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ther by 45XTjI

VIEWS: 14 PAGES: 23

									틴타임스 564호 해석

1. HeadLine News
Seoul Prompting for New Living Standard
좀 더 나은 생활수준을 촉구하는 서울시

Seoul Mayor Park Won-soon recently announced that the city will provide living allowances to
approximately 50,000 citizens who have failed to receive the central government’s support due to
legal loopholes.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가 법률상의 허점 때문에 중앙 정부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5만
여명의 시민들에게 생활비를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As part of the new mayor’s master plan for the needy, the Seoul government will slowly expand its
support by spending 200 billion won.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새로운 시장의 기본 계획의 일부로써, 서울시 정부는 2천억 원을 투자해
지원을 서서히 확대할 것이다.
The plan was carefully drawn up by Park’s administration and a group of finance experts from
various fields.
그 계획은 조심스럽게 박원순 시장의 행정부와 다양한 분야의 재정 전문가 집단에 의해 세워졌다.

According to the city government, there are hundreds of thousands of residents living in harsh
poverty but unable to receive support from the central government due to a lack of legal
documents or administrative errors.
시 정부에 따르면, 가혹한 빈곤으로 살고 있는 주민들이 많지만 법적 문서의 부족 혹은 행정상의
오류 때문에 중앙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을 수 없다고 한다.
During a press briefing at City Hall, central Seoul, Park told reporters that although the city has
helped such citizens when found, there needs to be a distinctive system to provide aid to those
who have fallen into the dead zone of welfare.
중앙 서울, 시청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 동안,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가 그러한 시민들을 돕기
했지만, 복지의 사각지대에 속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는 독특한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The proposed plan is expected to expand the budget by 25 trillion won by 2014.
그 제안된 계획은 2014년까지 예산을 25조로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Furthermore, the central government’s support levels do not satisfy the needy in Seoul, where
prices of commodities are higher than other cities.
게다가, 중앙 정부의 지원 정도는 서울의 어려운 사람들을 만족시킬 수 없다. 서울시는 물가가 다른
도시들보다 더 높다.
Seoul will soon set its own standards in income, housing, education, medical services, care for
children, and programs for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서울시는 곧 소득, 주택, 교육, 의료 서비스, 탁아 시설 그리고 노인들과 장애인들을 위한
프로그램들에 있어 그 도시만의 기준을 정할 것이다.
In an effort to push the level of lifestyle of Seoulites to an optimum level by 2018, the city
government will change its infrastructure and budgeting strategies to increase welfare by 30
percent by 2014 from the current 24 percent.
서울사람들의 생활방식의 수준을 2018년까지 최고 수준으로 밀어 붙이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서울시는 현재 24%에서 2014년 30%까지 복지를 늘리려는 사회 기반 시설과 예산 전략을 바꿀
예정이다.

The mayor made it clear that the city will turn away from large-scale redevelopment projects and
focus more towards small-scale remodeling to provide an additional 80,000 houses for people to
lease and rent at low costs.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가 대규모의 재개발 프로젝트를 접고 사람들에게 8만 개의 주택을
제공하기 위해 작은 규모의 리모델링쪽으로 좀 더 집중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In addition, 280 public nurseries will be established so that each district across Seoul can hold at
least two, and the free school meal programs will be stretched to all middle school students by
2014.
게다가, 280곳의 공공 탁아소들이 설립되어 서울 전역의 각 지구에 최소 2곳을 보유할 수 있을
것이고, 학교 무료 급식은 2012년까지 모든 중학생들에게 확대될 것이다.

----------------------------------------------------------

2. Focus
Welfare is not a Favor
복지는 호의로 베푸는 것이 아니야

Personally, I strongly believe that welfare for citizens in need is not a favor.
개인적으로, 나는 어려운 시민들을 위한 복지는 호의로 베푸는 것이 아니라고 강하게 말하고 싶다.
Although others may think differently welfare is a right that all citizens are entitled to enjoy.
비록 다른 사람들이 다르게 생각할지라도, 복지는 모든 시민들에게 주어지는 권리이다.
Seoul’s mayor is definitely on the right track.
서울시 시장은 분명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A new standard of life must be provided for all to live in joy and safety.
삶의 새로운 기준은 모든 사람들이 기쁘고 안전하게 살기 위해 제공되어야 한다.
Various legal loopholes had been blocking welfare from reaching the needy.
다양한 법률상의 허점은 복지가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닿는 것을 차단해 왔다.
It is our obligation to help those in extreme poverty.
극빈한 사람들을 돕는 것은 우리의 의무이다.

-----------------------------------------------------

3. National News
Cash-for-vote Scandal Shaking up the GNP Once More
또 한번 뇌물 스캔들로 흔들리는 한나라당

Media frenzy is surrounding the whistleblowing representative Koh Seung-duk.
언론의 관심이 내부 고발을 한 고승덕 대표에게 쏠리고 있다.
A bombshell was dropped in the political arena by Koh when he announced that a former party
chairman had attempted to bribe his vote during a leadership election.
이전 정당의 의장이 자신의 표를 매수하려 시도했다는 것을 발표한 고승덕으로 인해 정계에 폭탄이
떨어졌다.
With the ruling party crossing its fingers and the opposition prepping its sword, Grand National
Party한나라당 lawmaker Koh sat down in front of prosecutors to answer questions about the
allegation.
여당의 성공 기원과 야당(반대당)의 대책 준비와 함께, 한나라당 국회의원은 고승덕은 혐의에 대한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검찰관 앞에 앉았다.
Although Koh hasn’t released any names, local media recently reported that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Hee-tae was the person responsible for attempting to purchase Koh’s vote during the
2008 chairmanship election.
비록 고승덕이 어떠한 이름도 언급하진 않았지만, 최근 지역 언론은 국회 의장인 박희태가 2008년
   의장직 선거 동안 고승덕의 표를 매수하려고 시도했던 것에 원인이 있는 사람이라고 보도했다.
 Koh told the press that he doesn’t intend for any names to be discussed, however nothing should
 be hidden from the public.
고승덕은 어떠한 이름도 논의 되기를 의도하지 않았지만, 대중에게 어떠한 사실도 감추어서는 안
   된다고 언론에 밝혔다.
 The new cash-for-vote scandal following an investigation of cyber attack on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s중앙선거관리위원회 website is prompting many to believe that reform plans for the
 party are hopeless and countless apologies must be tendered to the public.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의 사이버 공격 수사에 뒤따른 새로운 뇌물 스캔들은 많은 이들을
 여당의 엉망인 많은 사과를 위한 개편 계획이 국민들에게 제공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게 하고 있다.

  -----------------------------------------------------

  4. National News_2
  A Blend of Artistic and Commercial Value: My Way Recognized by BIF Festival
  예술과 상업의 조화: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인정 받은 마이웨이

  With a budget of 30 million dollars, director Kang Je-kyu’s recent war epic, My Way, is arguably the
  nation’s largest movie.
  3천만 달러의 예산이 들어간 강제규 감독의 최근 전쟁 영화인 마이웨이는, 의심할 여지 없이
  한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영화이다.
  Featuring an Asian all-star cast including Jang Dong-gun and Japan’s Joe Odagiri, the film
  displays the battlefield action of World War II from Japan to the famous Battle of Normandy.
  장동건과 일본의 오다리기 조를 포함한 아시아 인기스타 총 출연을 특징으로 하는 이 영화는
  일본에서부터 유명한 노르망디 전투까지 세계 2차 대전의 전장 액션을 보여준다.
  Reports have confirmed that Kang’s film will be featured in France Berlin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베를린국제영화제 Panorama sidebars this year.
  보도에 따르면, 강제규의 영화가 올해 프랑스 베를린 국제영화제의 파노라마에 특별히 포함이 될
  예정임이 확인되었다.
  The BIF Festival is considered one of the world’s three most influential competitions for filmmakers
  and actors.
  베를린 국제 영화제는 영화제작자들과 배우들을 위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세 영화제 중
  하나이다.
  Being part of the upcoming Panorama line up will be an honorable opportunity for My Way to be
  exposed to the global audience.
  다가오는 파노라마의 긴 리스트 중 한 부분이 되는 것은 마이웨이가 세계적인 관객들에게 홍보될 수
    있는 명예로운 기회이다.
  Through a press release, Kang expressed gratefulness to be invited to the prestigious festival.
  언론 공식 발표를 통해, 강제규 감독은 이 명성 있는 축제에 초대되어 고마움을 나타내었다.
  My Way will be the third Korean film to join the festival’s Panorama section.
  마이웨이는 이 영화제의 파노라마 섹션에 함께하게 되는 세 번째 한국 영화이다.

  -----------------------------------------------

  5. International News
  Kate Turns 30
  서른 살이 된 케이트

  The world has been paying attention to the woman who could one day be queen of England.
  세계가 언젠가 영국 여왕이 될 수도 있는 한 여자에게 주목했다.
Catherine, Duchess of Cambridge, recently turned 30 as she made a gentle entrance into royal life
alongside her husband Prince William.
케임브리지 공작 부인 캐서린은 남편 윌리엄 왕자와 함께 왕실 생활을 시작하는 동안, 최근 30살이
되었다.
Reports have claimed that the royal family held a private and low-key birthday party for Kate.
보도에 따르면, 왕실은 케이트를 위해 사적이며 조촐한 생일 파티를 열어주었다고 한다.
The public part of the celebrations arrived when she attended the British premiere of the film War
Horse, with William.
그녀가 윌리엄과 함께 영국 영화인 워홀스 시사회를 관람하면서, 이것이 생일 축하의 공식적인 한
부분이 되었다.
Similar to the case with William’s mother, Diana, Catherine’s wedding to the second-in-line to the
throne last April was watched by countless TV viewers across the world.
윌리엄의 어머니인 다이애나의 경우와 유사하게, 작년 4월에 열린 왕위 계승 서열 2위인 윌리엄과
캐서린의 결혼식을 세계적으로 TV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시청하였다.
Adorning millions of magazine covers, cameras are consistently trying to get a glimpse of her
public appearances, which are infrequent and carefully controlled.
수많은 잡지 표지들을 장식하며, 카메라는 드물고 신중하게 통제되는 케이트의 공식석상 출현을 한
컷이라도 잡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

-----------------------------------------------

6. International News _2
Bees Turning into Zombies
좀비로 변하는 벌들

Scientists in the U.S. have confirmed that a parasite is responsible for the recent epidemic striking
the honeybee population across the world.
최근 미 과학자들은 기생충이 세계적으로 꿀벌 숫자에 영향을 주고 있는 유행병에 원인이 있음을
확인했다.
A fly parasite known as Apocephalus borealis is causing bees to walk in circles, sometimes
pursuing bright lights or heat, before dying.
Apocephalus borealis라고 알려진 날아다니는 이 기생충은 벌이 죽기 전에 원을 그리며 돌아다니고,
가끔 밝은 빛이나 열을 쫓아다니게 만들고 있다.
A research team from San Francisco State University has concluded that infected bees showed a
zombie-like transformation and erratic behavior as they walked around in circles without any sense
of direction.
샌프란시스코 주립대학의 연구팀은 감염된 벌은 좀비 같은 변화를 겪는데, 어떠한 방향 감각도 없이
  원을 그리며 돌아다니는 일정치 않은 행동을 보인다는 결론을 내렸다.
The parasite is currently recognized as the cause of the declining honeybee population in Europe
and America.
이 기생충은 현재 유럽과 아메리카에 꿀벌 숫자 감소의 원인으로 인식되고 있다.
Scientists are still figuring out exactly how the parasite works.
과학자들은 이 기생충이 정확히 어떻게 행동하는지 아직도 연구 중이다.
The parasite, which grows in the abdomen of honeybees, is spreading quickly and expected to
reduce the honeybee population.
꿀벌의 복부에서 자라는 이 기생충은 빠르게 퍼져서 꿀벌 숫자를 감소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Scientists have predicted that nearly half of the world’s honeybees may be wiped out this year if a
cure isn’t found.
과학자들은 만약 치료법이 발견되지 않는다면 올해 세계에 남아있는 꿀벌의 거의 절반이 사라질
지도 모른다고 예측했다.
----------------------------------------------------

7. People
Apple Chief Highest Paid CEO in 2011
2011년 연봉이 제일 높았던 애플 CEO

Tim Cook, the CEO of the most powerful technology company in the world, was the highest paid
CEO in America in 2011.
세상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과학기술 업체의 CEO인 팀 쿡은 2011년 미국에서 가장 높은 연봉을
받은 CEO로 꼽혔다.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Associated Press연합통신사, an American news agency, Cook’s pay
package was valued at 378 million dollars, or about 375 billion won.
미국 뉴스 통신사인 연합통신사의 보도에 따르면, 팀 쿡의 연봉은 3억 7천 8백만 달러, 한화 3천7백
  5십 억 원으로 평가되었다.
The vast majority of his wealth came from a million restricted stock units worth 376 million dollars.
그의 재산의 큰 부분은 376백만 달러 상당의 막대한 제한부 주식에서 온 것이었다.
Half of the stocks will vest in August 2016, and the other half in August 2021.
주식의 절반은 2016년 8월에, 나머지 반은 2021년 8월에 귀속될 예정이다.
The rest came from his salary and performance bonus, which was about 900,000 dollars each.
나머지는 각 약 9십만 달러 정도 되는 그의 봉급과 실적 보너스에서 온 것이었다.
Cook also made about 16,000 dollars from company contributions.
팀 쿡은 또한 회사에 대한 기여금으로 약 만 6천 달러를 받았다.
In comparison, Steve Jobs, the late founder and CEO of Apple, had an annual salary of 1 dollar, or
a little more than 1,100 won.
이에 비해서, 고인이 된 애플사의 설립자이자 CEO였던 스티브 잡스는 연봉 1달러를 받았거나
아니면 1,100원보다 조금 많은 돈을 받았었다.
However, Jobs owned about 5.5 million shares, which today is worth 2.3 billion dollars.
하지만, 잡스는 오늘날 23억 달러의 가치가 있는 5백 5십만 주식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다.
Jobs died in October 2011 from a rare form of pancreatic cancer.
2011년 10월, 잡스는 희귀 췌장암으로 사망했다.
Cook’s pay package was well above Philippe Dauman, the highest paid CEO in 2010.
팀 쿡의 봉급은 2012년 가장 높은 연봉을 받았던 최고경영자 필립 다우먼보다 훨씬 높았다.
Dauman, who came in second this year, had a pay package valued at 84.5 million dollars.
올해 2위를 차지한 다우먼은 8천 4백 5십억 달러의 봉급을 받았다.
The Associated Press report also showed that Apple also decided to double the bonus target for
paid executives to 100 percent of their annual salary.
또한 연합통신사 보도에 따르면, 애플사는 간부들에게 연봉의 100퍼센트까지 보너스를 두 배로
늘리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The company said that it raised the bonus target to keep its executive pay more in line with that of
other technology and entertainment companies, such as Google Inc. and The Walt Disney Co.
애플사는 구글이나 월트 디즈니와 같은 다른 과학기술, 엔터테인먼트 업체들과 함께 간부들의 봉급
인상을 유지하기 위해 보너스를 올렸음을 밝혔다.

-------------------------------------------------------

8. Science
Evolution in Action
해양생물의 진화
The recent discovery of the world’s first hybrid shark in Australian waters is shocking scientists
across the globe. 최근 호주 영해에서 발견된 세계 최초의 잡종 상어는 전 세계 과학자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Experts say it is a potential sign that the predators are quickly adapting to cope with climate
change. 전문가들은 그것이 포식자(상어)들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빠르게 적응하고 있는
잠재적인 징후라고 말한다.

The latest discovery of the local Australian black-tip shark mating with its global counterpart, the
common black-tip shark, brings countless implications for marine science.
최근 발견된 호주의 black-tip 상어와 일반적인 black-tip상어의 짝짓기는 해양 과학에 수 많은
영향을 끼칠 것이다.
Throughout history, no one has ever seen shark hybrids and the occurrence has never been
common by any stretch of the imagination.
유사 이래 아무도 잡종 상어를 본적이 없으며 잡종 상어의 도래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The discovery was made when a research team from James Cook University in Australia was
cataloguing shark species in the ocean.
그것은 호주의 James Cook 대학의 연구진이 바다의 상어 종류의 목록을 만들다가 발견됐다.
The team noticed how genetic testing showed certain sharks to be one species, when physically,
they appeared to be another. 연구팀은 특정한 상어들이 신체적으로 다르게 생겼는데도 같은 종류의
생물 종임을 보여주는 유전자 테스트를 발견했다.

Scientists believe the sharks may be adapting to ensure its survival as ocean temperatures are
changing drastically due to global warming. 과학자들은 상어들이 지구 온난화로 인해 해양 온도가
급격히 변함에 따라 생존을 위해 적응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Through hybridizing, the newly born species are able to shift its range further south into cooler
waters. 잡종이 됨으로써, 새로 태어난 종들은 더 차가운 남쪽 해역으로 그 범위를 넓힐 수 있다
Simply put, it is enabling a species restricted to the tropics to move into temperate waters.
간단히 말해서, 그것은 열대지방에 제한되었던 생물 종들로 하여금 따뜻한 영해로 이동할 수 있게
해주고 있다.
Scientists are unsure whether the hybrids are stronger than their pure-bred predecessors.
과학자들은 그러한 잡종이 이전의 순종보다 더 강한지는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However, scientists are confident that multiple generations of hybrids are creating a new genetic
roadmap in the ocean. 그러나, 과학자들은 다양한 세대의 잡종들이 바다의 새로운 유전자 지도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확신한다.

The assumption at this point is that there may be an abundant number of hybrids living in the
ocean. 이 시점에서 생각할 수 있는 것은 바다에는 수 많은 잡종이 살고 있을지 모른다는 것이다.
Traditional ideas on how sharks have evolved will now be challenged, and marine biologists will
begin to look into species other than just sharks.
어떻게 상어들이 진화해 왔는지에 관한 전통적인 생각은 이제 바뀔 것이다, 그리고 해양
생물학자들은 상어가 아닌 다른 종들에 대한 연구도 시작할 것이다.

------------------------------------------------------------

9. Your Body
Supercentenarians or Superhumans?
장수인일까, 초인일까?

Ever so often, there are those who live long enough to see a century’s worth of history.
여태까지 한 세기의 역사를 보기에 충분할 만큼 장수한 사람들이 꽤 있다.
These supercentenarians, as they are called, have as many disease-related genes as those who
do not live to be 100 years old.
이런 사람들은 장수인(110세까지 사는 사람)이라 불리는데, 이들은 100세까지 살지 못하는
사람들만큼 많은 질병과 관련된 유전자를 지니고 있다.
This means that these individuals who are given the gift of longevity are at equal risk of getting the
same diseases as everyone else.
이것은 선천적으로 장수의 기질을 타고 난 개개인들도 다른 모든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같은 질병에
걸릴 위험에 있다는 뜻이다.
However, some experts stated that supercentenarians may also be blessed with protective genes
that help them live a long time.
그러나, 어떤 전문가들은 장수인들이 운이 좋게도 오래 살 수 있게 도와주는 방어적인 유전자를
가지고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A team of scientists in the United States acknowledged that supercentenarians are extremely rare.
미국의 한 과학자 팀은 장수인들이 아주 드물다는 것을 인정했다.
Only one out of five million people in developed nations live to be older than 100.
선진국에 사는 5백 만 명 중 오직 1명만이 100세 이상을 산다.
The team is finding evidence that genetics play a key role.
이 팀은 유전학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증거를 찾았다.
But do the genes of these outliers make them superhuman? Maybe.
하지만 이런 익숙하지 않은 유전자가 그들을 초인으로 만드는 것일까? 아마도 그렇다.
The team of scientists sees it as evolution happening right before our eyes.
이 과학자 팀은 이것을 우리의 바로 눈앞에서 일어나고 있는 진화로써 보고 있다.
Researchers analyzed the entire genome sequences of a man and a woman who lived past 114.
연구자들은 과거에 114세까지 살았던 남성과 여성의 게놈 배열 전체를 분석했다.
Although they did find the same disease-associated genes that can be found in other people,
supercentenarians seem to have a certain modification in their genetic makeup.
그들이 다른 사람들에게서 발견될 수 있는 같은 질병관련 유전자를 발견했지만, 장수인들은 그들의
유전적인 구성에 어떠한 변형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The surveyed man had 37 genetic mutations linked to colon cancer.
조사 대상이었던 한 남성은 대장암과 관련된 37개의 유전자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었다.
“[The man] had presented with an obstructing colon cancer earlier in his life that had not
metastasized and was cured with surgery.
“이 남성은 젊었을 때 점점 심해지는 대장암을 겪었고, 그것은 전이되지 않았으며 수술로 치료가
되었다.
He was in phenomenal cognitive and physical shape near the time of his death,” said Dr. Thomas
Perls, director of the New England Centenarian Study.
그는 사망쯤에 경이로운 인지적, 신체적 상태에 있었다”라고 뉴잉글랜드 장수인 연구 총괄자인
토마스 펄스박사가 말했다.
The woman who was studied had the possibility of contracting age-related diseases, after her
genetic structure was observed.
연구가 되었던 한 여성은, 그녀의 유전적 구조가 관찰된 결과, 노화와 관련된 질병이 걸릴 가능성을
가지고 있었다.
She was at risk of heart disease, cancer, and Alzheimer’s disease - or at least her genes said so.
적어도 그녀의 유전자를 보면, 심장 질병, 암, 그리고 알츠하이머 병의 위험성을 안고 있었다.
She did develop heart problems and mild cognitive impairment.
그녀는 실제로 심장 문제와 가벼운 인지장애를 가지고 있었다.
But these problems did not become noticeable until she was more than 108 years old.
하지만, 이러한 문제들은 그녀가 108세 이상이 될 때까지 분명하게 나타나지 않았다.
  “The presence of these disease-associated variants is consistent with our and other researchers’
  findings that centenarians carry as many disease-associated genes as the general population,”
  said Perls.
  “질병 관련 변종의 출현은 장수인들이 다른 평범한 사람들만큼 많은 질병 관련 유전자를 지니고
       있다는 면에서 우리와 다른 연구자들의 연구 결과와 일관성이 있다.
  “The difference may be that the centenarians likely have longevity-associated variants that cancel
  out the disease genes.
  “차이점은 장수인들이 질병 유전자를 없앨 장수와 관련된 변종을 가지고 있다는 것일 수 있다.”

 That effect may extend to the point that the diseases don’t occur - or, if they do, be much less
 pathogenic or markedly delayed towards the end of life, in these individuals who are practically
 living to the limit of the human lifespan.”
그 결과는 질병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데까지 확대될 수 있다. 또한 그렇게 되면, 사실상 인간
    수명의 한계까지만 살고 있는 개개인들의 발병률을 현저히 낮추거나 눈에 띄게 수명을 늘릴 수
    있다.

  --------------------------------------------------------------

  10. Opinion
  A New Notion of Time for Generation Y
  Y세대의 새로운 시간 관념

  A new social norm may soon settle in for Americans.
  미국인의 새로운 사회 규범이 자리 잡을 수도 있겠다.
  The U.S. is quickly trying to slash the five-day workweek down to four.
  미국은 주 5일 근무를 주 4일제로 대폭 줄이는 것을 빠르게 시도하고 있다.
  Surely it is hard to imagine, but the nine-to-five grind, five days a week is going out of style.
  상상하기 힘든 건 분명하지만, 일주일의 5일 동안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일하는 일정은 이제
  추세에 뒤떨어지고 있다.
  Many employers in the U.S. have started to provide flexibility to generate better productivity.
  미국의 많은 고용주들은 더 나은 생산성을 만들어 내기 위해 탄력성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As the younger generations ditch the traditional workday, organizations are beginning to notice that
  a shorter workweek sharpens people’s ability to focus and get stuff done on time.
  젊은 세대가 전통적인 근무시간을 버림으로써, 조직들은 더 짧은 근무일자가 사람들이 제 시간에
    집중하여 업무를 다 마치는 능력을 향상시켜 준다는 것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The exchange is simple: a compressed work schedule of 10-hour days, four days a week, in return
  for a three-day weekend.
  바꿔 생각하는 것은 간단한데, 바로 주말 3일과 맞바꿔지는 압축된 하루 10시간의 주 4일제 근무
  일정이다.
  Obviously, the department of human resources in only a few companies have adopted the
  procedure.
  분명히, 몇 안 되는 회사의 인사과에서만 이 방법을 채택해왔다.
  Then again, industry experts predict that the number will rise quickly as various potential benefits
  exist besides boosting productivity.
  또 한편으로는, 업계 전문가들은 이 방법이 다양한 잠재적 이득이 있고, 생산성까지 신장시키기
  때문에 이러한 방식을 채택하는 회사들의 숫자는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한다.
  So what kind of potential are we talking about here?
  그러면 어떤 종류의 잠재력을 우리는 여기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일까?
  Well, they are quite simple.
  그것은 의외로 간단하다.
The new procedure can roll back energy costs, save employees’ money on commuting to and from
work, and most importantly, maintain a high level job satisfaction rate.
이 새로운 방법이 에너지 비용을 끌어내릴 수 있으며, 직장까지 통근하는 비용도 절약하며, 제일
중요하게는, 직업 만족도도 높게 유지할 수 있다.
Some say that 2012 is going to be the beginning of an era in which notions of time are divided
differently.
어떤 사람들은 2012년이 시간 관념이 다르게 나누어 지는 시대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The assumption is highly possible.
이러한 가정은 가능성이 매우 높다.
Those born from the late 1980s to the early or mid ’90s, also referred to as Generation Y, are very
likely to create new notions of time.
1980년대 말이나 1990년대 초반 또는 중반에 태어난, Y세대라고도 일컬어지는 사람들은 새로운
시간 관념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Personally I am convinced that the new trend may take a long time to arrive in our nation.
개인적으로 나는 이 새로운 추세가 한국에 도착하기까지는 긴 시간이 걸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Realistically speaking, the workforce in our nation hasn’t even got used to the five-day workweek.
현실적으로 말하자면, 한국의 노동자들은 주 5일 근무제에도 아직 익숙해지지 않았다.

----------------------------------------------------------

11. In Spotlight
National Football Team Jumping into the Dragon’s Nest
용의 둥지로 뛰어오르는 한국축구대표팀

The year 2012 must be a very special year for those born in the Year of the Dragon.
2012년은 용의 해에 태어난 사람들에게 매우 특별한 해임에 틀림없다.
The nation’s athletes who fall under this category are hoping to ascend their careers to the next
level.
이 범주에 들어가는 한국 선수들은 그들의 경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고 싶어한다.
A sport that is receiving the entire nation’s attention is football.
온 국가의 관심을 받고 있는 스포츠는 축구이다.
And for the national squad, February 29 is the date when every player will be put to the ultimate
test.
그리고 2월 29일은 축구 선수단의 모든 선수가 최종 테스트를 받는 그 날이다.
The final match against Kuwait is going to decide the fate of Korea’s football team.
쿠웨이트와의 결승전은 한국축구팀의 운명을 결정 지을 것이다.

The new coach of the national football team, Choi Kang-hee, definitely has a lot on his plate this
year.
국가대표팀의 새 감독, 최강희 감독은 분명 올해 할 일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As for the Olympic football team coach, Hong Myung-bo, the burden isn’t any lighter.
올림픽 축구팀 홍명보 감독 역시 결코 부담이 가볍지 않다.
Recently, the two managers shook hands and promised the nation that they will closely help each
other produce positive results.
최근, 두 감독들은 손을 잡고 그들이 긍정적인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국가에
약속했다.
 “2012 is a year where we will achieve great results for Korean football,” said the two coaches in a
joint statement.
 “2012년은 한국 축구에 훌륭한 결과를 달성하는 해가 될 것이다,”라고 두 감독은 공동 성명에서
말했다.

“The national team and the Olympic team will collaborate closely to obtain the best performance on
the field,” Choi told reporters.
“국가대표팀과 올림픽 팀은 경기장에서 최상의 기량을 얻기 위해 밀접하게 협력할 것이다,”라고
최강희 감독은 기자들에게 말했다.
In the past, there had been much friction as the two national teams fought over the selection of
young players.
과거에, 두 한국축구대표팀들은 젊은 선수들의 선발에 있어 마찰이 많았다.
Often times the technical committee of the Korea Football Association대한축구협회 was required to
step in to solve the problem.
종종 대한축구협회의 기술위원회는 그 문제를 해결하도록 요구 받았다.

Cho Kwang-rae’s replacement arrived in early December, and Choi has the responsibility of leading
the team against Kuwait in the third and final round of the Asian qualifiers for the 2014 FIFA World
Cup.
12월 초에 조광래 감독은 교체되었고, 최강희 감독이 쿠웨이트팀과의 2014 FIFA 월드컵 아시아 예선
3차 예선이자 최종 예선전에 책임을 지고 있다.
Although Korea leads Group B, if it loses to Kuwait, and if Lebanon beats or draws against the
United Arab Emirates, Korea will lose its chance to appear in its eighth consecutive World Cup.
비록 한국이 B그룹을 이끌고 있지만, 만약 쿠웨이트에 진다면 그리고 만약 레바논이 아랍에미리트
공화국과의 경기에서 이기거나비긴다면, 한국은 8년 연속 월드컵에 출전할 기회를 놓칠 것이다.
“If Choi requests for players from the Olympic squad, he will receive my full support.
만약 최강희 감독이 올림픽 선수단 선수들을 요청한다면, 그는 전폭적인 지지를 받을 것이다.
Any player from our team will go when requested.” Hong assured reporters that there won’t be any
problems.
그리고 우리 팀 선수는 요청에 따를 것이다.” 홍명복 감독은 기자들에게 아무 문제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

12. Unique Story
Forget Politics for Now
잠시 정치는 잊으세요

Without a doubt Ahn Cheol-soo has turned into a household name in politics these days.
의심의 여지 없이 안철수는 요즘 정계에서 아주 유명해졌다.
Although many are eyeing his next step as a promising candidate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Ahn
appears to be busy sticking to what he is good at.
많은 사람들이 대통령 선거에서 유망한 후보자로서 그의 다음 행보를 눈 여겨 보고 있지만, 안철수는
그의 본업에 바쁜 것 같다.
The antivirus software company AhnLab recently announced that Ahn Cheol-soo has met with Bill
Gates in Seattle to discuss how to run his 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and share experiences.
바이러스 방어 프로그램 회사인 안철수 연구소는 최근 안철수가 그의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에
대한 운영 방침에 대해 논의하고 경험담을 공유하기 위해 시에틀에서 빌 게이츠와 만났다고
발표했다.
It was back in November when Ahn made major headlines when he announced that he will donate a
large chunk of his assets for unprivileged teenagers.
안철수가 가난한 청소년들을 위해 그의 많은 재산을 기부할 것이라고 지난 11월 대대적인 보도가
있었다.
Despite countless speculations that the software mogul may soon begin a political career, Ahn
confirmed with the public that donating has been his long-time dream.
소프트웨어의 거물이 곧 정계에 입문할 것이라는 수 많은 추측에도 불구하고, 안철수는 그의 기부가
그의 오랜 숙원 사업이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Despite the fact that the software mogul gave half of his 37.1 percent stake in his software
company, he wasn’t at loss financially.
안철수가 그의 소프트웨어 회사의 37.1퍼센트의 주식 지분의 반을 기부했지만, 그는 재정적으로
손해 본 것이 없다.
The rumors that he may run for president and his decision to donate had an impact on the stock
price of AhnLab.
소문에 의하면 그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지 모른다는 사실과 기부를 하기로 한 그의 결정이 안철수
연구소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
In a matter of days the value of the stock skyrocketed to almost double.
며칠 사이에 주가는 거의 두 배로 급등했다.
Currently Ahn is in the process of building a foundation and it is likely that Ahn has visited Gates for
advice on how to run a foundation.
현재 안철수는 재단 건립을 진행 중이며 이것 때문에 어떻게 재단을 운영해 나갈지에 대한 조언을
구하기 위해 빌 게이츠를 방문한 것 같다.
Ahn’s advisor on legal affairs has confirmed that the company will convene a press conference at
the end of the month to announce the specifics on the new foundation.
안철수의 법률 조언자는 이달 말 기자 회견을 열어 새로운 재단에 대한 세부사항을 발표할 것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Sources have confirmed that Ahn has also sat down with Eric Schmidt, executive chairman of
Google.
소식통에 의하면 안철수는 또한 구글의 회장인 Eric Schmidt와 함께 자리한 것으로 밝혀졌다.

------------------------------------------------------------

13. Periscope
Fully Informing Consumers What is in Cigarettes
담배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소비자들에게 충분히 알려야

Some things in this world are better left unknown.
이 세상에는 모르는 편이 나은 일이 몇 가지 있다.
Then again, this isn’t the approach the government is about to take on cigarettes.
다시 말해, 이것은 정부가 이제 막 담배에 책임을 지려는 접근이 아니다.
Recently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is planning to make a new law that would require
tobacco firms to tell people what is really in cigarettes.
최근 정부는 담배에 실제 무엇이 들어있는지 사람들에게 말하도록 담배 회사에게 요구하는 새로운
법을 만들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The new law will require tobacco manufacturers to reveal all the ingredients and chemical additives
in their packaged products and on their main Websites.
그 새로운 법은 담뱃갑과 담배 제조사의 웹사이트에 모든 성분들과 화학 첨가물들을 밝히도록
요구할 것이다.

So far, the law went only far as to revealing the main toxins such as nicotine and tar on the
packaging of cigarettes.
지금까지, 그 법은 니코틴과 타르와 같은 주된 독소들을 드러내기까지 했다.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보건복지부 is planning to stretch the law to add a strong warning
picture and text on cigarette packs.
보건복지부는 담뱃갑에 있는 강력한 경고 사진과 문구를 첨가하도록 그 법을 확대할 계획이다.
To deter smokers and deliver an idea of how dangerous smoking is, cigarette packaging in the U.S.
and Europe are known to be extremely graphic.
흡연자들을 단념시키고 흡연이 얼마나 위험한지에 대한 생각을 전달하는 것이 미국과 유럽에
담뱃갑에는 꽤 생생하게 나와 있다.
Within the next year the ministry plans to enact the new law and come up with comprehensive
regulations on the manufacturing, advertising, selling and pricing of cigarettes.
내년 안에 보건복지부는 새로운 법을 제정할 계획이고 제조, 광고, 판매 그리고 담배 가격 책정을
제안할 예정이다.

The current law is regulated under the Tobacco Business Act and the Health Promotion Law.
현행법은 담배사업법과 건강증진법 하에 규제된다.
Furthermore, the ministry may give authorization to the Kore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식품의약안전청 to monitor safety issues concerning cigarettes.
더구나, 보건복지부는 식품의약안전청에 담배에 관한 안전 문제를 감시하도록 요구할지도 모른다.
Despite the ministry’s hopes that the new law on tobacco will bring positive effects, industry
experts and observers say the government is facing a major obstacle.
담배에 관한 새 법이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오기를 바라는 보건복지부의 희망에도 불구하고, 산업
전문가들과 관찰자들은 정부가 주된 장애물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한다.
The tax derived from tobacco sales is an enormous income for the government.
담배 판매로 나오는 세금은 정부의 막대한 수입이다.
In addition, tobacco sales are a multi-billion dollar business across the world.
게다가, 담배 판매는 전 세계적으로 수십억 달러의 가치가 있는 사업이다.
However, critics argue that smokers won’t kill their habit just by knowing that cigarettes contain
toxic and addictive ingredients.
하지만, 비평가들은 흡연자들이 담배가 유독성의 그리고 중독성의 성분들을 함유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고 해서 그들의 습관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

14. Culture / Trend
Global Lookout in 2012
2012년 세계 전망
There are various keywords to describe new trends coming in 2012.
2012년의 새로운 추세를 설명해줄 다양한 키워드가 있다.
For starters words such as stagnation, changeover and exploration are expected to describe the
global community.
우선 불경기, 전환점 그리고 탐험과 같은 단어들이 세계를 설명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The U.S. economy will stagnate in 2012 due to the fiscal crisis.
미국 경제는 재정 위기로 2012년 침체될 것이다.
Shackled heavily by consumer debt, continuous unemployment and the devastated housing market,
the euro zone will need to come up with a fast solution as well.
소비자부채, 계속되는 실업 그리고 엄청난 충격을 받은 주택 시장으로 굉장히 부진한 유로존은 또한
빠른 해결책을 생각해낼 필요가 있을 것이다.
For the emerging economies, the expectation surrounding growth stimulus was lower than last year
due to inflationary pressures.
신흥 시장에는, 성장 동력에 대한 기대는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지난해 보다 낮았다.
Effects from the fallout of the euro zone and the U.S. economy still provide fiscal concerns.
유로존과 미국 경제의 몰락으로 인한 효과는 여전히 재정적 우려를 제공할 것이다.
In the political arena, many nations will elect a new leader.
정계에서는, 많은 나라들이 새로운 지도자를 선출할 것이다.
The U.S., France, Taiwan, Mexico and China will usher in new generations of top leaders.
미국, 프랑스, 태국, 멕시코 그리고 중국은 새로운 지도자들의 새로운 세대를 도입할 것이다.
New leaders mean new international coordination.
새로운 지도자는 새로운 국제 협력을 의미한다.
Much intensity is expected as various trade disputes will be observed down the year on multiple
fronts.
여러 방면에서 다양한 무역 분쟁이 있을 것으로 강하게 예견되고 있다.
The top two economies will once again compete with each other.
두 경제 대국은 다시 한번 경쟁할 것이다.
As the U.S. and China simultaneously push to expand exports, Asia’s burgeoning trade surplus will
generate friction with the U.S. trade deficit.
미국과 중국이 동시에 수출을 증대시키려 함에 따라, 아시아의 급증하는 무역 흑자는 미국의 무역
적자와 마찰을 빚을 것이다.
Economists believe China and the U.S. will soon reach an agreement to ensure long-term growth.
경제학자들은 중국과 미국이 장기 성장을 확실하게 해 줄 합의점에 도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Furthermore, emerging economies will step up this year and frequent disputes can be expected.
더군다나, 신흥 경제는 올해 발전할 것으로 예견되어 잦은 분쟁이 예견된다.
SNS can’t be left out in 2012.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도 2012년에 빼놓을 수 없다.
The powerful influence of social networking services in the realms of politics and business was
recognized last year.
작년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는 정치와 경제계에 강력한 영향을 미쳤다.
Advancement in mobile devices and the growth of telecommunication infrastructure will open a new
era where SNS becomes the main tool for voters and politicians.
모바일 기기의 진보와 통신 기반 시설의 성장은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가 유권자들과 정치인들에게
주요 수단이 되는 새로운 시대를 열 것이다.
New marketing campaigns and publicity stunts should become more frequent in 2012.
새로운 마케팅 캠페인과 떠들썩한 선전활동은 2012년에 더 자주 등장할 것이다.
The ongoing battle on the IT-field will get fierce.
IT시장의 계속되는 경쟁은 더 심해질 것이다.
The “smart trend” will begin a new battle in the home electronics field.
“스마트 추세”는 가전제품 분야에서 새로운 경쟁을 시작할 것이다.
Internet giant Google and tech-gadget king Apple may begin invading each other’s territory and
begin competing for a new market share.
인터넷 거인 구글과 첨단 기술 기기의 제왕 애플사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기 시작할 것이며 새로운
시장 점유를 위해 경쟁할 것이다.

Lastly, a topic that has always received its fair share of attention is the energy crisis.
마지막으로, 항상 관심을 받아왔던 주제는 에너지 위기이다.
Corporate energy exploration will continue the development of oil sands and shale gas.
기업의 에너지 탐사는 오일샌드와 셰일가스의 개발을 계속할 것이다.
Although weak economic feasibility have put a stall on various exploration projects, the demand for
cheap energy is on the rise, and economists assume that governments will begin developing
energy.
비록 약한 경제적 실행가능성이 여러 탐사 프로젝트의 속도를 늦춰왔지만, 저렴한 에너지에 대한
수요는 계속 증대되고 있으며, 경제학자들은 정부가 에너지 개발을 시작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Generally speaking, most corporate firms have a very dull outlook in 2012.
일반적으로 이야기해서, 대부분의 기업들의 2012년 기업 전망은 낙관적이지 않다.
In the meantime, the demand for talent is exploding as firms are requiring individuals to execute
strategies in a tough working environment and generate sustainable growth in competitive
conditions.
그러는 사이, 기업들이 힘든 업무 환경 속에서도 전략적으로 행동하고 경쟁적인 조건에서도 계속적인
성장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을 필요로 함에 따라 재능 있는 사람들에 대한 수요는 커지고 있다.
A recent survey amongst the top 100 companies across the world showed that 34 percent of the
surveyed firms complained about the shortages of great talent.
세계 최고의 100개의 회사에 대한 최근이 이 연구에서 조사 대상인 회사 중 34퍼센트가 재능을
가진 사람들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

15. World Report
Hawking Celebrates 70th Birthday
70세 생일을 맞은 스티븐 호킹 박사

It is simply ironic when we see the contrast between one man’s limited physical powers and the
vast nature of the universe he deals with every day.
우리가 한 인간의 제한된 신체적인 힘과 그가 매일 다루는 방대한 우주의 본성 사이의 대비를 볼 게
될 때면, 아이러니하다.
A promising physicist was diagnosed with motor neurone disease at the age of 21.
한 전도유망한 물리학자는 21세의 나이에 운동 뉴런증이라는 병을 진단 받았다.
Stephen Hawking was given only a few years to live.
스티븐 호킹에게 살 수 있도록 주어진 시간은 단지 몇 년이었다.
Obviously, fate had something special planned for the scientist as he recently celebrated his 70th
birthday.
최근 그가 70세 생일을 맞음으로써, 운명은 이 과학자를 위해 특별한 것을 계획했던 것임이
분명하다.
Crippled in a wheelchair and only able to speak through a computer, the theoretical physicist
carried out his quest to discover the secrets of the universe.
휠체어에서 몸을 제대로 가눌 수 없으며, 컴퓨터를 통해서만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이 이론
물리학자는 우주의 신비를 풀기 위해 탐구를 수행했다.
And it was this quest that made him arguably the most famous and respected scientist in the world.
그리고 바로 그 탐구가 그를 의심할 여지 없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존경 받는 과학자로
만들었다.
It was back in 1974 when he joined Britain’s prestigious Royal Society as its youngest member.
그가 가장 최연소 자격으로 명성 있는 영국 왕립 학회에 들어가게 된 것이 1974년의 일이었다.
Then it only took him five years to hold a chair as Lucasian Professor of Mathematics at Cambridge
University, a prestigious post once given to Isaac Newton.
그리고 나서, 한 때 아이작 뉴턴도 거쳐갔던 명성 있는 자리인, 캠브리지 대학의 루캐시언 수학 석좌
교수 자리에 앉게 되기까지 5년밖에 걸리지 않았다.
Perhaps Hawking’s move outside of academia was when he released A Brief History of Time, which
explained the nature of the universe to non-scientists.
아마 스티븐 호킹의 학계 밖으로의 움직임은 그가 과학자가 아닌 사람들에게 우주의 본성을
설명해주는 “시간의 역사”를 출간했을 때였다.
The book sold millions of copies worldwide, and his stardom was cemented when the scientist
made cameos in the popular TV series Star Trek and The Simpsons.
이 책은 세계적으로 엄청난 부수가 판매되었으며, 인기가 많은 TV시리즈 스타 트랙과 심슨에 그가
카메오로 출연하면서 스타의 반열에 오른 것은 확실시되었다.
Despite the argument from critics that his fame overshadows his scientific contributions, Hawking
has undoubtedly contributed to the field of science more than Albert Einstein and has helped
improve our knowledge of the universe.
그의 유명세가 그의 과학적인 기여를 무색하게 만든다는 비평가들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확실히
스티븐 호킹은 알버트 아이슈타인보다도 과학 분야에 더 큰 기여를 했으며, 우리가 우주에 대한
지식을 향상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Surely Hawking will be recorded in history as a medical marvel.
스티븐 호킹은 의학적으로 경이로운 사람으로써 분명히 역사에 남게 될 것이다.
However, it is his countless works in science that would prove to be his lasting legacy.
하지만, 그것은 그의 영원한 유산임을 증명해줄 수많은 과학적인 업적이다.
London’s Science Museum celebrated Hawking’s birthday by holding an exhibition of his works and
achievements.
런던의 과학 박물관은 그의 노력과 업적을 전시회로 개최함으로 스티븐 호킹의 생일을 축하했다.
Living and surviving the disease for 50 years, Hawking will forever be known as the most
exceptional scientist.
50년 동안 질병을 이기고 살면서, 스티븐 호킹은 이례적으로 아주 우수한 과학자로써 영원히 알려질
것이다.
Although unable to manipulate equations on paper, the physicist was able to see the solutions to
complex physics problems that no one could solve.
비록 종이에 방정식도 풀 수 없지만, 이 과학자는 아무도 풀 수 없었던 복잡한 물리 문제에 대한
해답을 볼 수 있었다.
At the age of 67 Hawking retired as Lucasian Professor of Mathematics but his fascination appears
to be growing.
67세의 나이로 스티븐 호킹은 루캐시안 수학 석좌 교수직을 은퇴했지만, 그의 과학에 대한 심취는
계속 커져가는 듯이 보인다.
It is uncertain whether his long ambition of going into space will be possible, but it is certain that
his mind has a very detailed description of how space would be like.
그가 우주로 가는 오랜 야망이 가능할지에 대해서는 확실하지 않지만, 그의 머릿속엔 우주가
어떨지에 대해 자세한 묘사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
Recently, Hawking told the world that one mystery has always puzzled him.
스티븐 호킹은 최근 항상 그를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던 하나의 미스터리를 세상에 밝혔다.
In a recent interview with the New Scientist magazine, Hawking, who divorced his second wife in
2006, was asked about what he thought about most during the day.
뉴사이언티스트지의 최근 인터뷰에서, 2006년에 두 번째 부인과 이혼한 스티븐 호킹은 하루 종일
가장 자주 생각하는 것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He replied, “I think of women. They are and will always be a complete mystery.”
그가 대답했다. “나는 여자를 생각한다. 그들은 언제나 완벽한 미스터리일 것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

16. Special Report
Ahn Factor: A Required Factor in Nation’s Politics
안철수: 한국 정치에 필요한 사람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GNP)한나라당 has a lot on its plate these days.
요즘 한나라당은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더미이다.
The Ahn factor had its toll on the ruling lawmakers and the mayoral election just didn’t go as the
party expected.
안철수는 집권당의 국회의원들에게 걸림돌이 되었고 시장 선거는 한나라당이 예상하는 대로 가고
있지 않았다.
In some ways, it was a revolution in the political arena.
어떤 점에서, 그것은 정계의 혁명이다.
A new era opened its chapter.
새로운 시대가 새 장을 열었다.
Some would say it was a needed wakeup call for the old fashioned politicians to accept the new
ways of reaching out to voters.
어떤 사람들은 유권자들에게 닿는 새로운 방법들을 받아들이기 위해 구식의 사고 방식을 가진
정치인들을 일깨울 필요가 있다고 말할 것이다.
Disorder, chaos and just about every possible negative word were waiting for the ruling party as a
series of scandals shattered the party’s image and broke down its unity.
무질서, 혼돈 그리고 모든 가능한 부정적인 말이 한나라당의 이미지를 산산이 무너뜨린 일련의
스캔들로써 한나라당을 기다리고 있고 통합을 깨뜨렸다.

To reform and prepare for the upcoming elections, former party chairwoman Park Geun-hye was
brought back to lead the party.
다가오는 선거를 개혁하고 준비하기 위해, 전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가 그 당을 다시 이끌게 되었다.
Without any doubt Park is no newcomer in the game of politics.
의심할 여지 없이 박근혜는 정치계에 신참이 아니다.
And it is absolutely clear now that she has geared up to throw a fierce battle with her opponents in
the upcoming presidential election this year.
그리고 현재 그녀가 올해 다가오는 대통령 선거에서 상대쪽과 거친 싸움을 벌일 준비를 갖췄음이
분명하다.
Recently, Park made a rare appearance as a guest on a late-night TV talk show.
최근에, 박근혜는 늦은 밤에 하는 TV 토크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Sharing her stories as the daughter of late President Park Chung-hee and her motives for entering
politics in 1997, Park’s move was to get closer to the public.
故 박정희의 딸로서 그녀의 이야기와 1997년에 정치에 입문하게 된 동기를 공유한, 박근혜 위원장의
움직임은 대중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가게 했다.
Three months ago, Park gave a speech at a university in Daejeon.
석 달 전, 박근혜 위원장은 대전의 어느 대학교에서 연설을 했다.
Her speech drew media attention due to her choice of clothing and presentation style, which
resembled the late Steve Jobs.
그녀의 연설은 고인이 된 스티브 잡스와 유사한 옷 선택과 프레젠테이션 스타일 때문에 언론의
주목을 끌었다.
All these are clear indications that she is up for a major makeover to turn herself into a more
approachable and sociable politician.
이런 모든 것은 그녀가 스스로 좀 더 다가가기 편하고 사교적인 정치인으로 바뀌기 위해 변신을
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분명했다.

Joking around with the co-hosts of the SBS program and engaging freely in conversations about
her new rival Ahn Cehol-soo, Park was smooth and sociable.
SBS 프로그램의 공동 진행자들과 함께 둘러 앉아 농담을 하고 기꺼이 그녀의 새 라이벌 안철수에
관한 대화에 참여하는, 박근혜 위원장은 부드럽고 사교적이었다.
So, yes, the Ahn factor brought fear and tension to the Grand National Party.
그렇다, 안철수는 한나라당에 두려움과 긴장감을 불러 일으켰다.
The drastic change can be considered as Park’s way of sharpening her tools before going head to
head with her opponent.
극단적인 변화는 박근혜 위원장의 라이벌과 정면으로 맞서기 전에 그녀의 도구를 갈고 닦는
방법이라고 생각될 수 있다.
Park’s long lived nicknames such as ice princess and notebook princess will definitely be left in the
closet for some time; at least for the time being.
박근혜 위원장의 얼음 공주와 수첩 공주와 같은 오래 함께 했던 별명들이 한동안 그녀를 따라다닐
것이다.

Although it would be fair to argue that Park’s first TV appearance on a late night show arrived due
to the computer mogul’s threat on her political ambitions, perhaps the Ahn factor was needed in
Korean politics.
비록 박근혜 위원장의 늦은 밤 토크쇼 TV 첫 출연이 그녀의 정치적 야망에 컴퓨터 거물의 위협으로
이뤄졌다고 말하는 것이 타당할지 모르나, 어쩌면 안철수는 한국 정치에 필요한지도 모르겠다.
Aside from comparing the public polls between Ahn and Park, something was missing in Korean
politics for a very long time.
한국 정치는 안철수와 박근혜 간의 여론 조사를 비교하는 것 외에, 매우 오랫동안 어떤 것을 놓치고
있다.
As a matter of fact, this missing factor had never been thought about.
사실상, 이 놓치고 있는 요인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전혀 없다.
There was no communication between the young Koreans and the politicians.
젊은 청년들과 정치인들 간의 대화도 없었다.
The first and most important reason behind Ahn’s popularity comes from his efforts to pay attention
to the young generation in Korea.
안철수 인기 이면의 처음이자 가장 중요한 이유는 한국의 젊은 세대(의 의견)에 주의를 기울이기
위한 노력에서 기인한다.

How did Park do on her first try?
박근혜 위원장의 첫 시도는 어땠는가?
Her personal story as the daughter of a president was intriguing.
대통령의 딸로서의 그녀의 개인적인 이야기는 매우 흥미로웠다.
By bringing out the tragedies that she had to overcome, viewers had an opportunity to see another
angle of Park not as a politician but as a human being.
그녀가 극복해야 하는 비극을 가져옴으로써, 시청자들은 정치인이 아닌 인간으로서의 박근혜
위원장를 다른 각도로 바라볼 기회를 얻었다.
Park’s mother was shot dead by a North Korean spy in 1974 and her father was assassinated by
the director of the KCIA.
박근혜 위원장의 어머니는 1974년에 북한 스파이에 의해 총살당했고 그녀의 아버지는
중앙정보부장에 의해 암살당했다.
Viewers must have realized that it is one thing for the general public to know the story through
history and it is another for the surviving family member to talk about it openly to the public.
시청자들은 역사를 통해 그 이야기를 알게 된 것이 한 가지이고 대중에게 공개적으로 그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살아남은 가족에 대한 이야기가 다른 한 가지임을 깨달아야 한다.
Sure, it is a political strategy and a move carefully and articulately calculated by her political
analysts and staff members from her camp.
물론, 그것은 정치 전략이고 그녀의 정치 분석가들과 당 국회의원들에 의한 주의 깊게 그리고 분명히
계획된 움직임이다.
Then again, there isn’t a single politician who isn’t cautious.
다시 말해, 한 정치인만이 신중하지 못한 것이 아니다.
What is positive about Park’s move is that soon enough, the nation’s politicians will soon come out
of their closets and expose themselves more to the public.
박근혜 위원장의 움직임에 대해 긍정적인 것은 머지않아 한국의 정치인들이 곧 그들의 벽장 밖으로
나와 직접 스스로를 대중에 더 많이 보여줄 것이라는 점이다.
Whether the images are appealing or not is for the public to decide.
그 이미지가 매력적이든 아니든 간에 이는 대중의 몫이다.
The Ahn factor made had brought disorder and confusion to the GNP.
안철수는 한나라당에 무질서와 혼돈을 가져왔다.
However, it was a shock the nation’s politics needed for a long time.
하지만, 한국 정치에 오랫동안 필요했던 충격적인 존재였다.

------------------------------------------------------------

17. Debate / Hot Issues
Does Gender Imbalance Cause More School Violence?
교사들의 성 불균형이 학교 폭력의 원인일까?

The high-profiled suicides of two teenaged students last month have drawn national attention to a
rampant phenomenon in Korea.
지난달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된 두 학생의 자살은 한국의 만연하는 한 현상에 전국적인 관심을
모으게 했다.
The deaths of a 17-year-old girl from Daejeon and a 13-year-old boy from Daegu - both of whom
were brutally bullied - set off a firestorm of criticism and forced the nation to address an issue that
has grown more serious in recent months.
대전의 17살 소녀의 죽음과 대구의 13살 소년의 죽음은 –두 명 다 학교에서 심한 괴롭힘을 당했다 –
많은 비판을 받았고 최근 몇 달 동안 더 심각해진 이 문제를 정부로 하여금 해결하게 했다.
In his New Year’s speech, President Lee Myung-bak said his government will make utmost efforts
to combat bullying and violence at schools.
신년연설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정부가 학교의 집단 괴롭힘과 폭력을 퇴치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eoul police also dispatched one specially-trained police officer to each of the capital’s 11
educational districts to protect victims and discipline offenders.
서울시 경찰도 또한 희생자들과 규율을 어긴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서울 11개 교육 지구에 특별
훈련을 받은 경찰관을 한 명씩 배치했다.
Although several agencies have taken action, the root of this problem goes much deeper.
여러 기관들이 조치를 취했지만, 이 문제의 본질은 더 깊다.
Education experts and analysts agree that strict, mandatory reforms are needed.
교육 전문가와 분석가들은 엄격하고, 의무적인 개혁이 필요하다는데 동의한다.
For example, some believe that there is a correlation between the gender imbalance at elementary
and secondary schools and growing school violence.
예를 들면, 어떤 사람들은 초중고교의 성 불균형이 증가하고 있는 학교 폭력과 관계가 있다고
생각한다.
It’s true that female teachers are the majority in Korea.
한국에는 여교사들이 대다수인 것이 사실이다.
They accounted for 75.8 percent of all teachers in primary schools, 66.8 percent in middle schools,
and 46.2 percent in high schools in 2011.
2011년 초등학교 교사들 중 여교사는 75.8퍼센트를 차지했으며, 중학교는 66.8퍼센트 그리고
고등학교는 46.2 퍼센트가 여교사였다.
However, is it fair to say that such imbalance causes more school violence?
그러나, 그러한 성 불균형이 학교 폭력을 조장한다고 말해도 될까?

Pros
찬성
1st Statement: Gender imbalance is not a new problem.
성 불균형은 새로운 문제가 아니다.
Korea has been grappling with this issue for a while now.
한국은 현재 이 문제로 고심하고 있는 중이다.
Many politicians, such as Rep. Park Young-ah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have called for
counteractive measures, such as writing new laws that will help schools hire more male teachers.
한나라당 박영아 의원과 같은 많은 정치인들은 남성 교사를 고용하는데 도움이 되는 새로운 법안
개정을 만드는 것과 같은 올바른 해결책을 요구해왔다.
This is not to give an unfair advantage to male teaching applicants.
이것은 남성 교사 지원자들에게 불공평한 이득을 주려는 것이 아니다.
Rather, it’s simply because many organizations, including the Korea Federation of Teachers’
Associations (KFTA)한국교원총연합회, have concluded that gender imbalance contributes to
worsening violence in schools.
오히려, 이것은 한국교원총연합회를 포함한 많은 단체들이 성 불균형이 학교폭력에 기여한다고
결론지었기 때문이다.
Female teachers are just not physically tough enough to control trouble-making students.
여성 교사들은 문제를 일으키는 학생들을 통제할 만큼 신체적으로 튼튼하지 않다.

2nd Statement: This is also about protecting female teachers, who easily fall victim to violence.
이것은 또한 쉽사리 폭력의 희생자가 되는 여교사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In Korea, they are often punched, kicked, or scolded by their students if they try to take any
disciplinary action.
한국에서, 여교사들은 징계수단을 쓰지 않으면 학생들에게 종종 맞거나, 발로 차이거나 혼난다.
While male teachers also suffer from this problem, they are better equipped to deal with rowdy
teenaged boys.
남자 교사들도 또한 이런 문제로 고생하지만, 그들은 소란스러운 남자 학생들을 더 잘 처리할 수
있다.

3rd Statement: The number of male teachers at public schools is just too low.
공립 학교의 남자 교사들의 수는 너무 적다.
There are no male staff members at seven primary schools in Seoul, and 15 schools have just one
male teacher, as a poll from March 2011 showed.
2011년 3월 조사에 의하면 서울의 7개 초등학교에는 남자 교사가 없으며, 15개 학교에는 남자
교사가 한 명씩인 것으로 나타났다.
For some students, who go through school without a male teacher, this may affect their learning.
남자 교사가 없는 학교에 다니는 몇몇 학생들에게, 이것은 그들의 학습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According to a study by Thomas Dee, a professor at Swarthmore College in the U.S., boys benefit
more academically from male teachers.
미국의 스왓모어 대학의 Thomas Dee교수의 연구에 의하면, 소년들은 남자 교사들에게 학습적으로
더 많이 배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In addition, a recent KFTA survey found that 90 percent of teachers (most of the respondents were
female) supported having local education office chiefs keep the proportion of female teachers
within 70 percent of total personnel at each level of schooling.
게다가, 최근 한국교총의 조사에 의하면 90퍼센트의 교사들(대부분의 응답자는 여성 교사였다)이
지방교육당국이 각각의 학교에서 여성 교사의 수를 70퍼센트 내의 비율로 유지하는 의견을
지지했다.

Cons
반대

1st Statement: Becoming a teacher in Korea is a highly competitive, highly selective process.
한국에서 교사가 되는 것은 굉장히 치열하고 까다로운 과정이다.
Giving a legal advantage to male teachers based on their sex is not only preposterous but
unconstitutional.
그들의 성별에 기초해 남자 교사들을 합법적으로 이익을 주는 것은 터무니 없을 뿐 아니라 헌법에
위배되는 일이다.
In fact, advantage points were given to male applicants who completed military service before it
was later ruled unconstitutional.
실제로, 나중에 그것이 헌법에 위배된다는 결론이 나기 전 군복무를 마친 남자 지원자들에게
가산점이 주어졌었다.
If women continue to score better on the teacher certification examination than men, they should
be given the position, which they rightfully and fairly earned.
만일 여성이 남성들보다 임용고시에서 더 높은 점수를 계속해서 받는다면, 여성들은 교사 자리를
맡아야 한다, 이것은 그들이 공정하고 바르게 얻은 것이다.

2nd Statement: Female teachers may be physically weaker than men, but that doesn’t mean they
are the cause of rising school violence.
여교사들은 신체적으로 남성들보다 약할지 모르지만, 이것은 그들이 증가하는 학교 폭력의
원인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Emotionally, they can give better counseling to problem students and thus effectively prevent
disorderly activities and promote healthy personalities.
감정적으로, 그들은 학생들의 문제에 더 나은 조언을 해 줄 수 있으며 따라서 무질서한 행동들을
효과적으로 예방하며 (학생들의) 건강한 성격을 촉진할 수 있다.
Instead of focusing on recruiting male teachers, schoolteachers should be authorized to take
strong disciplinary action, such as corporal punishment, which was recently banned.
남성 교사들을 채용하는데 집중하는 것 대신에, 학교 선생님들은 최근 금지된 체벌과 같은 강력한
징계 처분을 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 받아야 한다.
Currently, there are no effective methods to deal with unruly students.
현재, 통제되지 않는 학생들을 다룰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은 없다.

3rd Statement: It’s naive to think that this problem will be solved if the country hires more male
teachers.
정부가 남자 교사를 더 채용하면 이러한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순진한 생각이다.
The issue goes deeper than that.
문제는 이것보다 더 심각해진다.
 It’s the lack of responsibility and control parents have over their misbehaving children.
이것은 책임감의 부족이며 못된 짓을 하는 그들의 자녀를 부모가 통제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Teaching young children manners and proper etiquette have taken a back seat to intense studying.
어린 학생들에게 매너와 적절한 예의를 가르치는 것은 극심한 학업으로 인해 뒷전으로 밀렸다.
As a result, the country has built a society that is tolerant of bullying and violence.
그 결과, 우리나라는 괴롭힘과 폭력을 용인해 주는 사회를 낳고 말았다.
These social norms must be challenged.
이러한 사회적 규범은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

-------------------------------------------------------------

18. Sports
Kim Jung-woo Now on the A-list
최고 선수 자리에 오른 김정우

The reigning K-League champions Jeonbuk Hyundai Motor FC introduced Korean international
midfielder Kim Jung-woo to the fans.
현 K리그 챔피언 전북 현대 모터 FC는 한국 국제 미드필더 김정우를 팬들에게 소개했다.
The most sought-after free agent decided to sign a three year contract with the championship
team for an annual salary worth approximately 1.5 billion won.
가장 인기 있는 자유계약선수는 그 챔피언 팀과 연봉 약 15억원으로 3년 계약을 체결하기로
결정했다.
With the stunning contract, Kim has been placed on the list of Korea’s highest-paid athletes.
매우 놀라운 계약을 맺은, 김정우 선수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돈을 받는 선수들 리스트에 올랐다.
The 29-year-old footballer completed his military service last year while playing for military club
Sanju Sangmu Phoenix.
29살의 축구 선수는 군내 상주 상무 피닉스팀에서 뛰면서 작년에 군복무를 마쳤다.
The defensive midfielder changed his position to striker during his stint with the military team and
recorded his best season in the K-league.
그 수비 미드필더는 군팀에서 활동하는 동안 그의 포지션을 공격수로 바꿨고 K 리그에서 최고의
시즌을 기록했다.
Scoring 18 goals in 15 league games, Kim turned himself into the most sought-after player after
nine years in professional soccer.
15경기에서 18골을 넣은, 김정우 선수는 프로 축구에서 9년이 지난 후 스스로 가장 많은 돈을 받는
선수로 변화시켰다.
As a new addition, Kim is expected to contribute and coordinate his plays alongside the team’s
veteran players such as striker Lee Dong-gook and Kim Sang-sik.
김정우는 그의 플레이로 공격수 이동국 선수와 김상식 선수와 같은 그 팀의 베테랑 선수들과 나란히
기여하고 조직화할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

19. Entertainment
Mariah Tweets for her Husband
남편을 위해 트위터에 글을 올린 머라이어 캐리

Nick Cannon, the husband of diva Mariah Carey, was reportedly hospitalized after suffering from
kidney failure.
전하는 바에 따르면, 최고의 팝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남편, 닉 캐논이 신부전을 앓은 후 입원했다고
한다.
Carey recently tweeted a picture of herself cuddled up with the actor and rapper.
캐리는 최근 그 배우이자 랩퍼와 포옹한 셀카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She wrote, “Please pray for Nick for he is fighting to recover from kidney failure.”
그녀는 “닉이 신부전을 얼른 회복할 수 있도록 빌어주세요.”라고 썼다,
The Grammy Award-winning artist asked her fans for support.
그 그래미 어워드 수상 가수는 그녀를 지지하는 팬들에게 부탁했다.
Carey, who is now a mother of twins appeared to be positive despite Cannon’s serious condition.
현재 쌍둥이 엄마인 캐리는 캐논의 심각한 건강 질환에도 불구하고 긍정적인 것 같다.
“I am trying to stay strong and festive under the current circumstances. “
저는 현재의 상황에도 강하고 밝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Please have Nick in your thoughts for this is a very painful time for him.”
여러분의 생각처럼 닉은 매우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답니다.”
Cannon’s health scare occurred last year when the couple was on holiday in Colorado.
그 부부가 콜라라도에서 휴가를 보냈던 작년에 캐논의 건강에 대한 위협이 일어났다.
Carey and Cannon tied the knot in the Bahamas in April 2008.
캐리와 캐논은 2008년 4월에 바하마에서 결혼을 했다.
The second marriage for Carey, her five-year union to legendary music producer Tony Mottola
ended in a divorce in 1998, has been successful so far.
전설적인 음악 프로듀서 토니 모톨라와의 5년 결혼생활이 1998년에 이혼으로 끝이 난 캐리의 두
번째 결혼은 현재까지 잘 이어가고 있다.

------------------------------------------------------------

20. Knowledge
Multicultural Students at Risk of Being Bullied
학교 폭력의 위험에 노출된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

A new study has found that students from multicultural families are at a higher risk of being bullied
at school due to language problems and racial discrimination.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다문화 가정의 학생들이 언어 문제와 인종 차별 문제로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할 위험에 처한 것으로 밝혀졌다.
About 80 percent of foreign teenagers in Seoul have stopped attending school largely because of
discrimination and bullying.
서울의 약 80퍼센트의 외국인 청소년들이 차별과 괴롭힘 때문에 학교를 그만두었다.
The study highlighted the plight of an 11-year-old boy born to a Bangladeshi father and a Korean
mother.
이 연구는 방글라데시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11살 된 한 소년의 역경을
강조했다.
He was beaten by his classmates, who reportedly hate him for no reason.
그는 아무 이유 없이 그를 미워하는 반 친구들에게 맞았다.
According to media reports, he suffers from severe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and suicidal
thoughts.
언론보도에 의하면, 그는 심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자살 충동으로 고통 받고 있다.

In 2010, the Ministry of Education included multinational students in its policy range and tried to
establish alternative schools to help them adjust.
2010년에, 교육부는 다문화 가정의 학생들을 그들의 정책 범위에 포함시켜 그들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대안학교를 설립하려고 했다.
However, children of illegal immigrants are not protected in this system.
그러나, 불법 이민자들의 어린이들은 이 시스템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한다.
Currently, Korea has about 1.2 million foreign residents.
현재, 한국에는 120만 명의 외국인 거주자들이 살고 있다.
They accounted for two percent of the total population as of July 2011.
그들은 2011년 6월 현재 기준으로 한국 총 인구의 2 퍼센트를 차지했다.
Many of the children are in elementary school.
많은 어린이들이 초등학생들이다.
Some, however, come to Korea in their adolescent years and find it difficult to adjust to their new
lives.
하지만, 몇몇 학생들은 청소년 시기에 한국으로 와 새로운 생활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The government should help them receive language education for their studies and future
careers,” said Jang Myung-seon of the Seoul Foundation of Women and Family.
“정부는 그들의 학업과 미래 직업을 위해 언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고 서울
여성 가족 재단의 장명선씨는 말했다.

Many experts echo Jang’s sentiments and say that foreign teens should be guaranteed the same
education rights as Korean citizens.
많은 전문가들은 장씨의 의견에 대해 외국인 청소년들은 한국 시민들과 같은 교육권을 보장받아야
한다고 말한다.

The study’s findings correlate to a 2010 study conducted by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이 연구 결과는 국가인권위원회가 2010년 연구한 것과 관계가 있다.
It found that nearly 42 percent of students from multicultural families were taunted by classmates
because of their accents when speaking Korean.
다문화 가정의 학생들 중 거의 42퍼센트가 한국어 악센트 때문에 반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Of those students, 36.6 percent said their peers looked down on them because of their mother
countries, and 25.3 percent said they were insulted for their appearance.
이 학생들 중, 36.6퍼센트는 친구들이 그들 어머니의 다른 국적으로 그들을 무시했으며, 25.3
퍼센트는 그들의 외모로 모욕을 당했다고 말했다.
Of the students surveyed, 21 percent were told to leave Korea, and 15.1 percent were beaten by
their peers.
설문 조사한 학생들 중 21퍼센트는 한국을 떠나라는 소리를 들었으며, 15.1 퍼센트는 친구들에게
맞았다.

								
To top