상과 같아지기를 바란다.

Well, there’ s some good news.
여기 아주 좋은 소식이 있다.
Researchers from Galvan Institute of Medical Research in Australia announced that we may be able
to build muscles in the future without ever exercising again.
호주의 갤번 보건의료연구소의 연구원들은 미래에는 우리가 운동을 하지 않고도 근육을 만들 수있을
지 모른다고 발표했다.
According to the researchers, when blocking the ordinary function of Grb10, nicknamed the Hulk
protein, there were signs of advanced muscle growth without any change in activity or diet, and
without negative health effects.
연구원들에 따르면, 헐크 단백질이라는 별명을 가진, Grb10의 일반적인 기능을 차단했을 때, 활동이
나 식단의 어떠한 변화나 건강의 부정적인 영향 없이도 진척된 근육 성장의 신호가 있었다고 한다.
When Grb10 function was halted for a group of mice, they became significantly stronger and more
muscular in a short period of time.
한 쥐 그룹에서 Grb10기능이 중단되었을 때, 그들은 현저하게 강해지고, 단기간에 더 많은 근육을
가지게 되었다.
The latest finding could potentially provide new strategies for increasing muscle mass.
최근 이 결과는 어쩌면 근육량이 늘어나는 새로운 전략을 제공할 수도 있다.
Furthermore, upcoming studies on the matter have important implications for a wide range of
muscular dystrophy problems in the medical world.
게다가, 곧 있을 이 문제에 대한 연구들은 의학계가 다루는 포괄적인 근육 위축병 문제에 대해 중요
한 것을 암시한다.
When considering that there are countless cases of muscle damage for athletes and regular
individuals, any new findings may open new doors for muscle regeneration.
운동 선수들과 일반 개개인의 근육 손상에 대한 많은 경우를 고려해볼 때, 새로운 연구 결과들은 근
육 재생의 새로운 문을 열 수 있을 것이다.

The latest finding and the upcoming research is indeed still in an infant stage.
최근 연구 결과와 곧 있을 연구는 이제 막 초기 단계에 있다.
So, folks, don’ t turn in your gym memberships just yet.
그러므로, 여러분들은 아직 체육관 회원 카드를 반납할 필요는 없다.
Want the sleek and perfect body?
날씬하고 완벽한 몸매를 원하는가?
Unfortunately the classic perception still wins.
안타깝게도, 고전적인 방법이 아직도 최선이다.
Workout, eat right, rest well and maintain a balanced lifestyle.
운동 해라, 올바르게 먹어라, 잘 쉬어라 그리고 균형 잡힌 생활을 유지해라.
And yes, this means staying away from anything that tastes good.
그렇다, 이것은 맛이 좋은 어떤 음식도 멀리하라는 뜻이다.

--------------------------------------------------------------

10. Opinion
Poking Its Nose
미국의 간섭

An ordinary Joe is aware that the United States simply loves poking its nose into just about any
matter across the world that seems important.
보통 사람들은 미국이 세계에서 일어나는 중요해 보이는 어떤 문제에도 간섭하는 것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Recently the spokesperson for the U.S. Department of State국무부 made a statement which
probably induced countless people to raise their eyebrows.
최근, 미 국무부의 대변인은 많은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 I have to say that the recent spate of tensions between Japan and Korea have caused concerns.
“ 나는 일본과 한국 사이의 우려를 낳고 있는, 최근 계속 일어나는 갈등에 대해 이야기 해야겠다.
We are urging restraint and statesmanship in terms of dealing with these issues,” said Victoria
Nuland.
우리는 이러한 문제를 다루는 것에 대해서 자제력과 정치력을 촉구한다” 라고 빅토리아 눌런드가 밝
혔다.
Okay, so, it is undeniable that Washington’ s two key Asian allies have been at loggerheads for
weeks.
그렇다, 워싱턴의 중요한 두 동맹국이 몇 주 동안 불화가 심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Now, there’ s really no point describing what the fuss is all about since the dispute has become
common knowledge.
지금, 이 논쟁은 누구나 다 아는 상식이 되었기 때문에 이 모든 시끄러운 사건에 대해 말하는 것은
어떠한 의미도 없다.
The key question is does the U.S. actually have any grounds to push for trilateral cooperation?
중요한 의문점은 미국이 3자간의 협력을 밀어 붙일 만한 어떤 타당한 이유라도 있는가 하는 것이다.
Shouldn’ t the U.S. maintain a wait-and-see attitude?
미국은 상황을 두고 보는 태도를 유지해야 하는 것 아닌가?
Of course tensions rose to a new standpoint after President Lee Myung-bak paid a visit to the
islets.
물론, 이명박 대통령이 독도에 방문한 후에, 두 나라 간의 갈등은 새로운 관점을 일으켰다.
Let’ s think outside the box for a moment.
잠시 동안 새로운 관점에서 생각해보자.
If one day the Brits make claims over certain territories they have lost to the Americans in the past,
how will Washington respond?
만약 어느 날, 영국인들이 과거에 미국인에게 빼앗겼던 어떤 영토에 대한 주장을 한다면, 어떻게 워
싱턴은 반응할까?
Yes, such a scenario is unlikely to happen in the real world.
그렇다, 이러한 시나리오는 현실에서 일어날 가능성은 희박하다.
However it makes a logical point.
하지만, 이것은 논리적인 관점을 만든다.
The U.S. State Department is trying to arbitrate between its two allies.
미 국무부는 이 두 동맹국간의 사이를 중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It will encourage a variety of unofficial dialogues and business endeavors to stress the importance
of being partners in the 21st Century.
이것은 다양한 비공식적인 대화와 21세기의 파트너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사업적인 노력을 장려
할 것이다.
The effort is appreciated but unnecessary.
이러한 노력은 인정되지만 불필요하다.
The Dokdo issue is quite simple.
독도 문제는 꽤 간단하다.
It belongs to us and that is the end of the story.
독도는 우리의 것이며, 이것이 이 이야기의 끝이다.

----------------------------------------------------------

11. In Spotlight
Isn’ t It About Time?
아직도 때가 아닌가?

Over the past year Professor Ahn Cheol-soo stayed under the limelight as a public figure and a
presidential prospect.
작년 한 해 안철수 교수는 유명 인사이면서 유력한 대선 주자로 세상의 이목을 받았다.
Unfortunately Ahn’ s silence over his presidential ambition has resulted in public fatigue.
안타깝게도 자신의 대통령직 야심에 관한 안철수의 침묵은 결과적으로 대중을 피곤하게 만들었다.
Despite his aides continuing to hint to the press about reports of closed door meetings with the
nation’ s key political and social figures, no official statement has been made.
안철수의 보좌관들이 한국의 정치, 사회적 인물들과 함께 비밀 회의의 보고에 대해 언론에 계속적으
로 암시를 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식 성명이 나오지 않았다.
At a recent graduation ceremony of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Convergence
Science and Technology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Ahn told reporters that he hasn’ t made a
decision and will provide an answer when it is made.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졸업식에서, 안철수는 기자들에게 자신이 결정을 내리지 못했고 결정이
되면 답을 주겠다고 말했다.
While many are hoping that the Ahn camp will soon appear to represent the software
entrepreneur-turned professor, there are those who believe Ahn’ s leisurely approach to the
presidency may ultimately work against him.
많은 사람들이 하루 빨리 안철수 진영이 곧 소프트웨어 사업가에서 교수로 변신한 안철수의 입장을
대변해 줄 것을 바라는 반면, 안철수의 대통령 직으로의 느긋한 접근이 결국 그에게 불리할지 모른다
고 믿는 사람들이 있다.
Technically speaking if Ahn announces his candidacy after Korean Thanksgiving, he will have less
than three months to communicate with voters across the nation.
엄밀히 말해 안철수가 추석 이후 출마를 발표한다면, 전국의 유권자들과 의사소통할 시간이 석달도
채 안 남을 것이다.
Critics argue that Ahn is being selfish and the general public deserves to hear his thoughts as a
potential presidential hopeful.
비평가들은 안철수가 이기적이며 일반 대중은 가능성 있는 유력한 대선 주자로서의 그의 생각을
들을 자격이 있다고 주장한다.

Overall the atmosphere is still in Ahn’ s favor due to growing widespread public yearning for a new
leader.
새로운 지도자에 대한 점점 커지는 대중의 갈망 때문에 전체적인 분위기가 여전히 안철수에게 우호
적이다.
What is true however is that the public is getting anxious and perhaps frustrated over his delayed
official statement.
하지만 분명한 것은 대중은 불안해 하고 있고 어쩌면 그의 지연된 공식 성명에 좌절하고 있다는 점
이다.
When will the professor step out of the closet?
이 교수가 세상과 소통할 것인가?
With Ahn’ s ambiguity in the air, no one can read his next move.
안철수의 애매모호함이 감도는 상황에서, 어느 누구도 그의 다음 행보를 알 수가 없다.
By all means let’ s keep in mind that the public’ s distrust of conventional party politics can
always switch over at any moment.
물론 종래의 정당에 대한 대중의 불신이 언제라도 변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

12. Unique Story
Survival of the Fittest: Samsung’ s Counterpunch
적자생존의 법칙: 삼성의 반격
Evolution requires consistent adaptation.
진화는 끊임없는 각색을 필요로 한다.
And adaptation requires constant change.
그리고 각색은 변화를 필요로 한다.
The natural environment for the mobile industry is hostile and highly unpredictable.
휴대폰 업계의 자연 환경은 적대적이며 굉장히 예측 불가능하다.
No one had expected such an extreme dispute between Samsung and Apple.
아무도 삼성과 애플 사이의 그러한 극적인 논쟁을 예상하지 않았다.
What the world has seen is that the fight for survival will continue even if U.S. federal Judge Lucy
Koh doesn’ t overturn the jury’ s verdict of awarding Apple $1 billion in damages.
생존을 위한 경쟁은 미 연방 정부의 판사 루씨 고가 애플에게 손해 배상액으로 10억 달러를 준다는
배심원의 판결을 뒤집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계속될 것이다.
Instead of searching for a solution in the courtroom, Samsung has decided to follow the most
fundamental law of evolution.
법정에서 해결책을 찾는 대신, 삼성은 진화의 가장 기본적인 법을 따르기로 결정했다.
And this is to change and adapt.
그리고 이것은 변화하고 적응하는 것이다.
The first change is strengthening its innovation drive.
첫 번째 변화는 그것의 혁신운동을 강화하는 것이다.
While diversifying its product lineup with 4.8 inch and 5.5 inch smartphones, the tech giant is
challenging Apple with its advanced fourth generation 4G and long term evolution also known as
LTE.
제품 구성을 4.8인치와 5.5인치의 스마트폰으로 다각화 하는 동안, 삼성은 4세대 4G와 롱텀에볼루션
이라고 알려진 LTE로 애플에 도전하고 있다.
Recently Samsung unveiled its next-generation Galaxy Note 2 which featured major improvements
from surface designs to technological specifications.
최근 삼성은 차세대 갤럭시 노트2를 공개 했는데 이는 표면 디자인에서부터 기술 설명에 이르기 까
지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In contrast the iPhone is behind a series of new products released by Samsung.
대조적으로 아이폰은 삼성이 출시한 다른 제품 시리즈보다 뒤쳐져 있다.
Triggered by the recent struggle, Samsung announced that the software-driven company will
enhance the quality of its products and services.
최근의 싸움으로 인해 자극을 받은 삼성은 소프트웨어 기반의 회사인 삼성이 제품과 그 서비스의 질
을 향상 시킬 것이라고 발표했다.
What’ s striking about the latest gadget from Samsung is that it features the S-pen.
삼성의 최근 제품에 대해 놀라운 것은 에스팬이다.
Responding to variation in pressure and feeling exactly like a pencil, the stylus is a new standard
accessory for upcoming devices.
압력과 느낌의 변화에 정확히 응답하는 연필과 같이 생긴 스타일러스는 다가올 기기들의 액세서리의
새로운 기준이다.
Furthermore Samsung will be setting Windows 8-based connection devices.
또한 삼성은 윈도우8에 기반을 둔 기기를 준비할 것이다.
  In the long run, Apple’ s victory just may be short-lived as Samsung’ s new and updated devices
are likely to attract much demand from the consumer side.
결국, 애플의 승리는 삼성의 새롭고 향상된 기기들이 소비자의 많은 관심을 끌게 되면 단기적인 승리
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The verdict in San Jose stated that Samsung had copied Apple’ s patents for scroll function, multi
touch, zoom and navigating features.
새너제이 법원의 평결에 따르면 삼성은 애플의 스크롤 기능, 멀티터치, 줌 그리고 내비게이션 기능을
베꼈다.
Well, although Samsung is declining to comment, there will now be countless features becoming
new patents for the upcoming Galaxy line.
비록 삼성이 견해를 밝히지 않고 있지만, 앞으로 나올 갤럭시 상품에는 수 많은 특허권이 있을 것이
다.

------------------------------------------------------------

13. Periscope
Trying to Stay Awake? Is the Boong-boong Drink Necessary?
잠을 쫓으려면 붕붕드링크가 꼭 필요할까?

Summer break is over and schools across the nation have opened their doors again.
여름 방학이 끝나고 전국의 학교들이 개학했다.
Daily routines, countless tests and endless hours of work now welcome students.
현재 일과, 수많은 시험들 그리고 끝없는 공부의 시간이 학생들을 반기고 있다.
There’ s one interesting pattern students are being accustomed to these days.
요즘 학생들에게 익숙해져 가는 흥미로운 패턴 하나가 있다.
It involves a certain drink.
그것은 특정 음료와 관련된다.
Although this is a general assumption, teenagers across the nation are most likely addicted to
various energy drinks.
비록 이것이 일반적인 추정일지 모르지만, 전국의 10대들이 다양한 에너지 드링크에 아마 중독된 것
같다.
It is a common scene.
그것은 흔한 광경이다.
Students drop by a convenience store to buy a can of energy drink before class to make sure there
is no dozing off.
학생들은 깜박 졸지 않으려고 수업에 들어가기 전에 에너지 드링크 한 캔을 사기 위해 편의점에 들
른다.
Lunch time comes and the second tin is at bay.
점심 시간이 오고 두 번째 캔을 뿌리칠 수 없다.
Just like the first tin, the second one is an insurance against drowsiness after eating.
마치 첫 번째 캔처럼, 이 두 번째 캔은 먹는다면 졸림을 막을 수 있는 보험과 같은 것이다.
After long hours at school, students must pull overtime at cram schools and institutes.
학교에서 오랜 시간을 보낸 후, 학생들은 사설 입시 준비 학원에서 추가로 시간을 쏟아 부어야 한다.

Sadly they aren’ t left with many other options than to turn to a vending machine for an extra dose of
caffeine.
안타깝게도 그들은 약간의 카페인을 위해 자동판매기에 의존하는 것 말고는 다른 선택사항이 없다.
It sure is a vicious cycle of consistently shooting up the body with caffeine and more caffeine.
그것은 신체에 카페인을 점점 더 쌓게 하는 끊임없이 급증하는 악순환이다.
Ever heard of “ boong-boong drink?”
“ 붕붕 드링크” 라고 들어본 적이 있나?
It is a cocktail made by a mix of energy drink and sports drink, accompanied by powdered vitamin C.
그것은 가루로 만든 비타민 C을 동반한 에너지 드링크이자 스포츠 드링크를 섞어 만든 칵테일이다.
Known as a popular energy drink amongst teenagers, its purpose is to secure extra time for studying by
staying up all night.
10대들 사이에 인기 있는 에너지 드링크로 알려진, 그것의 목적은 밤새워 공부하도록 여분의 시간을 확보하는
것이다.
Isn’ t it a pity?
안타깝지 않은가?
If you want to succeed in school, you must drink such cocktails on a daily basis.
만약 여러분이 학교에서 공부를 잘하고 싶다면, 여러분은 매일 그러한 칵테일을 마셔야 한다.
What is sad here is that students believe there is a legitimate reason to pull an all-nighter at the expense of
messing up their health.
여기에서 슬픈 것은 학생들이 그들의 건강을 잃어가며 밤샘 수험생이 되어야 하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믿고
있다는 점이다.
Is the nation’ s education fever putting teenagers’ health at risk?
한국의 교육 열기가 청소년들의 건강을 위험해 빠뜨리고 있는가?
Who isn’ t desperate for good grades?
어느 누가 좋은 성적을 받고 싶지 않겠는가?
It is clear that students are living in a grade-obsessed society.
학생들은 성적에 집착하는 사회에 살고 있음이 분명하다.
Enthusiasm for education is indeed a wonderful thing.
교육에 대한 열정은 사실 훌륭한 일이다.
Yet fierce competition has pushed students down the wrong path.
하지만 치열한 경쟁은 학생들을 잘못된 길로 밀어붙이고 있다.

-----------------------------------------------------------

14. Culture / Trend
Adapting to a New Norm: The Nation’ s Climate Is Changing
우리나라 기후가 변하고 있다

The back-to-back typhoons didn’ t cause much harm for Seoulites.
연이은 태풍이 서울 사람들에게는 많은 피해를 끼치지는 않았다.
The truth is people living in the capital didn’ t experience their ferocity.
수도에 사는 사람들은 태풍의 광폭함을 경험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The sky was pouring and the wind was strong.
하늘에서 비가 쏟아지고 바람은 거셌다.
Fortunately nothing particularly important flew away or sunk under water.
다행히 특별히 중요한 물건이나 시설물이 날라가거나 수면 아래로 가라앉지는 않았다.
Sadly such wasn’ t the case for the peninsula’ s southern provinces.
안타깝게도 한반도 남부의 사정은 달랐다.
Instantaneous wind at maximum speed once again showed why typhoon Bolaven was named after
a Laotian plateau.
순간 최대 속도로 불어온 바람의 속도는 다시 한번 왜 태풍 볼라벤이 라오스의 고원의 이름을 따서
명명 되었는지 보여주었다.
It was the fifth strongest typhoon Korea has ever seen.
볼라벤은 한국이 겪은 태풍 중 다섯 번째로 강력한 것이었다.
The nation paid much attention to typhoon Tembin which was smaller than the preceding one but
had twice as fierce downpours.
우리나라는 볼라벤보다는 약하지만 두 배 더 큰 폭우를 동반한 태풍 덴빈에 주의를 기울였다.
Meteorologists had warned that southwestern cities may resemble New Orleans in the U.S. back in
2005 when the devastating Hurricane Katrina ravaged the city.
기상학자들은 남서지역 도시들이 2005년 대단히 파괴적인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미국 뉴올리언스 도
시를 파괴 했을 경우와 같은 상황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What’ s unique is that there is an increasing frequency and intensity of countless natural
phenomena in our nation.
특이한 것은 우리나라에 수 많은 자연재해의 발생빈도가 잦아지고 그 강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다.
The summer heat is getting stronger, more droughts are taking place and typhoons are frequently
paying their visits.
여름 더위는 더 강해지고 있으며, 더 많은 가뭄이 발생하고 태풍도 자주 찾아온다.
South Korea which once boasted a mild and temperate climate with four distinctive seasons is
slowly resembling the Southeast Asian nations.
한때 온화하고 4계절이 뚜렷한 온대 기후를 자랑한 한국도 천천히 동남아 국가들을 닮아가고 있다.
Of course we may want to point our fingers at the topic of global warming.
물론 우리는 지구 온난화를 탓하고 싶어할지 모른다.
Then again, pointing fingers doesn’ t really help.
그러나, 지구 온난화를 탓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Culturally and unconsciously, we are accepting the unusual and unpredictable weather as a new
norm.
문화적으로 그리고 무의식적으로, 우리는 특이하고 예상불가능한 날씨를 새로운 개념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Perhaps that is a wise move since different environments require different countermeasures.
아마 다른 환경이 다른 해결책을 필요하기 때문에 이것은 현명한 법일지도 모른다.
First things are first.
일에는 순서가 있는 법이다.
The nation’ s government is doing a good job at hurrying to help the victims in need.
우리나라 정부는 도움이 필요한 희생자들을 서둘러 잘 돕고 있다.
As a given equation to any catastrophic typhoon, famers and fishermen must reach out for a
helping hand.
어떠한 큰 재앙적인 태풍과 같이, 농부들과 어부들은 도움을 손길을 뻗어야 한다.
They have already experienced the 13th and 14th tropical storms this year, and are now preparing
to prevent damage from a potential 15th or more.
그들은 이미 올해 13, 14호 열대 폭풍을 경험했으며, 현재 잠재적인 15호 또는 그 이후의 태풍 피해
에 대해 대비하고 있다.
Owners of orchards and aquatic farms will be spending busy yet tearful days ahead.
과수원과 양식장 주인들은 바쁘지만 눈물겨운 나날을 보낼 것이다.
Considering that Korean Thanksgiving is only a few weeks away, no one down south is in a festive
mood.
몇 주 앞 두고 있는 추석을 고려하면, 남쪽 지역은 축제 분위기가 아니다.
What the government needs to do is to further expand the current compensation ratio for the
losses.
정부가 해야 할 일은 이재민을 위한 현재의 보상 비율을 확대하는 것이다.
Currently the folks in the agriculture industry are eligible for only 10 to 20 percent of the total loss.
현재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총 손실의 10에서 20퍼센트를 받을 수 있다.
Now due to the storm-hit growers, urban consumers will soon become the victims of skyrocketing
prices.
폭풍을 맞은 농부들로 인해, 도시 소비자들은 곧 치솟는 물가의 희생양이 될 것이다.
As mentioned above, the chronic natural calamities are no longer an exception in our nation.
위에서 언급 했듯이, 만성적인 자연 재해는 더 이상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다.
And it would be wise to urgently develop long-term measures.
그리고 빨리 장기적인 대책을 세우는 것이 현명한 방법일 것이다.
There’ s no doubt that safety standards must be accomplished by relevant ministries.
관련 부처가 안전 기준을 만들어야 함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Roads, walls, towers and signboards are transformed into lethal weapons whenever a storm
arrives.
길, 벽, 탑 그리고 간판은 폭풍이 올 때마다 치명적인 무기로 변한다.
Last but not least, we should take into consideration that such hazardous weather is now part of
our society.
마지막으로 또한 중요한 것은, 우리는 그러한 위험한 날씨가 우리 사회의 일부분이라는 것을 고려해
야 한다는 것이다.
Custom-made disaster prevention plans must be in place for every region.
적절한 재난방재대책이 모든 지역에 갖추어져야 한다.

-------------------------------------------------------------

15. World Report
No Need for Discussion: Dokdo Belongs to Us
논쟁의 여지가 없는 한국의 땅, 독도

The Japanese Embassy in Seoul must have worked up a sweat recently.
최근, 서울 주재 일본 대사관은 진땀을 뺐을 것이다.
Political councilor for Japan’ s embassy in Seoul, Kotaro Otsuki stepped out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외교통상부 recently with a disappointing grin on his face.
최근, 서울 주재 일본 대사관의 정무참사관인 오쓰키 고타로는 얼굴에 실망스러운 웃음을 띠며 외교
통상부를 나갔다.
The nation’ s government dismissed Japan’ s proposal to settle the Dokdo issue at the
                               국제사법재판소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
한국 정부는 독도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에서 해결을 하자는 일본의 제안을 묵살했다.
And the document of misfortune had to be sent out to the Japanese Embassy in Seoul.
그리고 그 불운의 문서는 서울 주재 일본 대사관으로 보내졌다.
The ministry made an official statement saying that the diplomatic document is intended to dismiss
Japan’ s call to take the matter to the ICJ.
외교통상부는 그 외교 문서는 국제사법재판소에 독도 문제를 맡기자는 일본의 제안을 묵살하기 위한
것이라는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In doing so Seoul has firmly made a stance and confirmed that the islets are not a disputed
territory which requires a ruling.
그렇게 함으로써 서울은 확실하게 입장을 보이고, 독도가 판결을 필요로 하는 논쟁의 땅이 아니라는
것을 공식화했다.
Immediately following the backdrop, Koichiro Gemba, Japan’ s Foreign Minister countered the
dismissal by describing the rejection as an extremely regretful move.
즉각적으로 이 상황에 따라서 일본 외무성 장관인 겐바 고이치로는, 이 거절이 아주 유감스러운 움직
임라고 언급하며 반박했다.
Japanese media outlets state that Tokyo is carefully considering appropriate countermeasures
including filing an official complaint to the ICJ.
일본 언론사들은 도쿄가 국제사법재판소에 공식적인 고소를 포함한 적절한 대책을 신중히 고려하고
있다고 말한다.
Political analysts believe if Japan decides to unilaterally file a suit at the ICJ, it would benefit the
latter since the issue may receive global limelight.
정치 분석가들은 만약 일본이 국제사법재판소에 일방적인 고소를 하기로 결정한다면, 이 문제가 국제
적인 관심을 받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일본 자신을 유리하게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Furthermore from a strategic standpoint Japan clearly doesn’ t want to create an impression
worldwide that the islets were once taken from Korea during Japan’ s shameful history.
게다가, 전략적 관점에서 보면, 일본의 부끄러운 지배의 역사기간 동안 한국으로부터 독도를 강탈한
적이 있었다는 것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알리기를 분명히 원하지 않는다.
Making things worse for Tokyo, the Japanese government is in an awkward spot because it can’ t
back away from its original stance since the nationalist sentiment in the political scene is vivid
ahead of upcoming general elections.
설상가상으로, 일본의 정치적 상황이 총선거에 곧 있기 때문에 민족주의적인 정서가 활발하다. 따라
서 일본이 원래의 위치에서 물러날 수 없기 때문에 일본 정부는 현재 어색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Either way, Japan’ s measure isn’ t expected to affect South Korea’ s territorial sovereignty over
Dokdo.
어느 쪽이든, 일본의 대책은 독도에 대한 한국의 영토 주권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Many had expected a temporary end to the heightening territorial tension until President Lee
Myung-bak’ s visit to the islets soured things up between the two neighboring nations.
두 나라 사이에 다시 문제를 불러 일으킨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 전까지는 많은 사람들이 고조
되는 긴장감에 일시적인 끝을 기대했다.
It was a given that Japan would once again make its claims and anti-Japanese sentiment would go
viral.
일본이 또 다시 독도에 대한 주장을 하고, 반일 감정이 사람들 사이에서 돌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Will there be more tensions ahead?
앞으로 더 긴장해야 할까?
The answer is yes.
그럴 것 같다.
This week the nation’ s military held its regular military exercise in waters near the islets.
이번 주, 한국군은 독도 근처 영해에서 정기 군사 훈련을 열었다.
Of course Japan would send out another round of the same old claim or enforce a childish
measure such as blocking a South Korean entertainer from entering its country.
물론, 일본은 예전과 같은 또 다른 주장을 하거나, 한국 연예인의 입국을 막는 것과 같은 유치한 조
치를 취할 수 있다.
However the possibility of military action or gun powder being involved in the dispute is very
unlikely.
하지만, 이 논쟁에 관련된 군사 작전이나 화약(전쟁)의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
The two sides are expected to take their promotion of sovereignty over the islets to the next level.
양측은 다음 단계에서 각자의 독도에 대한 주권의 주창이 예상된다.

---------------------------------------------------------

16. Special Report
Apple Infringing Consumer Rights
소비자 권리를 침해하는 애플

The highly-controversial jury verdict in California has rewarded Apple.
캘리포니아에서의 논란의 여지가 큰 배심원단 평결은 애플의 손을 들어주었다.
The claim had been that Samsung infringed on its patents and deceived consumers.
이 주장은 삼성이 특허를 침해하고 소비자들을 속였다는 것이다.
Now Apple has taken the needed steps to demand major handset makers license various Apple
designs and software innovation.
현재 애플은 주요 휴대폰 제조업체들이 다양한 애플 디자인과 소프트웨어 혁신 기술 사용권을 허가
받도록 요구할 필요한 조치를 취했다.
In the world of business licensing is awfully expensive.
업계에서 볼 때 사업 허가에 드는 비용은 매우 비싼 편이다.
What’ s distracting here is that Apple is negatively influencing the innovation of others.
여기에서 혼란스러운 점은 애플이 다른 사람들의 혁신에 부정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이다.
And ultimately it is forcing the industry to pay an Apple tax.
그리고 결국 그것은 이 업계가 애플에 세금을 지불하도록 했다.
It will only be a matter of time before consumers are left with expensive mobile phones in the
marketplace if they decide not to go with Apple.
만약 그들이 애플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결정을 내린다면 소비자들이 이 시장에서 값비싼 휴대폰을
놔둘지가 시간 문제이다.
From a logical perspective, when Apple tax is enforced, the price of various phones that hold any
Apple detail will no longer be.
논리적 관점에서, 애플 세금이 집행된다면, 애플의 어떤 상세한 점을 보유한 다양한 폰의 가격은 더
이상 알맞지 않을 것이다.
This is an infringement of consumer rights.
이는 소비자 권리 침해이다.
What the nine U.S. jurors didn’ t consider is the above.
미국의 9명의 배심원단이 고려하지 않았던 점이 앞선 말한 부분이다.
They have completely ignored the consumer values and the rights of Americans in the marketplace.
그들은 이 시장에서 미국인들의 소비자 가치와 권리를 완전히 무시했다.
Although Apple was able to convince the jurors with its idiotic statement that consumers have the
right not to be confused between a Samsung phone and an iPhone, the verdict is likely to cause
great damage for consumers and innovation.
비록 애플이 소비자들은 삼성폰과 아이폰을 혼돈하지 않을 권리가 있다는 멍청한 진술로 배심원들을
설득시킬 수 있었지만, 이 평결은 소비자와 혁신에 엄청난 손해를 초래할 것이다.
The case in point for Apple is that it wants to push Samsung out of its home soil.
애플의 경우 삼성을 홈 그라운드에서 몰아내고 싶어 한다는 점이다.
Galaxy sales were skyrocketing and the American company felt that it was losing its grip in the U.S.
갤럭시 판매가 솟구치고 있고 미국 회사는 미국에서 시장 장악력을 잃었다는 것을 실감했다.
So, they got it.
그래서, 그들은 그렇게 해야 했다.
The American jury provided the green light.
미국의 배심원단은 애플의 손을 들어 주었다.
Now, Apple wants more.
현재 애플은 더 많은 것을 원하고 있다.
The chances are the greedy tyrant may try to monopolize the market by tagging patent rights to just
about any phone in the market.
이 탐욕스러운 독재자가 이 시장에 어떤 폰에도 특허권을 부여함으로써 이 시장을 독점하려고 애쓸
지 모를 가능성이 있다.
Thanks to Apple’ s fearsome greed phone makers will pull away from innovation and limit
consumer choice.
애플의 무시무시한 탐욕이 깃든 휴대폰 제조업체들 덕분에 혁신으로부터 멀어지고 소비자 선택을 제
한할 것이다.
Let’ s keep in mind here that Samsung and Apple are not the only handset makers in the world.
삼성과 애플이 세계에서 유일한 휴대폰 제조업체가 아니라는 것을 명심하자.
Will the many others pay the big bucks to make cross-licensing deals to reveal and sell ridiculously
expensive phones?
많은 다른 제조업체들이 터무니없이 비싼 휴대폰을 선보이고 팔기 위한 상호 특허 사용 계약을 성립
시키기 위해 많은 돈을 지불할 것인가?
Wrapping things up, Apple is being a tyrant.
마무리 단계를 밟고 있는 애플은 독재자가 되고 있다.
And it is being extremely greedy.
그리고 그것은 극도로 탐욕적이다.
Take a look around you.
여러분 주변을 둘러봐라.
There are smartphones and tablets everywhere.
어느 곳에나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있다.
Why does this American firm believe it has the full authority to kick its rivals out of the market?
이 미국 회사는 어째서 이 시장의 라이벌들을 밀어낼 수 있는 완벽한 권한을 가지고 있는가?
Surely, surface design is important.
물론, 겉 디자인은 중요하다.
Then again it is nothing without technology.
다시 말해 그것은 기술 없이는 아무것도 아니다.
Isn’ t Apple a confident organization with technological expertise?
애플이 전문 기술을 갖춘 자신감 넘치는 조직은 아니지 않은가?
The latest move was rather snakelike rather than sleek and brilliant.
최근의 움직임은 세련되고 훌륭하다기보다 다소 뱀 같다.
What I am curious to know is how Apple will attack Samsung’ s latest Galaxy S3 which has a
curved design and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iPhone.
알고 싶은 것은 애플이 곡선의 디자인과 완전히 다른 삼성의 최근 갤럭시 S3를 어떻게 공격할지이
다.

------------------------------------------------------------

17. Debate / Hot Issues
Can Wind Power Be the Next Alternative?
풍력이 대체 에너지가 될 수 있을까?

The debate surrounding affordable energy continues to heat up with the increasing cost of fossil
fuels and the results of global warming.
적절한 에너지를 둘러싼 논쟁이 화석 연료의 비용이 증가와 지구 온난화의 결과로 뜨거워지고 있다.
It is now very well known that alternative sources of energy are needed.
대체 에너지가 필요하다는 사실은 아주 잘 알려진 사실이다.
Miasma of fact, theory, speculation, assumption and prejudice surround the topic of appropriate
energy and its source.
적절한 에너지와 그 원천에 관한 사실, 이론, 추정, 추축, 편견이 늘 망령처럼 맴돌고 있다.
One alternative proposed has been the raising of clean energy through wind.
제기된 한가지 방법은 바람을 통한 청정 에너지를 높이는 것이다.
As favorable as it may appear at first glance, wind energy requires turbines to be built in remote
areas or at sea.
풍력 에너지는 언뜻 보기에는 좋아 보일 수 있는데, 풍력 에너지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먼 지역이나
바다에 터빈을 건설할 필요가 있다.
Concerns are raised by conservationists since turbines have an effect on local habitats.
풍력 에너지의 터빈이 지역 서식지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환경 보호 활동가들은 우려를 제기한다.
The level of difficulty in this debate is high since there are so many other alternatives at hand.
풍력 에너지는 다른 손쉬운 대체제가 많기 때문에 논의가 굉장히 어렵다.
By all means, wind energy like others has strengths and weaknesses. Let’ s discuss.
물론, 다른 것들 같이 풍력 에너지도 장단점이 있다. 토의해 보자.

Pros
찬성
1st Statement:
첫번째 진술:
It is true that the installation costs behind wind turbines are fairly high.
풍력 에너지 터빈에 드는 설치비가 굉장히 비싼 것이 사실이다.
Then again there is no associated cost in the future whatsoever.
한편 풍력 에너지는 미래와 관련된 비용이 들지 않는다.
It is the most affordable way to generate and recycle energy.
풍력 에너지는 에너지를 생산하고 재활용하기 위한 가장 가격이 알맞다.
A single windmill can power a generator.
풍차 한 개는 발전소 한 개의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잇다.
This had been a long known fact.
이것은 오랫동안 알려진 사실이다.
This is a definite solution for humans and Earth.
이것은 인류와 지구를 위한 명확한 해결책이다.

2nd Statement:
두번째 진술:
Let’ s consider the facts.
사실에 대해 고려해 보자.
The current mix of energy provision is highly unsustainable.
현재의 다양한 에너지들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
Fossil fuels are highly damaging to the environment and nuclear is expensive and just as
dangerous.
화석 연료는 환경에 굉장히 해롭고 핵 에너지는 비싸고 위험하다.
The research has been done with wind power.
풍력 발전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었다.
It is the best renewable energy available for society.
그것은 사회에서 이용 할 수 있는 최고의 재생 가능 에너지라는 것이다.
Surely, there are other renewables.
물론, 다른 재생 가능한 에너지도 있다.
Then again they are at embryonic stages requiring significant levels of financial investment.
이 에너지원들의 개발은 초기 단계로서 상당한 수준의 재정 투자가 요구된다.

3rd Statement:
세번째 진술:
The issue at hand is that fossil fuels are subject to the political whim of some of the world’ s most
unpredictable regimes.
가까운 문제는 화석 연료가 세상의 가장 예측 불가능한 영역인 정치적인 문제에 영향 받기 쉽다는
것이다.
By contrast wind can be produced domestically.
대조적으로 바람은 국내에서 생산될 수 있다.
Why not generate stable energy in a stable nation?
왜 안전한 국가에서 안전한 에너지를 생산하지 못하는가?
Would you rather negotiate an energy deal with Middle Eastern nations?
당신은 차라리 중동 지역 국가들과 에너지 문제를 협상할 것인가?
It is really not a difficult choice.
그것은 정말 어려운 선택이 아니다.

Cons
반대
1st Statement:
첫번째 진술:
Windmill requires so much space.
풍차는 넓은 장소를 필요로 한다.
Why should we use up so much land to produce such little energy?
왜 우리는 적은 에너지를 생산하기 위해서 그렇게 많은 땅을 사용해야 하나?
Perhaps in some nations it may be appropriate.
아마 몇몇 나라에서 그것은 적절할지 모른다.
However can you imagine building up a wind farm in a crowded city?
그러나 당신은 붐비는 도심에 풍력 발전 지역을 건설하는 것을 상상할 수 있겠는가?
Wind energy is an interesting experiment, but it requires a large infrastructure.
풍력 에너지는 재미있는 실험이지만 그것은 많은 생산설비가 필요하다.
Simply put, wind is not a serious option for most of the world.
간단히 말해서, 바람은 대부분의 세계에 있어서 신중한 선택이 아니다.

2nd Statement:
두번째 진술:
Wind energy isn’ t going to provide the sheer quantity and variety of energy needed to power a
developed society.
풍력 에너지는 발전된 사회에 필요한 충분하고 다양한 에너지를 공급하지 않을 것이다.
Why prefer the usage of energy requiring large government subsidies?
많은 정부 보조금이 필요한 에너지 사용을 왜 좋아할까?
Are you willing to pay twice for your energy?
당신은 에너지를 위해 두 번 돈을 지불하고 싶은가?
Putting up windmills and farms costs too much.
풍차를 세우고 풍력 발전 지역을 건설하는 데는 돈이 너무 많이 든다.
Pay high taxes and pay again for electricity?
높은 세금을 지불하고 전기세를 다시 지불할 것인가?
It is a bad choice if considered as the core technology.
풍력 에너지가 핵심 기술로 여겨진다면 그것은 나쁜 선택이다.

3rd Statement:
세번째 진술:
Why worry about the distant future when energy is needed right now?
현재 에너지가 필요한데 왜 먼 미래에 대해 걱정하는가?
Relying on wind power as a long term prospect is building fallibility into the future.
장기적으로 풍력 에너지에 의존하는 것은 나중에 후회할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Wind energy has one distinctive weakness.
풍력 에너지는 한가지 뚜렷한 약점이 있다.
It requires wind.
그것은 바람을 필요로 한다.
For nations where the weather is considerably less reliable, a wind farm can be highly
unproductive.
날씨가 상당히 안정적이지 않은 국가에서 풍력 발전 지역은 굉장히 생산적이지 않다.
If one nation decides to meet its energy demand through wind power, let it be.
만일 한 나라가 에너지 수요를 풍력으로 충족시키려고 한다면, 그냥 두어라.
We are talking about the world and the masses.
우리는 세상과 대중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Wind energy as a supply cannot meet the current energy demand in the world.
풍력에너지는 공급처로서 현재의 에너지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다.

-------------------------------------------------------------

18. Sports
Disappointing Performance
실망스러운 성적

Perhaps their time has come to an end.
어쩌면 그들의 시간은 끝났는지 모른다.
Ex-Major League pitchers Park Chan-ho and Kym Byung-hyun are spending a difficult first season
in the domestic league.
전 메이저리그 투수 박찬호와 김병현은 국내 리그의 첫 시즌을 어렵게 풀어가고 있다.
The results are far beyond what baseball fans had imagined.
이 결과는 야구 팬들이 상상하는 것 이상이다.
Giving up seven home-runs in his past five games, Park showed his throwing arm just may be
done for the season.
지난 다섯 경기에서 7번이나 홈런을 맞은 박찬호는 이번 시즌 투수로서의 임무를 다했는지도 모
른다.
The 39-year-old’ s latest slump suggested that he has now run out of steam as he had been on
the starting rotation since April of this year.
이 39살의 최근 슬럼프는 올해 4월부터 선발 로테이션에 있었기 때문에 그가 이제 기력이 다했음을
암시했다.
As for the two-time World Series winner with the Arizona Diamondbacks and the Boston Red Sox,
33-year-old Kim has failed to add a victory to his record.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월드 시리즈 2회 우승자인 33살의 김병현 선수는
그의 기록에 승리를 추가시키는데 실패했다.
When taking into account that it is their first year in the domestic league, evaluation of their
performance at this point is premature.
국내 리그 첫 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이 시점에서 그들의 성적에 대한 평가는 시기상조이다.
Let’ s wait and see if the legendary stars can regain their stamina and momentum in the game.
이 전설적인 스타 선수들이 이 경기에서 그들의 체력과 탄력을 회복할 수 있을지 지켜보자.

--------------------------------------------------------------

19. Entertainment
Bullying with a Heavy Cost
따돌림으로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티아라

Members of T-ara, one of the nation’ s top girl groups have been through a high-profile
controversy over bullying within the group.
한국 최고의 걸 그룹 중 하나인 티아라 멤버들은 이 그룹 내에서의 따돌림으로 세간의 이목을 끄는
논란이 있었다.
For more than a month the Twitter warfare had caused a storm and ultimately ousted one girl from
the group.
한 달이 넘는 동안 트위터 전쟁으로 시끄러웠고 결국 이 그룹에서 한 소녀를 퇴출시켰다.
The dance act’ s management agency Core Contents Media recently posted a scanned
handwritten letter of apology from the current members.
이 그룹의 소속사 코어 콘텐츠 미디어는 최근 현 멤버들의 자필 사과 편지를 스캔하여 게재했다.
The target had been Hwayoung, the last to join the group in 2010.
타겟은 2010년 이 그룹에 마지막으로 합류한 화영이었다.
Rumors about in-group bullying filled countless Internet forums, stirring a nationwide controversy.
그룹 내의 따돌림에 대한 소문들은 전국적인 논쟁을 유발하면서, 인터넷 포럼을 가득 채웠다.
After the agency terminated Hwayoung’ s contract, the formidable K-pop group became the target
of public scorn.
이 소속사가 화영의 계약을 종료한 이후, 이 막강한 K-pop 그룹은 대중의 경멸을 받는 대상이 되었
다.
Online petitions attracted over 330,000 signatures and the official fan club lost nearly 6,000
members.
온라인 탄원서는 33만 명의 서명을 모았고 공식 팬클럽은 6천 여명이 탈퇴하였다.
Unfortunately things are simply not working out for the remaining members.
안타깝게도 남은 멤버들의 일이 잘 풀리지 않고 있다.
Although the handwritten statement was made public, its reception has been greeted negatively in
cyberspace.
이 자필 성명을 대중에 공개했지만, 그것의 반응은 사이버공간에서 부정정인 반응을 낳았다.

------------------------------------------------------------

20. Knowledge
100 Million Views!
1억명 돌파!

Gangnam Style has now turned into a household phrase when talking about K-pop.
요즘 케이팝에 대해 이야기할 때면 강남 스타일은 누구나 아는 노래가 되었다.
Korean rapper-singer Psy’ s free online music video is now expected to reach the 100 million mark
in YouTube views.
한국의 랩퍼 싸이의 무료 온라인 뮤직 비디오 시청은 현재 유튜브에서만 1억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
상되고 있다.
Last week the video pulled in a total of 95 million views.
지난주 싸이의 뮤직 비디오는 총 9천 5백 만 명이 시청했다.
This was only 50 days after it was uploaded on the video-sharing service.
이것은 비디오 공유 서비스에 업데이트된 지 겨우 50일 만의 일이다.
American celebrities are joining the viral spread as top entertainers such as Nelly Furtado and Jay
Leno are enjoying the horse riding dance.
넬리 퍼타도와 제이 레노와 같은 유명 연예인들이 말춤을 추기 시작하면서 미국의 유명인들도 싸이
의 강남스타일의 빠른 확산에 가세하고 있다.
Media outlets in the U.S. have added some firepower to the song’ s explosiveness as CNN, the
Los Angeles Times, and even the Wall Street Journal covered Psy’ s music video.
CNN, 로스앤젤러스 타임즈, 그리고 월 스트리트 저널과 같은 매체들이 싸이의 뮤직 비디오를 다뤄
미국의 언론 매체들이 싸이의 강남스타일의 폭발성을 가속화시켰다.
Now that the popular video has turned into an Internet meme, Psy, whose real Korean name is Park
Jae-sang is using the opportunity to enhance the prestige of South Korean music businesses.
그 인기 있는 비디오가 인터넷 문화로 바뀌어, 싸이는 (실제이름 박재상) 이것을 한국 음악 산업의
명망을 향상시키려는 기회로 이용하고 있다.
Sources have reported that last week Psy left for the United States again to work on a collaboration
deal with Justin Bieber’ s management agency.
소식통에 의하면 지난주 싸이는 저스틴 비버의 소속사와 일하기 위해 다시 미국으로 떠났다.
Although no official statement has been released by YG entertainment, Park’ s agency, rumors
state that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Psy releasing his hit single Gangnam Style in the U.S.
싸이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트먼트사의 공식 성명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소문에 의하면 싸이가
미국에서 그의 히트곡인 강남스타일의 싱글 앨범을 발매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한다.

				
DOCUMENT INFO
Shared By:
Categories:
Tags:
Stats:
views:7
posted:11/4/2012
language:Unknown
pages: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